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동물시험 대체 대안적 시험법 개발
동국대, 동물시험 대체 대안적 시험법 개발
  • 김현태 기자
  • 승인 2020.07.14 11:16
  • 호수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내분비계장애물질 검색시험 공인
박유헌 교수 “동물희생 윤리문제 해결 기대”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동물실험을 대체하면서 우리 몸의 호르몬 작용을 교란하는 물질(환경호르몬)을 찾아낼 수 있는 시험법을 개발했다.

동국대 박유헌 식품생명공학과 교수는 기존 시험법의 치명적 단점인 글루코코르티코이드 수용체 간섭을 유전자 편집 기술로 해결해 안드로겐 수용체 전사활성 시험법 개발에 기여했다. 이 시험법은 국내 최초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분비계장애물질 검색시험 가이드라인으로 공인받았다.

박유헌 교수는 “이번에 공인된 인체 전립선 세포주 이용 내분비 교란물질 시험법은 인체 전립선 세포주를 이용해 세포주 안의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의 수용체와 결합해 안드로겐 작용을 교란시키는 화학물질을 판별할 수 있도록 개발된 시험법”이라며 “기존의 동물실험을 대체해 시험 비용을 절감할 뿐 아니라 실험동물의 희생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이번 시험법 외에도 환경호르몬을 판별할 수 있는 다수의 동물대체시험법을 개발해 국제공인화를 추진 중이며 생활화학안전연구단을 이끌며 다양한 생활환경 내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46호 / 2020년 7월2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