한국불교중흥 발원 위례천막결사 90일 대장정 회향
한국불교중흥 발원 위례천막결사 90일 대장정 회향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2.07 14:24
  • 호수 1524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7일 위례천막결사 회향법회
정진대중 야위었지만 눈빛 형형
3개월간 정진이 치열했음을 웅변
“천막결사, 한국불교 쇄신 토대”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목숨 건 정진을 진행했던 9명 스님들의 위례천막결사가 2월7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 11월11일 동안거 입제에 든 지 90여일 만이다.

이날 오후 1시30분 상월선원 주지 원명 스님과 총도감 혜일 스님이 굳게 닫힌 문을 열었다. 11월11일 철문이 닫힌 후 90일 만에 열리는 순간이었다. 종정 진제 스님과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천막법당 안으로 들어가자 상월선원 회주 자승 스님은 종정스님과 총무원장스님에게 천막법당 내부를 소개했다. 이어 종정스님은 천막법당 내부에서 정진 대중을 향한 법문을 통해 “이제 문을 활짝 열어 중생구제에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위례천막결사 정진 대중들은 불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하나둘 상월선원 밖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덥수룩한 머리카락과 수염, 야위었지만 형형한 눈빛 등 입제법회 때와는 크게 달라진 결사 대중들의 모습은 지난 3개월간의 정진이 치열했음을 보여줬다. 문이 열리고 세상에 첫발을 내디딘 정진 대중들은 가장 먼저 삼천대천세계를 향한 감사와 발원의 삼배를 올렸다. 이어 종정 진제 스님과 총무원장 원행 스님, 정진 대중들은 함께 기념촬영을 했고, 대중들이 운집한 상월선원 법당으로 향했다.

이날 위례천막결사 회향법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여파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당초 상월선원 외호대중들은 생사를 돌보지 않는 수행결사를 진행했던 아홉 스님의 뜻을 기리고 한국불교중흥원력을 계승하기 위해 여법한 해제법회를 준비했다. 해제법회에는 전국에서 10만명의 스님과 불자들이 참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오기도 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한 상월선원 외호대중들은 2월4일 성대하게 진행하려던 회향법회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불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회향법회에는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과 원로의원스님들을 비롯해 총무원장 원행, 종회의장 범해, 교육원장 진우, 포교원장 지홍 스님과 교구본사주지, 중앙종무기관 부실장‧국장, 중앙종회의원 등 200여명의 스님이 참여했다. 또 상월선원 외호대중의 만류에도 “대한민국의 화합과 온 세상의 평화, 한국불교의 중흥을 염원하며 어렵고 힘든 고행의 길을 걸었던 아홉 스님”을 친견하고자 이곳을 찾은 불자들도 적지 않았다. 법당을 찾은 결사 대중들이 화엄사 석조여래좌상이 모셔진 상월선원 법당에서 삼배를 올리는 것으로 간단한 회향식을 마무리했다.

 

9명 스님들이 3개월간 진행한 위례천막결사는 숱한 화제가 됐다. 한국불교사에서 불교의 변화와 개혁을 발원한 역대 선지식들이 산중사찰에서 결사를 진행한 적은 많지만 도심 벌판에 천막법당을 짓고 결사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특히 선원에서 정진하던 수좌뿐 아니라 오랫동안 종무행정을 담당해 온 스님들이 “동안거 한철만이라도 승가본연의 모습으로 살아보자”고 의기투합해 새로운 형태의 안거를 진행하는 것도 이례적이었다. 여기에 ‘천막하나에 의지해 혹한에 맞서고, 옷 한 벌만 입고 씻지도 머리도 깎지 않으면서 묵언에 하루 한 끼만을 공양하며 매일 14시간 이상 정진하겠다’는 서슬 퍼런 청규는 현대한국불교사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새로운 형태의 결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렇기에 위례천막결사가 진행된 3개월간 상월선원은 불교계뿐 아니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상월선원에는 매일 1000여명의 불자들이 찾아 기도정진을 이어가며 ‘한국불교의 중흥과 쇄신’의 길에 동참했다. 실제 3개월 상월선원을 찾은 기도객수만 10만명이 훌쩍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말에는 철야정진이 이어지기도 했으며, 상월선원 천막법당과 똑같은 조건을 갖춘 체험관에서 천막결사 대중들과 함께 정진했던 불자도 110명에 달했다. 때문에 위례천막결사는 산중사찰에서만 머물던 한국불교의 수행문화를 일신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회향법회를 끝으로 3개월간의 위례천막결사는 회향됐다. “수행자 본연으로 돌아가 치열한 정진을 통해 한국불교를 변화시켜 보자”는 자승, 무연, 성곡, 진각, 호산, 심우, 도림, 재현, 인산 스님의 굳은 결기로 비롯된 위례천막결사는 현대 한국불교사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위례=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24호 / 2020년 2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상을 놓고 2020-02-08 18:40:11
저런 데에 눈이 팔리면 불교란 宗敎가 가진 기준이 없어져 버린다.
하려거든 90일간 무얼하고 나왔는가를 보여 주어야한다.
佛子된 분들은
다같이 바른 정신 차릴 때입니다. ()

종정이란게 2020-02-09 09:38:05
나는 여러해전 대만에 5일간 머문적이 있다. 그리고 법회도 맡아 가져 본적이 있다. 나라는 작지만 불교 믿는 분위기가 한국과는 너무 달랐다. 사회 자체가 저런 불교가 발 붙일 수가 없게 되어 있었다. 아예 상식적으로 안 맞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저런 게 통한다. 그건 국민성이라고 본다. 저런 가운데 종정이라도 지 눈을 바로 뜨고 있어야 하는데 종정도 같은 물에 노는 물고기 이다 보니 그렇다. 이건 비방이 아나다. 종정을 보고 느낀 점은 그래도 저 나이에 건강을 저 만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장하다. 그러나 종전 자리로 봐서는 죽은 종정이다. 라고 말 할 수 밖에 없다. 사람을 살려내는 능력이 안보인다. 형식에 같혀있다. 그가 속에 능력이 있다면 현실을 바로보고 살려내는 지혜가 보여야한다.

그림자 놀음 2020-02-09 09:22:24
보면 자승이는 저런 것을 잘 활용하는 사람으로 타고 난 사람이다. 종정 진제스님은 저런 것에 잘 놀아 주는 지도자이다. 누구를 탓하겠는가. 국민 또한 저런 걸 보고 구별 못하는 수준 낮은 국민이다 보니.. 후학들은 바른 법을 어디에서 찾아 볼꺼나... 말세이지만 부처법은 변한 바 없으다. 우리는 부처가 누군인가를 알아 사람 사람 맘 속을 안 떠나 있다고 다시 돌아 보는 맘이 중요하다. 사람이, 사람 개개인을 믿는 사상이 되 살아나야 국민 수준이 높아진다. 그림자 놀음은 하는 저런 불교가 멀어진다.

상월 2020-02-08 01:59:15
거사님들 본래면목 나왔구려. 이제 그 거짓 가사와 승복벗고 본래하던 돈과 권력 욕망 좇아 훌훌털고 가시구려. 그것이 한국 불교가 정화되는 길임을 깨달았길 바라오.

천막 2020-02-08 15:28:56
머리는 깍지 않았으니까 길었을 것이고
천막 안에서 무얼하고들 있다가 나왔소. ? 한번 들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