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불수행 이명애(소향, 61) - 하
염불수행 이명애(소향, 61) - 하
  • 법보
  • 승인 2020.09.21 16:35
  • 호수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박2일 사분정진 체험 이후
환희심과 존경심 크게 일어
거친 일에도 부상 없는 것도
부처님 가피로 여기고 기도
소향, 61

봉화사 주지 원상 스님은 어려운 불교를 쉽게 가르치시려 노력하시고 실천하신다. 코로나19로 신도들이 함께 모여 법회를 할 수 없는 요즘 같은 상황에서도 봉화사 밴드 ‘행복가득 염불명상’을 통해 ‘오늘의 자비송 염불 명상’을 올려 주시기를 지속하신다. 매일 새로운 법문을 올려 주시려면 얼마나 힘이 드실까. 항상 봉화사 신도들을 위해 애써주심을 짐작만 할 뿐이다. 우리는 읽고 또 읽으면서 부처님을 생각하고 불법을 생각하고 스님을 생각하며 불자다운 삶의 실천을 발원한다.

1박2일의 봉화사 사분정진 체험 이후 환희심과 존경심이 불같이 일어났다. 염불 수행은 삶의 커다란 활력소로 든든하게 자리 잡았다. 그러다 보니 말만 하면 스님 자랑을 하는 사람이 되어 있다. 스님의 법문은 하실 때마다 다르지만 또 하실 때마다 한결같다. 바로 자비심과 미소이다. 스님의 법문은 곱고 밝은 빛이 되어 서서히 우리의 마음속에 베어 이제는 어두움이 뒤로 물러선 지도 오래된 듯하다. 나뿐만 아니라 봉화사 신도님들 모두 밤하늘의 반딧불이처럼 빛을 가진 사람들이다. 그러니 뭉치면 저 밝고 환한 한가위의 보름달이 될 수도 있음이다.

나는 단감농장을 하는 농부의 아내다. 농장이 산이라 험하기도 하고 위험하기도 하지만 언제나 부처님의 공덕으로 몇 번을 넘어져도 부처님의 보살핌으로 다치지 않았다. 늘 기도하는 마음으로 일할 수 있어 행복하다.

얼마 전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태풍이 온다는데 농장에 별일 없는지 걱정하며 안부를 물어왔다. 나는 어디서 우러나는 자신감인지 당차게도 이렇게 답했다. “난 아미타부처님이 계시잖아.” 그렇게 우리 농장은 세 번의 태풍을 미풍처럼 곱게 떠나보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가지 상황들이 힘들어지는 요즘 사람들이 마음의 문까지 닫아버릴까 염려가 많이 된다. 봉화사 주지 스님의 일일 자비송을 듣고 염하다 보면 무엇이 행복이고 어떻게 살아야 빛이 되는 삶인지 그리고 극락세계에 이르는 지름길이 어떤 것인지 확신하게 된다. 지속적으로 쉽고 간단하게, 지루하지 않게 새로운 비유법과 은유법으로 하루하루를 행복하고 지혜롭게 살아가는 길을 열어 주신다.

나이들수록 절과 가까워지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다. 젊을 때는 간절함도 없었고 아이들을 키우느라 여유도 없었다. 그때 소원이 나이가 들면 회색 법복을 단정하게 입고 절에 다니는 할머니가 되는 것이었다. 부처님 가까이서 나와 남을 위해 기도하고 봉사하는 불자로 살고 싶은 꿈. 이제 딱 좋은 나이에 봉화사와의 인연으로 마지막 나이테의 결이 단단하고 아름다운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은 큰 축복이다. 오랜 꿈의 실현에 다가가고 있는 지금 한가지 발원이 더 있다면 가족을 위한 포교다. 

아직은 그저 열심히 기도하면서 무탈하게 가족의 안녕을 바랄 뿐이다. 절에 억지로 데려간다는 건 산에 가고 싶은 사람을 바다로 데리고 가는 형국이라는 생각에 억지로 잡아당기지 않는다. 그래도 어느 날 문득 “나도 절에 같이 갈까?” 이렇게 마음을 내어줄 때까지 기다리는 중이다. 가끔이라도 같이 절하고 스님의 법문을 듣고 절 마당의 풀 몇 포기라도 뽑고 올 수 있는 여유를 함께 할 도반이 되는 것이 소박한 소망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봉화사의 ‘일일 자비송’을 염송해본다. “일요일 내가 행복하기를! 월요일, 있는 그대로 인정하기를! 화요일,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수요일, 얼굴에 미소 마음에 평화! 목요일, 당신이 행복하기를! 금요일, 모든 존재가 행복하기를! 토요일, 원왕생 친견미타!” 하루도 평범한 날 없이 모두 훌륭하다.

제일 좋아하는 자비송 구절은 ‘내가 행복하기를’이다. 생각만 해도 행복해지는 느낌이다. 다음으로 ‘당신이 행복하기를!’ 나의 당신들이 얼마나 많은지 그날그날 골라서 행복을 빌어 줄 수 있으니 얼마나 신선하고 즐거운 기도인가. 이어서, ‘모든 존재가 행복하기를!’ 이 구절을 염송하면 숙연해진다. 오직 모든 존재의 행복을 위해 나의 존재의 가치부터 좀 더 높이겠다고 발원한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아미타불.”

 

[1554호 / 2020년 9월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