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등신 천진난만 용모 애기부처 등 불교유물 5건 보물 된다
4등신 천진난만 용모 애기부처 등 불교유물 5건 보물 된다
  • 임은호 기자
  • 승인 2020.07.01 17:37
  • 호수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7월1일 지정 예고
우리나라 의좌상 불상 중 최고
불심‧동심 절묘한 조화 눈길
해인사·갑사 불상과 복장물도
문화재청 제공.
7월1일 보물로 지정예고 된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 문화재청 제공.

4등신 몸에 어린아이처럼 천진난만한 용모로 유명한 신라 7세기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이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7월1일 장창곡 삼존상을 비롯해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및 복장유물’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복장전적’ 등 5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慶州 南山 長倉谷 石造彌勒如來三尊像, 이하 삼존상)’은 경주 남산 계곡 중 한 지류인 장창곡(長倉谷)의 정상부근 석실(石室)에 있던 불상이다. 관련 기록과 조각 양식 등으로 보아 신라 시대 7세기 작품으로 추정된다.

삼존상은 삼국 시대 미륵신앙과 신앙행위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왔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따르면 644년(선덕여왕 13년) 생의(生義) 스님이 경주 남산 골짜기에서 발견해 삼화령(三花嶺)에 봉안한 미륵상이자 신라 경덕왕 때 승려 충담사(忠談師)가 차(茶)를 공양했다고 하는 삼화령 미륵세존 설화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어린아이처럼 귀엽고 천진난만한 용모로 ‘삼화령 애기부처’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삼국유사’의 기록된 원소재지라고 알려진 삼화령(三花嶺)의 근거가 될 만한 자료가 발견되지 않아 불상이 발견된 계곡 명칭을 붙여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이라고 부르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좌상(본존불) 발견 당시 모습(1924년). 문화재청 제공.

삼존상은 의자에 앉은 자세인 의좌상(倚坐像) 형태의 본존 미륵불과 좌‧우 협시보살 입상으로 구성됐다. 의좌상 형식의 불상은 중국 남북조 시대(5∼6세기) 이후 크게 유행했고 미륵불을 상징한 예가 많다. 삼존상의 경우 우리나라 의좌상 불상 중 시기가 가장 오래된 작품이자 희소한 예에 속한다.

본존상이 원만한 얼굴에 두 눈을 아래로 지그시 내려 사색에 잠긴 표정이라면 두 보살상은 1m 남짓한 아담한 체구에 머리에는 보관을 쓰고 입가에 해맑은 미소 짓고 있다. 어린아이의 4등신 정도의 신체 비례를 보이는 불·보살상은 중국 6∼7세기 북주(北周)시대부터 수대(隋代)에 걸쳐 유행했다. 우리나라에서는 7세기 신라에서 주로 조성된 것으로 보아 양식의 영향관계를 유추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은 경주 남산이라는 원위치가 명확하게 확인된 점, 우리나라에서 가장 빠른 의좌형 미륵삼존불이자 신라인들의 신앙생활이 반영된 대표작이라는 점, 마치 불심(佛心)과 동심(童心)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듯한 7세기 신라 전성기의 수준 높은 조각양식을 보여준다는 사실에 비춰 한국 조각사에 중요한 학술‧예술적 위상을 지닌 작품이므로 보물로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보물로 지정 예고된 성보에는 합천 해인사와 공주 갑사에 400년 넘게 봉안돼 왔고 고려~조선 시대 조각사‧서지학‧불교사에서 매우 중요하게 평가돼 온 불상과 복장유물, 복장전적도 포함됐다.

문화재청 제공.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문화재청 제공.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陜川 海印寺 願堂庵 木造阿彌陀如來三尊像 및 腹藏遺物)’은 해인사 경내 부속 암자인 원당암(願堂庵) 보광전(普光殿)에 봉안된 삼존불상과 이곳에서 발견된 복장유물이다.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은 설법인(說法印)을 한 아미타여래좌상과 보관을 쓴 관음보살, 민머리의 지장보살로 구성된 불상으로 아미타삼존 도상을 정확하게 구현한 작품이다. 이러한 삼존상 형식은 고려 후기에 새롭게 등장한 도상으로 조선 후기까지 지속됐으나 현존 사례가 매우 드물다.

