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소중함을 아는 지혜
일상의 소중함을 아는 지혜
  • 금해 스님
  • 승인 2020.03.23 17:24
  • 호수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상사태이지만
서로 향한 따뜻한 마음은 모여 들어
역경 견뎌내며 스스로 봄꽃 될 것

코로나19로 인한 비상사태로 우리 절의 모든 기도와 법회, 행사를 멈춘 지 벌써 두 달째입니다. 경전 공부반과 어린이, 청소년 법회까지 모두 중단된 상태입니다. 금방 지나갈 듯했던 혼자만의 시간이 언제 끝날지 감이 잡히질 않습니다. 일상의 일들이 일상이 아니게 되자, 비로소 그 가치를 느낍니다. 

봄꽃 소식이 들려오는데, 마음은 겨울 속에 멈추어 있습니다. 심리적인 고통이 심해지는 우리 절 가족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일을 생각했습니다. 핸드폰으로 사시기도를 녹음해서 모든 신도님들께 톡으로 보내드렸습니다. 지난 관음재일에는 노트북으로 유튜브 실시간 방송도 해 보았습니다. 생전 처음, 서툴게 해 보는 일이라 음질이나 화질, 연결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다행히도 다들 좋아하셨습니다.

그날 저녁, 한 보살님이 영양 찰밥을 해서 부리나케 절에 올라오셨습니다. 놀라 감격하는 저를 보시더니, 집에서 스님 기도 소리 듣는 것에 비할 수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마치 절에서 스님과 같이 기도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뻥 뚫리는 것 같답니다. 그렇게 좋아하시니, 저 자신의 서투른 용기가 갑자기 대견해집니다. 

어린이, 청소년들의 코로나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소식에 아이들이 걱정되었습니다. 법회를 쉬어서 졸업과 입학도 축하 인사 없이 지났습니다. 생각다 못해 소소한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학용품과 바람떡, 과일, 과자로 선물 세트를 만들고 손편지를 써서 넣었습니다. 어린이법회 선생님들에게 집집마다 찾아가 전하는 특별 배송을 부탁했습니다. 직접 방문하는 것을 부모님들이 꺼려 하지 않을까 걱정하며, 청결에 더욱 신경 써서 준비했습니다.

우려했던 것과는 반대로, 감사의 인사가 이어졌습니다. 저의 마음을 알아주는 가족들이 너무 고마웠습니다. 더 멋진 일은, 아이들이 제게 답장과 귀여운 간식 선물을 보내온 것입니다. 

초등학교 2학년 다인이의 꽃편지에는 집에서 키우는 애완동물 팬더 마우스 이야기로 가득했습니다. 법회를 무척 기다리고, 보고 싶다는 끝 인사가 제게 기쁨을 주었습니다.

계속 방학이었으면 좋겠다던 주원이는 너무 심심해서 이제는 학교 가고 싶다는 이야기와 눈 내리는 날 절에서 놀았던 기억이 너무 좋았다고 편지를 보냈습니다. 아이들의 새로운 일상을 알고, 그 귀여운 모습을 상상하니 웃음이 절로 나옵니다. 

질풍노도의 사춘기를 지나는 천방지축(天方地軸)인 청소년 법우들도 법회에 꼭 나오겠다 다짐하며 감사하다는 답장을 주었습니다. 이 정도면 특급 반응입니다.

모두가 평소 절에 다니는 기쁨이 얼마나 좋은지, 절에 오지 못하는 지금 더욱 잘 느끼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학교를 가고, 친구들과 함께 노는 일상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깨닫고 있었습니다. 이웃과 인사하고 산책하며, 웃음소리를 듣는 일상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멈추어진 지금에야 알게 됩니다.

서로를 향한 따뜻한 마음이 우리를 더욱 건강하게 만듭니다. 마음들이 모여, 가장 힘든 시간 속 ‘나’를 가장 아름다운 ‘우리’로 만들고, 스스로 봄꽃이 될 겁니다.
 

금해 스님

삶의 어려움을 기꺼이 받아들여 수행으로 향상시키고, 마침내 역경을 통하여 부처를 이루리라는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의 지혜롭고 고귀한 구절구절이 되새겨지는 시절입니다. 


금해 스님 서울 관음선원 주지 okbuddha@daum.net

 

[1530호 / 2020년 3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