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탐욕으로 희생된 가축들에 참회합니다
인간 탐욕으로 희생된 가축들에 참회합니다
  • 남수연 기자
  • 승인 2020.11.27 15:36
  • 호수 15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봉선사(주지 초격 스님)에 괘불이 걸렸다. 영단에는 돼지를 비롯해 소·닭·오리들의 위패가 자리했다. 지난해 말부터 경기북부지역에 확산됐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살처분된 돼지를 비롯해 가축전염병 발생 때마다 선제적 방역을 위해 묻힌 가축들의 넋을 달래기 위해 마련된 천도재다. 봉선사가 11월25일 봉행한 일체 동물 천도재는 “모든 생명의 무게에 다름이 없다”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인간의 탐욕이 불러온 무고한 생명들의 희생을 참회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남양주=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563호 / 2020년 12월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