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언론사, 신천지 선교를 ‘포교’로 표현 말아야”
조계종 “언론사, 신천지 선교를 ‘포교’로 표현 말아야”
  • 김현태 기자
  • 승인 2020.02.26 15:52
  • 호수 152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 2월26일 안내문 통해 “우려”
“포교는 부처님 가르침 전한다는 뜻”

조계종이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의 언론보도와 관련해 신천지의 ‘선교활동’이 ‘포교’라는 용어로 사용되는 것에 주의를 촉구했다.

조계종 총무원 홍보국은 2월26일 ‘코로나19 신천지 ’포교‘ 용어 관련 안내문’을 발표했다. 총무원 홍보국은 “기독교계는 정상적인 선전은 ‘선교’로, 이단이나 비정상적인 선전은 ‘포교’라는 개념으로 구분해 사용하고 있다”며 “이에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된 신천지의 활동은 ‘선교’가 아닌 ‘포교’라는 용어를 사용함으로써 ‘포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교(布敎)’라는 용어는 불교계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전법’이라는 의미로 오랫동안 사용해 왔다”며 “특히 조계종의 경우 중앙행정기관 중 하나로 ‘포교원’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가 하면, ‘포교사’ 제도를 두어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재가지도자를 양성함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포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총무원 홍보국은 “의도하지는 않겠지만 다수의 언론사에서 ‘선교’와 ‘포교’라는 단어를 구분해 사용함으로써 ‘포교’라는 용어가 국민들에게 이단의 활동이라는 부정적 시각 내지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의 폭발적인 급증의 주요한 진원지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와 관련해 신천지의 선교활동을 ‘포교’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협조를 요청한다”며 “신천지와 관련한 보도에 있어 그들의 활동을 ‘포교’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보도하는 것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실제 일반 언론매체들은 신천지의 선교활동을 ‘포교’라는 용어를 사용해 보도하고 있다. 최근 포털사이트 등에서 ‘포교’를 검색하면 신천지 관련 내용이 대부분이어서 이에 대한 불교계 내부의 우려가 확산돼 왔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27 / 2020년 3월 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준형 2020-02-27 09:44:59
오랜 시간동안 기독교에서는 무종교나 기독교인들에게 '포교'라는 단어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주는 계획을 세우고 꾸준히 실천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종단에서 언론사에 협조 요청을 한다고 하지만 언론사에서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카톨릭과 개신교를 합친 기독교 인구는
불교인구보다 많습니다. 코끼리가 나쁜 것이라는 이미지가 생겼을 때 코끼리를 생각하지
말라고 하면 더욱 생각나는 것이 인간의 뇌구조로 알고 있습니다.

맑은등불 2020-02-26 22:10:11
{더보기



그렇지 않아도 '신천지 포교'라는 말이 거슬렸는데, 시의적절한 기사 감사합니다.

우리 사회는 지금 세대, 계층, 집단 간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타자(他者)를 극도로 배격하는 마음이 갈등의 근본 원인인데,
그 뿌리는 한국의 기독교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종교를 배격하고, 고유 전통을 적대시 하는 마음을
기독교 지도자들이 기독교 신자, 성도들에게 수십 년 동안 주입해 왔으며,
그런 '배타의 마음'이 부지불식 간에 모든 국민의 마음에 스며들어서
지금 우리사회의 극렬한 분열과 갈등으로 나타나고 것 같습니다.

이 점 역시 온 국민이 자각하여 모두 화합하고 조화로운 우리사회가 되도록 계몽해야 하겠습니다.

곽민수 2020-02-26 18:34:46
[이거 될까요. 해결 관심

단독] "하나님이 지켜주세요" 원아 모아 예배드린 국공립어린이집
by. 권현경 기자
입력 2020.02.25. 16:10수정

이상환 2020-02-26 18:10:28
좋은 말씀 화이팅.
이뿐만이 아닙니다.
서양에서 교회가 사고를 치면 사원이란 말을 쓰는데 이것도 강력 시정 요구합니다.
분명히 처치인데 왜 템플로옮겨 쓰나요.
그리고 이번 사태에서도 자꾸 신도라는 일반화된 명칭을 쓰는데 교회에서는 신자, 성도라고 호칭합니다. 어느 교회에서도 우리 신도님들, 이렇게 부르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