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출신 자산씨에 300만원
미얀마 출신 자산씨에 300만원
  • 김민아 인턴기자
  • 승인 2020.09.25 13:38
  • 호수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사·화계사‧법보신문 이주민돕기 공동캠페인
일일시호일, 9월24일 전달
서울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와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대표 심정섭)은 9월24일 미얀마 출신 자산씨에게 300만원을 전달했다.

서울 조계사(주지 지현 스님)와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대표 심정섭)은 9월24일 미얀마 출신 자산씨에게 300만원을 전달했다. 성금은 2020년 8월26일~9월24일 독자들과 전국 불자들이 십시일반 정성으로 보내온 금액 중 일부다. 손재주가 좋다는 소리를 들었던 자산(29)씨는 헤어 디자이너를 꿈꾸며 2017년 한국행을 선택했다. 코로나19로 미용실 취업이 어려졌고 생활비를 벌기위해 지인의 세탁공장에서 일을 시작했다. 그러던 5월24일 평소와 같이 일을 하던 중 자산씨의 손이 고온다리미 속으로 밀려들어갔다. 기계 속에서 손을 바로 꺼내지 못한 채 30분이나 흘렀다. 급하게 병원으로 옮겼지만 의사는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다고 진단했고 자산씨는 결국 손을 자를 수 밖에 없었다. 수술은 5차례나 이어졌지만 통증은 계속됐다. 산재처리로 수술비는 어느 정도 보상받을 수 있었지만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재활치료에 막막하기만 하다. 자산씨는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희망을 잃지 않고 끝까지 재활치료 열심히 받아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모금계좌 농협 301-0189-0372-01 (사)일일시호일. 02-725-7010

김민아 인턴기자 kkkma@beopbo.com

9월 후원자

△ 서재량 1만5000원 △ 흥천사 10만원 △ 임규태 5000원 △ 김종배 5만원△ 우미정 2만원 △ 조항덕 5000원 △ 원백일 1만원 △ 강미자 10만원 △ 문대식 5만원 △ 권대도행 2만원 △ 이경애 2만원 △ 이종현 2만원 △ 전이순 2만원 △ 불영사 25만원 △ 양해산 10만원 △ 김혜경 1만원 △ 김현숙 5만원 △ 강문식 1만원 △ 김응영 5만원 △ 장순자 10만원 △ 조계수영가 1만원 △ 조용희 2만원 △ 이승은 2만원 △ 문명호 1만원 △ 박만철 1만원 △ 윤희원 3만원 △ 안심사 18만9040원 △ 달곰이주식회사 10만원 △ 백진우 3만원 △ 성창훈 1만원 △ 김성규 1만원 △ 강영옥 3만원 △ 홍소영 3만원 △ 심정섭 5만원 △ 김영희 5만원 △ 혜철스님 5만원 △ 김호준 3만원 △ 나준호 2만원 △ 나준혁 2만원 △ 나준영 2만원 △ 이은경 2만원 △ 나덕형 2만원 △ 이판교 2만원 △ 김경순 1만원 △ 나수자 2만원 △ 김정년 50만원 △ 양정희 5만원 △ 손경순 2만원 △ 김희영 3만원 △ 채상식 5만원 △ 이병수 5만원 △ 정수영 20만원 △ 이장규 2만원 △ 이태영 1만원 △ 이홍근 3만원 △ 윤순이 10만원 △ 정윤희 2만원 △ ㈜인서정공전만 50만원 △ 홍순원 3만원 △ 김분자 3만원 △ 조용희 2만원 △ 엄영섭 9만8000원 △ 성창훈 1만원 △ 김두현 5만원 △ 이의병 1만원 △ 한임련 1만원 △ 박상일 5만원 △ 이봉선 1만원 △ 박노현 10만원 △ 전이순 2만원 △ 임수영 5만원 △ 강금례 10만원 △ 불영사 25만원 △ 송진숙 1만원 △ 대왕철강(주) 10만원 △ 청안사 5만원 △ 심연희 3만원 △ 창덕암 2만원 △ 화엄경보현행 5만원 △ 이영미 2만원 △ 법왕정사미래 3만원 △ 최승희 1만원 △ 백명옥 1만원 △ 박신준 1만3000원 △ 운람사 3만원

