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낙산사, 타종식·해맞이 행사 취소
양양 낙산사, 타종식·해맞이 행사 취소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12.31 17:10
  • 호수 156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방역지침 준수 차원
개별적 참배는 허용키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새해 첫날 해돋이 명소로 불자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각광 받았던 양양 낙산사에서의 일출을 올해는 볼 수 없게 됐다.

낙산사(주지 금곡 스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올해 타종식 및 해맞이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신도들이 개별적인 참배는 허용하기로 했다.

금곡 스님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올해는 매년 진행하던 타종식 및 해맞이 행사를 부득이 취소하게 됐다”며 “낙산사 사부대중은 새해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모든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부처님 전에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68호 / 2021년 1월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홧팅 2021-01-01 02:54:00
객관적으로 볼 때 불교, 신천지 교회, 성당이 방역에 협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