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행결사 자비순례 500km 대장정 막 올랐다
만행결사 자비순례 500km 대장정 막 올랐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20.10.07 11:11
  • 호수 156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7일 동화사서 입제식 봉행
종정 진제 스님 등 300명 동참
결사대중 “한국불교중흥” 발원

지난겨울 동안거 용맹정진으로 한국불교 수행문화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상월선원의 두 번째 결사가 시작됐다. 상월선원 만행결사 ‘불교중흥·국난극복 자비순례’가 10월7일 오전 대구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불전 광장에서 입제식을 갖고 순례의 첫 발을 디뎠다.

이날 입제식에는 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와 동화사 회주 의현, 상월선원 회주 자승 스님을 비롯한 자비순례 결사대중 82명 등 300여명이 동참했다. 종정 진제 대종사는 법어를 통해 자비순례 결사대중을 격려하고 원만회향을 기원했다. 스님은 “2600여년 전 새벽별을 보고 깨달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길을 따라 사부대중이 만행결사 자비순례 정진에 나서니 부처님 진리의 세계가 이 자리에 펼쳐지는 듯하다”며 “자비순례에 동참하는 모든 대중은 걸음걸음 수행을 더해 일심이 되고, 발원하는바 모두 성취하고 나아가 깨달음에 한 걸음 더 나아가라”고 축원했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묵 스님은 인사말에서 “21일간 하루 30km 4만보를 걷는다는 건 신심과 원력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세상이 어려울 때 불교는 항상 국민과 함께했다. 자비순례 결사 인연으로 국난이 극복되고 한국불교가 중흥되며 새로운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동화사 회주 의현 스님은 격려사를 통해 “팔공영산 호국성지 동화사에 부처님 당시 영산회상이 펼쳐졌다”며 “만행결사 자비순례에 동참하지 못한 대중은 마음과 정성으로 함께하길 바라며 동참하는 사부대중은 금강불괴심으로 끝까지 완주해 성취하고 영겁의 수승한 인연을 일체중생에게 회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입제식에서 비구 우봉 스님, 비구니 유승 스님, 우바새 주윤식 중앙신도회장, 우바이 윤정은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장이 결사대중을 대표해 고불문을 낭독했다. 결사대중은 고불문에서 “수행의 진작이 불교 중흥의 주추를 세우는 일이며 국민의 화합으로 이어지고 세상의 평화로 화답해 오는 길임을 이번 만행결사의 한걸음 한걸음을 통해 알아가겠다”며 “사회의 평온과 화합을 환희 밝히는 서원이 선명하기에 불은으로 열어주신 길을 따라 힘차게 걷겠다”고 서원했다.

상월선원 만행결사 추진위는 이날 동화사에 마스크 1만장을 보시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조별로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동화사을 출발해 1일차 회향지인 대구 강변리틀야구장까지 20km를 순례했다.

1일차 순례에 동참한 윤성이 동국대 총장은 “미래불교는 사부대중이 함께 만들어간다는 상월선월 결사정신이 조금 더 확산되면 불교중흥은 이뤄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사부대중이 마음을 모아 결사대중을 응원하고 더 많은 불자가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제준 동국대 총학생회장도 “결사에 하루 동참한 것만으로 대중들의 원력이 얼마나 큰지 깨달을 수 있었다. 상월선원 결사정신이 이어질 수 있도록 계속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정은 대불련회장은 “불교중흥과 국난극복을 염원하며 대중이 마음을 모아 순례에 나섰다는 게 시민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결사대중의 원력과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의 응원을 새기며 21일 순례를 완성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자비순례는 21일간 상주, 문경, 앙평을 거쳐 서울 봉은사까지 하루 30km 이상 행선하며 기도와 정진을 통해 한국불교의 중흥과 국난극복을 기원한다. 10월11일에는 신라불교초전지를 방문해 구미불교사암연합회와 헌향재를 봉행하고, 12일에는 낙단보 마애불을 친견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15일과 23일에는 ‘결사의 의미’와 ‘한국불교의 과제’를 주제로 관련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대중공사를 진행한다.

대구=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56호 / 2020년 10월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봉은사 신도 2020-10-22 03:40:22
명진스님이 따라하다가 가랑이 찢어져요

자승스님 존경합니다 2020-10-09 11:53:43
들개무리가 횡행하는 속에서도 꿋꿋이 한국불교중흥의 길을 걸으시는 자승스님이 존경스럽니다. 말세다 보니 불교 밖에서가 아닌 아닌 가장 불교적인 수행법인 안거와 만행까지도 시비걸어 비난하는 들개무리가 있습니다. 이들이 짖는다고 기차가 멈춰서지 않는 것처럼 이들이 떠벌이는 소리는 전혀 개념치마시기를 바랍니다. 자승스님과 결사대중의 원력에 힘입어 한국불교가 발전하고 코로나가 사라지기를 발원합니다.

사이비교주 2020-10-08 07:29:48
"불교중흥.국난극복 .자비순례"
언어유희,표리부동,혹세무민,기고만장,위선 철면피. . .
쮜저진 입으로 먼 말인들 못하랴만,어찌 이리도 일말의 양심이 업쓰까~?
적광 스님(사미)은 지금 몸상태가 어떤대?
봉이 김선달 가르침 신수봉행 물장사는 별탈 읍꺼쩨?

무명처사 2020-10-07 16:24:21
보여주기식 엔터테인먼트 Show Biz.
상월선원에 이어 씨즌2로 행진을 보여 준단다. 무리지어 의현 진제 터전에서 출발 상월선원 경유 봉은사 도착, 로마 군대나 나찌 점령군의 공포스러운 진군이 오버랩 된다. 하지만 그들의 뒤에도 고통스럽고 지쳐버린 패잔병의 그림자는 뒤따랐다.
기왕지사 흥행에 성공하고 싶거든 걷지말고 삼보일배 오체투지를 연출하시라~!
도보여행에 나름 경험이 풍부한 승려 도법도 캐스팅해서 끝내 바람막이 배역으로 앞줄에 세우면 그림이 한층 괜찮지 아니할까~? 할~!!! _()_

무명처사 2020-10-07 16:21:59
근대철학을 집대성한 칸트(Walking Kant로 불리운)는 매일 정확한 시간대에 산책을 통해 복잡한 이론들을 분석 정리 하였고, "신은 죽었다"라고 선언한 실존철학의 선구자 니체는 "모든 생각은 걷는자의 발끝에서 나온다"며 아침 마다 걸었다.
석가세존께서도 득도후 탁발과 전도여행길을 겸허한 자세로 걸으셨다.스님들은 放禪하고 한가로이 포행도 한다. 예수도 걸었지만 "네가 밟는 땅은 네게 주리라, 너로 인해 그 땅의 족속들이 복을 얻을것이니..."
그것이 탐욕의 땅밟기 시원이다. We r trav'ling in the footsteps Of those who've gone before But we'll all be reunited. .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