불상 형식과 복장발원문, 1490년 전후 왕실 지원에 따른 해인사 중창, 이후 1495년 원당암 중창이 이루어진 일련의 과정을 고려할 때, 조선 15세기 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발원문 등 복장유물을 통해 해인사 법보전(法寶殿)과 대적광전(大寂光殿) 목조비로자나불좌상 조성을 후원한 왕실인물들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확인됐다.

문화재청 제공.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유물(후령통). 문화재청 제공.

통통한 둥근 형상에 조밀하고 섬세한 이목구비, 위엄 있는 온화한 표정 등 불‧보살상의 얼굴 수법이 서로 비슷해 같은 작가의 솜씨로 추정한다. 특히 삼존상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연꽃이 위로 향한 모양인 앙련(仰蓮)과 연꽃을 엎어 놓은 모습인 복련(覆蓮)이 마주보는 연화대좌는 명나라에서 유행한 티베트 불교 영향을 받은 것이어서 당시 중국불교와 교류를 엿볼 수 있는 요소다. 나풀거리듯 드리운 목깃 주름과 신체의 유기적인 흐름을 따라 사실적으로 조각된 천의(天衣) 등 뛰어난 조형미는 ‘영주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국보 제282호, 1458년), ‘평창 상원사 목조문수동자좌상’(국보 제221호, 1466년) 등 15세기 중·후반 왕실발원 불상들과 연관성을 보여준다.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은 고려 후기부터 본격화된 아미타여래와 관음, 지장보살로 구성된 아미타삼존 도상을 보여주며, 조선 초 15세기 불상의 양식적인 특징을 뚜렷하게 반영하고 있어 당시 불교조각사 연구에 귀중한 사례가 되는 작품이다. ▲ 제작 당시부터 오늘날까지 원래의 봉안 장소를 벗어나지 않고 제작 당시 모습 그대로 신앙의 대상으로 보존되고 있다는 점, ▲ 복장유물을 통해 제작 배경과 참여자 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삼존상과 복장유물을 함께 보물로 지정해 보호할 가치가 충분하다.

문화재청 제공.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 삼존상 복장전적(대방광불화엄경 진본 정원원). 문화재청 제공.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陜川 海印寺 願堂庵 木造阿彌陀如來三尊像 腹藏典籍)’은 총 29첩으로, 본존 아미타여래좌상 복장에서 발견된 불경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진본(晉本) 23첩과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貞元本) 5첩, ‘제다라니(諸陀羅尼)’ 1첩으로 구성됐다. 판각 시기는 대부분 고려 13세기 중엽이며 인출 시기는 조선 14세기 말~15세기 초로 추정된다. 불상이 만들어진 후 복장이 개봉된 적이 없었기 때문에 결손 없이 보관상태가 매우 양호하다. 고려 시대 판각된 화엄경이 일괄 발견된 예는 지금까지 매우 드문 사례다.

‘대방광불화엄경’ 진본·정원본 28첩 중 진본 23첩은 표지의 색이 진한 감색과 연한 감색, 황색 계통으로 세 종류며 정원본 5첩도 진한 감색과 황색 계통의 두 종류로 제작됐다. 진본‧정원본 모두 고려 중엽~조선 초 당대 해인사의 사상적 경향과 함께 출판인쇄문화의 실체와 역량, 그리고 국보 제206호 ‘합천 해인사 고려목판’에 포함된 개별 경판과 상관성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정보를 담고 있는 등 역사‧문화적 가치를 가진다는 게 문화제청 측의 설명이다.

