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법회 때 총수용 인원 20%만 참석 가능”
조계종 “법회 때 총수용 인원 20%만 참석 가능”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11.24 15:37
  • 호수 156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24일 전국 사찰에 지침
내달 7일까지 거리두기 강화
법회 때 개인간격 2m 유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조계종이 11월24일 전국 사찰에 지침을 내리고 방역 및 거리두기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르면 조계종 산하 모든 사찰에서는 11월24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2주간 법회 및 행사를 진행할 경우 총수용 인원의 20% 이내만 참여할 수 있다. 앞서 조계종은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대면행사 지침을 마련하고 1단계의 경우 인원제한은 두지 않되 개인 간 1m 거리두기, 식사 자제 권고, 1.5단계의 경우 총수용 인원의 30%로 제한, 모임·식사 금지, 2단계의 경우 총수용 인원의 20%로 제한, 모임·식사금지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었다.

방역당국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법회 참석 가능 인원은 총수용 인원의 20%로 제한되며 참석한 대중들의 개인간격도 2m 이상으로 늘어나게 됐다. 법회나 꼭 예정된 행사는 진행하되 사찰에서 주관하는 각종 모임은 중단된다.

사찰의 소독 및 방역도 한 층 강화된다. 사찰 소임자들은 법회나 행사에 참여하는 인원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미착용자의 출입을 제한하도록 했다. 발열체크 후 인적사항도 반드시 기록해야 한다. 법회 등 대면행사 전후를 이용해 전체적인 소독과 방역을 의무화했다. 또 사찰 상주대중의 공양을 제외하고 신도 및 외부인의 대중공양을 중단하도록 했다. 가족들만 참여하는 49재 등에서도 공양이 금지된다.

사찰에 상주하는 대중들에 대한 일상생활 지침도 전달했다. 사찰 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매주 ‘방역의 날’을 지정해 사찰시설과 개인 공간 및 물품을 소독하도로록 했다. 실내 공간은 수시로 개방해 환기하고 손 씻기 생활화, 손소독제 사용 등으로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할 것도 당부했다. 사찰종무원과 상주대중은 시차를 두고 출퇴근 및 점심공양을 진행하면서 다중밀접공간을 피하도록 주문했다. 조계종은 향후 방역당국의 추가 지침이 있을 경우, 이를 확인해 전국사찰에 대응 지침을 시달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63호 / 2020년 12월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평촌놈 2020-11-28 21:49:42
지금 코로나19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지요. 하루오백명정도 발생하고 있지요. 거리두기2.5단계로 격상 할것 같습니다. 저도불교신자인데 불교인들은 정부 방역조치을 잘따르고 있지요. 많은 국민들이 불교에 대해서 친찬하고 있지요. 부처님께서 보살펴 주실것 입니다. 힘든분들이 너무 많은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