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전등사, ‘제20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개최
강화 전등사, ‘제20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개최
  • 윤태훈 인턴기자
  • 승인 2020.09.24 19:25
  • 호수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0~18일까지, 온라인 비대면 진행
‘기억·기록’ 주제로 다채로운 공연·행사
2018년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영산대재'
2018년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영산대재'

조계종 직할교구 강화도 전등사(주지 여암 스님)가 ‘기억·기록’을 주제로 10월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 ‘제20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축제 시작일인 10월10일에는 ‘전등사 가을음악회’가 열린다.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음악회에는 인순이, 웅산, 이희문과 고물, 권나무, 플랫폼스테레오 등이 출연한다. 코로나19로 공연현장에는 출입할 수 없으며 대신 유튜브 생중계 시청과 경내 주차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인 콘서트로 즐길 수 있다.

10월11일에는 호국영령을 위한 ‘영산대재’가 오후1시부터 봉행된다. 이번 영산대재는 인천출신 최선화 독립운동가를 추모한다. 최선화 독립운동가는 상해에서 임시정부를 지원하고 한국혁명여성동맹을 결성해 항일 군인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독립운동에 힘썼다.

이밖에 기억을 주제로 한 ‘현대작가전’을 비롯해 ‘청년작가 한지민 전’ ‘시화전’ ‘북한사찰 사진전’ ‘각종 군사 깃발 전시’ ‘연꽃 사진전’등 다양한 전시회가 마련된다. 관람객들은 전등사를 방문해 감상할 수 있으며 유튜브로도 볼 수 있다.

축제 추진위원장 여암 스님은 “질병으로 인해 지친 국민에게 위안을 드리고 싶었고, 피해를 많이 본 공연계에도 작게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음악회는 집에서 편하게 즐기고, 전시는 나들이 삼아 오셔서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태훈 인턴기자 yth92@beopbo.com

[1555호 / 2020년 9월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