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성보박물관, 김옥연 ‘수미산 가는 길’
해인사성보박물관, 김옥연 ‘수미산 가는 길’
  • 김현태 기자
  • 승인 2020.08.05 15:31
  • 호수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30일까지 조각화 25점 소개

해인사성보박물관(관장 원학 스님)이 김옥연 작가 초대전 ‘수미산 가는길’을 개최한다.

8월30일까지 열리는 이번 초대전은 극락세계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불단 조각화를 한지를 사용해 입체적으로 표현한 2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그는 서예로 화단에 입문해 한국화를 그려오다 불교와 인연을 맺은 후 불교작가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자신의 내면세계를 수미단을 통한 창작세계로 승화시킨 작품들을 선보인다.

김옥연 작가는 “수미단을 소재로 한지원료를 이용해 복잡한 작업과정을 거친 부조작품에 여러 겹 채색해 완성한 작품들을 감상하면서 수행과 힐링의 시간이 갖길 바란다”며 “한여름 지친마음을 쉬게 해주는 청량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김옥연 작가는 대구미협, 낙동미술대전, 새하얀미술대전, 대한민국미술대상전 초대작가이며, 2019년 국회의사당 한중교류전, 2019년 중국 위해 위고문화재단 초청 한중교류 개인전, 코리아아트페스티벌 등 120여회의 그룹기획전과 5회의 개인전을 가진바 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49호 / 2020년 8월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