문화재청 제공.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제다리니경).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특히 휴대용 수진본(袖珍本) 형식 ‘제다라니’는 1375년(고려 우왕 1년)이라는 정확한 판각연대가 있고 현재까지 발견된 유일본으로서의 희소성이 크다”며 “또 아미타불‧비로자나불‧석가불의 삼불상과 마리지천상(摩利支天像)이 표현된 변상도가 처음 확인된 경전이어서 고려 말 삼불상 구성과 마리지천 신앙을 알려주는 매우 주목되는 자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 29첩은 지금까지 알려진 동종 문화재 중 보존상태가 최상급이고 같은 불상에서 함께 발견된 자료라는 점에서 완전성 또한 뛰어나다”며 “서지학‧불교학적 가치가 탁월하므로 보물로 지정해 보존‧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제공.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 및 사보살입상. 문화재청 제공.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및 복장유물(公州 甲寺 塑造釋迦如來三佛坐像‧四菩薩立像 및 腹藏遺物)’은 충청남도 공주 계룡산 갑사 대웅전에 봉안된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의 협시보살상에서 발견된 복장유물이다. 2002년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65호로 지정됐다.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과 사보살입상’은 1617년(광해군 9년)에 행사(幸思) 등 9명의 조각승이 제작한 총 7존(尊)으로 구성된 대단위 작품이다. 7존 형식을 갖춘 불상으로는 갑사 외에 ‘하동 쌍계사 대웅전의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보물 제1378호, 1639년)과 1703년 ‘화엄사 각황전의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및 사보살입상‘(1703년) 등이 전해지고 있다.

갑사 석가여래삼불·사보살상의 경우 임진왜란 이후 조성된 7존 형식의 불상으로는 현존 최대작(最大作)이자 최고작(最高作)이다. 진흙으로 만든 소조(塑造) 불상은 평균 높이가 2.5m며 보살상 역시 2m 이상으로 제작돼 매우 장중한 인상을 준다. 제작기법에 있어서도 17세기 전반 대형 불상에 널리 적용된 소조기법으로서는 가장 빠른 예에 속한다. 따라서 이 불‧보살상은 조선 후기 삼불상‧사보살상 도상 및 제작기법 연구에 기준이 되는 중요한 기준작이다.

문화재청 제공.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 및 사보살입상 복장유물(후령통 및 법화경). 문화재청 제공.

복장에서 발견된 조성발원문을 통해 1617년이라는 명확한 제작시기와 제작자에 대한 정보가 확인된다. 2300여명이라는 조선 후기 최대 인원의 시주자들이 참여해 제작한 17세기의 역작이라고 평가받는다.

역삼각형의 갸름한 얼굴에 우뚝한 삼각형 콧날에서 행사의 조각기법이 잘 드러나 있고, 장대하고 늠름한 자세와 안정된 비례, 기백이 넘치는 표현 등에서 임진왜란 이후 조성된 대형불상들에서 보이는 시대적인 특징이 잘 반영돼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문화재청은 “소조관세음보살입상에서 발견된 복장유물은 처음 조성 당시 현황에서 변형되지 않고 온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학술‧역사‧예술적 가치가 있는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 사보살입상과 함께 보물로 지정해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제공.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 및 사보살입상 복장전적. 문화재청 제공.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존좌상‧사보살입상 복장전적(公州 甲寺 塑造釋迦如來三佛坐像‧四菩薩立像 腹藏典籍)’은 소조관세음보살입상에서 발견된 전적류 8건 8점이다. 필사본은 1건으로 흰 종이에 먹으로 쓴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이며 그 외 7전은 모두 목판 경전류다. 간행 시기는 고려본과 조선 16세기 중반까지로 확인되며 불상 조성시기인 1617년 이전에 인출된 자료들이다.

문화재청은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존좌상‧사보살입상 복장전적’은 판본으로서의 중요성뿐 아니라 판각과 인출에 관련된 역사적 인물 그리고 장정(裝幀) 등에서 학술‧서지학적 가치를 지니며, 1617년 이전 인출된 복장 경전류의 유형과 성격을 파악하기 위한 일괄 유물로서 의미가 있다”며 “복장전적 8건 8점 역시 불상과 함께 보물로 지정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연구하는 동시에 보존‧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보물로 지정 예고한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 등 총 5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할 예정이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544호 / 2020년 7월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