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해사 불산 스님 사퇴…덕관·성담 스님 2파전
은해사 불산 스님 사퇴…덕관·성담 스님 2파전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1.01.15 10:11
  • 호수 1570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산 스님, 1월15일 후보사퇴서 전달
“누구도 억울함 없이 선의의 경쟁하길”

조계종 10교구본사 은해사 새 주지후보를 선출하는 산중총회를 앞두고 후보로 등록했던 불산 스님이 사퇴를 선언했다.

불산 스님은 1월15일 산중총회를 불과 4시간여 앞둔 오전 9시20분경 은해사 종무소를 찾아 후보사퇴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은해사 새 주지후보 선출은 덕관 스님과 성담 스님의 양강 대결로 좁혀졌다.

불산 스님은 후보사퇴서 접수에 앞서 기자들에게 배포한 ‘나는 왜 출마했는가’라는 글을 통해 후보사퇴를 예고했다.

스님은 “소승이 지금까지 후학들에게 용기를 주기 위해 두 번 출마했었다”며 “누구하나 출마라는 말조차 엄두를 못 내던 그 때의 현실에서 당당히 출마했고, 그 자체만으로도 많은 억압과 고통을 감수해야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두 번의 출마에서 주지를 꼭 해야겠다는 욕심을 낸 것이 아니었기에 다음부터 건전한 경선 약속을 기대하며 문도화합과 발전을 위해 양보했었다”며 “마침 이번에는 모처럼 강력한 출마자가 출현했다. 내가 할 불사는 서로 건전하게 경선하도록 이끌어주고, 그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선의의 경쟁을 하도록 이끄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나와 인연 있는 이들은 미래를 이끌 적임자를 선택해 고귀한 한 표를 양심도 팔지 말고, 눈치도 보지 말고 모아 달라”며 “참신하고 능력 있는 새 교구장이 출현해서 바르게 이끌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람이 있다면 은해사 교구 내에 외부의 권속보다는 내부 후학들이 말사도, 직책도 (맡아) 경험을 쌓게 하고 기회를 주어 후진을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해사 산중총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다. 덕관·성담 스님 측 모두 승리를 확신하고 있는 가운데 산중총회 구성원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종단 안팎의 이목이 은해사로 향하고 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70호 / 2021년 1월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 2021-02-09 08:24:44
법타 스님은 은사 스님 열반 후 일타 스님의 법상좌가 되신 것으로 압니다.
은사 스님 살아계시는 데도 이익을 위해 자신을 불법으로 이끈 은사님에게서 떠나
건당하는 다른 스님들과는 엄연히 다르지요.
교구 본사 주지 선거 때면 서로 주지 자리 차지할려고 온갖 비방과 폭로가 난무하여
한국 불교 조계종의 위상이 땅에 떨어진지 오래된 작금의 현실에서
스스로에게 온 동화사 주지 자리 초개처럼 양보하시고
은해사 주지 선거에서 경선의 균형 추를 완벽하게 지켜내신 불산 스님의 성정을
밥그릇 싸움에 비교함은
염불에는 뜻이 없고 잿밥에만 맘이 있는 사람들의 시선일 뿐.

밥그릇 2021-02-09 02:10:25
말은 그럴싸하게해도 결국 내밥그릇챙기겠다는 말임
말 내부후학양성양성이지만 결국에는 내사람 소임시켜라
이게 결론임 성호이익의 붕당론을보면 온갖명분으로 분쟁이 일어나고 싸우지만 결국은 한정된 밥그릇을두고 다툼에 불과함
결국에 같은 문중안에서도 넌 건당했으니 우리문중이 아니다
이거 아닌가? 그런식이면 법타스님도 결국에 일타스님한테 건당한것이니 불산스님도 동곡문중이 아닌건데
그냥 만명도 안되는 중들 거기도 활동하는 비구승은 2천명에서 3천명인데 같은 동곡문중안에서도 다시 다 문중으로 쪼개지고
말만 그럴싸하게 니편내편으로 쪼개니 우습기그지없음

묵언 실천 서원 2021-02-08 23:55:36
봉암사 조실로 추대될 정도로 한국불교 선승으로 추앙됐지만
깨닫지 못했기 때문에 수좌로 남겠다며
조실 자리를 마다한 적명 스님과
동화사 주지로 모시려고 삼고초려의 청을 받았으나
권력과 이권에서 떠나 다른 사람에게 양보한 불산 스님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자신을 낮춤으로서
더 빛나는 수행 정신을 실천하시는 모습과
강골 기질에 직선적인 성격으로
타고난 수좌 기질의 수행자라는 점까지
여러 면에서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봉암사가 선승들의 마음의 고향으로 1200여년을 이어져 왔듯이
훗날 불법 만개한 불산 회상에서 부처님 진리 영원히 함께하기를 소망합니다.

만법귀일 일귀하처 2021-02-08 17:16:15
우주의 모든 것은 근원적으로 하나로 귀착됨을
일찍 깨치신 분답게
개인의 사사로운 이익에 끄달리지 않으시어
그 대단한 동화사 주지 자리도 한 점 아쉬움없이 양보하시고
은해사 주지 선거에서도 오직 공정한 경선을 유지하여
불가의 법도를 바로세우기 위하여 희생 정신으로 출마하시어
평생의 수행 원력을 여법하게 회향하신 불산 스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바칩니다.

우승 2021-02-08 12:54:09
포크레인 위에서 운력하며 화두 삼매에 빠져
밤을 새우시기를 수없이 하시며
운부암 길을 한국의 아름다은 100대 길로 닦으시더니
이번 은해사 주지 선거를 통하여
앞으로 은해사 모든 사부대중이 더욱 화합하고 상생으로 나아가는
초석을 닦으셨네요.
안거 중인 선원 일 뿐만아니라
본사 말사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애쓰시느라
여러모로 신경도 쓰이실텐데
부디 꼭 강건하시어
오래도록 부처님 진리를 전해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