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해안사, 화재로 요사채·종각 전소
부산 남구 해안사, 화재로 요사채·종각 전소
  • 주영미 기자
  • 승인 2020.02.24 12:17
  • 호수 15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23일 밤, 긴급출동 1시간 15분 만에 진화
인명 피해 없고 불길 대웅전으로 번지지 않아
2월 23일 부산 남구 태고종 해안사가 화재로 인해 요사채와 종각이 전소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경상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부산 남구 태고종 해안사가 화재로 인해 요사채와 종각이 전소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월23일 오후 9시50분 경 부산 남구 황령산에 위치한 태고종 사찰 해안사(주지 고담 스님)에서 화재가 발생해 목조 건축물인 요사채와 종각을 전소시키고 1시간 15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불이 난 직후 해안사 주지 고담 스님을 비롯한 사중에 머물던 스님 2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신속한 화재 진압으로 대웅전과 산신각, 인접한 황령산으로는 불이 번지지 않았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불이 확산될 위험을 대비해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가 모두 출동하는 '대응 1단계'가 발령되기도 했다.

해안사 주지 고담 스님은 “요사채와 종각이 다 내려앉아 경황이 없고 막막한 상황이지만, 그래도 인명 피해가 없고 무엇보다 대웅전과 산신각 등으로 불길이 번지지 않아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안사는 1971년 태고종으로 등록된 사찰로 6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도량이다.

전소된 해안사 요사채와 종각. 사진제공=부산불교연합회

 

부산=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527 / 2020년 3월 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승지기 2020-02-24 20:54:39
애타는 화재 뉴스에서 소방서 추산의 손해 규모를 기사로 쓰는 게 저는 좀 못마땅합니다. 더군다나 저 사찰은 수십 년 된 전통 목조 건축물인데 마치 오래된 일반 주택 건축물처럼 가격은 산정한 것은 상식과 괴리가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