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할 희망의 길 모색 필요
코로나 극복할 희망의 길 모색 필요
  • 법보
  • 승인 2020.05.18 11:32
  • 호수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이 ‘코로나19’로 인한 각 사찰의 심각한 재정난을 지원하기 위해 분담금 감면을 추진한다는 소식이다. 총무원은 2020년 예산을 조정해 각 사찰의 분담금을 10% 감면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조정안과 함께 전국의 사찰 및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50만장도 배포하고 연등회 축소 등 적극적인 코로나19 사태 대응방안을 실행한다.

조계종 총무원이 주도하는 이와 같은 조치들은 이태원 클럽발 연쇄감염으로 또 다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한 국가적인 위기감이 고조되고 장기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나온 매우 시의적절한 대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전반적으로 봉축 수입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각 사찰에게는 분담금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효과적인 정책인 동시에 종단의 공적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를 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각 나라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 지구적 위기를 불러오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창궐’은 우리 불교계에도 많은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오랫동안 도반으로서 인연을 맺은 불자들이 법회를 보던 평범한 일상은 스님 홀로 법상에 앉아 법문하는 모습을 촬영해 중계하는 것으로 대체됐으며 순례와 수행, 경전 특강, 염불 등 다채로운 주제의 신행모임 역시 바이러스의 감염을 막자는 취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이웃 종교는 물론 우리 불교계에서도 코로나19 이후의 신행문화와 사찰재정 확충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종단 차원의 근본적인 로드맵과 중장기적인 방안을 차근차근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우선 국가적인 위기 대응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면서도 사찰이 유지될 수 있는 재정 확충을 위한 실질적이면서도 장기적인 대안들을 연구해 제시해야 한다. 일례로 불교 언론 및 방송을 통한 상시적인 모금체계를 갖추고 시행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동시에 각 사찰에서 가동할 수 있는 비대면 신행문화와 포교 아이디어도 면밀히 검토해 당장 시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1538호 / 2020년 5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