CMS △ 최호승 1만원 △ 심정섭 1만원 △ 권오영 1만원 △ 남수연 3만원 △ 주영미 1만원 △ 김형규 11만원 △ 해량 스님 10만원 △ 최진아 5000원 △ 김지순 1만원 △ 강설자 1만원 △ 묘각사 5만원 △ 송종원 1만원 △ 조윤영 1만원 △ 노훈 1만원 △ 오순여 1만원 △ 채한기 1만원 △ 김규보 1만원 △ 김현태 1만원 △ 최진승 1만원 △ 박혜진 1만원 △ 임은호 1만원 △ 주수완 1만원 △ 김영현 1만원 △ 강원모 1만원 △ 김지우 1만원 △ 최주현 1만원 △ 김은혜 1만원 △ 전승진 5만원 △ 김덕화 1만원 △ 이미혜 1만원 △ 전상삼 5000원 △ 김차동 5000원 △ 이선애 1만원 △ 김호준 1만원 △ 이원찬 5000원 △ 정효운 5만원 △이필원 1만원 △ 김점옥 2만원 △ 허정희 3만원 △ 윤태임 1만원 △ 이재형 1만원 △ 봉덕사 5만원 △ 호압사 10만원 △ 김택근 1만원 △ 덕문 스님 10만원 △ 조재성 5000원 △ 이세용 1만원 △ 장혜경 1만원 △ 공승관 1만원 △ 강병균 1만원 △ 이상효 1만원 △ 한명우 1만원 △ 김연희 1만원 △ 황은희 1만원 △ 김민정 1만원 △ 이연심 1만원 △ 김현우 1만원 △ 김안기 1만원 △ 주민정 1만원 △ 손상원 1만원 △ 정미자 2만원 △ 민정하 1만원 △ 양원준 1만원 △ 이봉숙 1만원 △ 윤승환 1만원 △ 남배현 1만원 △ 박연희 1만원 △ 김정호 2만원 △ 장경미 1만원 △ 조일언 3만원 △ 김선근 1만원 △ 도심 스님 1만원 △ 민족사 3만원 △ 권오종 1만원 △ 임석규 1만원 △ 제이엠커뮤니케이션 1만원 △ 김병주 1만원 △ 김나연 1만원 △ 황철기 1만원 △ 이형열 1만원 △ 박현식 1만원 △ 김정대 1만원 △ 박민영 1만원 △ 김종선 1만원 △ 이욱호 5000원 △ 이선묵 5000원 △ 최효임 5000원 △ 모영자 5000원 △ 이은주 5000원 △ 방중혁 1만원 △ 김해덕 1만원 △ 김지수 5000원 △ 김성우 1만원 △ 김연구 5000원 △ 변재덕 1만원 △ 박춘자 1만원 △ 정창규 3만원 △ 황용호 1만원 △ 김용구 1만원 △ 김규태 3만원 △ 고인숙 1만원 △ 신성현 1만원 △ 김시열 1만원 △ 남궁정임 1만원 △ 유석근 1만원 △ 김영각 1만원 △ 강태희 1만원 △ 변진환 1만원 △ 권진일 5000원 △ 황순일 3만원 △ 송정언 3만원 △ 김정미 3만원 △ 이수임 1만원 △ 보현정사 1만원 △ 해인심 1만원 △ 신귀자 1만원 △ 구연선 1만원 △ 김전희 1만원 △ 이형자 1만원 △ 지현 스님 2만원 △ 최진옥 2만원 △ 전병롱 50만원 △ 김종훈 1만원 △ 정철진 1만원 △ 정소정 1만원 △ 이종숙 1만원 △ 남지심 1만원 △ 박용희 3만원 △ 김미정 1만원 △ 전상숙 1만원 △ 유향옥 3만원 △ 성관 스님 10만원 △ 묘장 스님 3만원 △ 유수아 1만원 △ 유종균 1만원 △ 유영임 1만원 △ 김선희 1만원 △정재헌 1만원 △ 엄성숙 5만원 △ 박미숙 1만원 △ 박유진 1만원 △ 김양옥 1만원 △ 황남채 1만원 △ 안윤정 3만원 △ 박정주 1만원 △ 서형순 1만원 △ 이현드림 1만원 △ 김정숙 1만원 △ 성숙경 1만원 △ 안수명 1만원 △ 재마 스님 3만원 △ 이영림 1만원 △ 이송재 1만원 △ 김경자 1만원 △ 곽상길 1만원 △ 유연숙 1만원 △ 심상은 1만원 △ 임춘자 1만원 △ 권오문 1만원 △ 이영자 1만원 △ 정윤숙 1만원 △ 박수자 1만원 △ 전금순 5000원 △ 박래흥 7000원 △ 박남주 5000원 △ 조선화 3만원 △ 윤해영 1만원 △ 김긍강심 1만원 △ 이혜운심 1만원 △ 무원 스님 10만원 △ 전지민 1만원 △ 김승경 5만원 △ 조경락 1만원 △ 지성 스님 5000원 △ 불갑사 5만원 △ 만당 스님 5만원 △ 김미라 1만원 △ 박성순 1만원 △ 정지윤 1만원 △ 송순덕 3만원 △ 정예일 1만원 △ 최경순 1만원 △ 박서은 5000원 △ 유성주 1만원 △ 법선 스님 2만원 △ 오자영 1만원 △ 김우갑 1만원 △ 이영란 1만원 △ 김환숙 5만원 △ 우준태 1만원 △ 임영숙 3만원 △ 이승혜 1만원 △ 신용훈 1만원 △ 선공 스님 1만원 △ 이영식 1만원 △ 김성호 1만원 △ 해원 스님 1만원 △ 허광무 1만원 △ 김보삼 2만원 △ 박순자 2만원 △ 종호 스님 1만원 △ 윤성문 1만원 △ 최승천 1만원 △ 박평종 1만원 △ 최규홍 3만원 △ 신명희 1만원 △ 황수경 1만원 △ 박경숙 1만원 △ 김동수 1만원 △ 하지권 1만원 △ 주순화 2만원 △ 장용철 1만원 △ 정유제 1만원 △ 정상립 1만원 △ 박형숙 2만원 △ 이순애 1만원 △ 강현진 5만원 △ 김은성 1만원 △ 김경규 1만원 △ 김윤수 1만원

[1555호 / 2020년 9월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