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불련 정상화추진위 “현 집행부 법적책임 질 것” 재반박
교불련 정상화추진위 “현 집행부 법적책임 질 것” 재반박
  • 정주연 기자
  • 승인 2021.01.27 14:41
  • 호수 157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26일, 김성규 회장 성명문 발표에
“비회원 투표·회계 의혹” 재차 강조해
교불련 정상화추진 연대위원회가 1월26일  한국교수불자연합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김성규 전 회장과 송일호 교수 등의 성명서에 대한 간단한 답변’을 게시해, “김성규 전 회장은 ‘회계부정 사실이 밝혀지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했으니 부정사실이 드러나면 법적·도덕적 책임은 물론 불교강의 등 일체 불교활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성규 회장 등 교불련 집행부가 1월26일 법인 등기이사진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한 가운데 등기이사진을 중심으로 구성된 교불련 정상화추진연대위원회가 재반박에 나섰다.

교불련 정상화추진 연대위원회(정상화추진위)는 같은 날 오후 한국교수불자연합회 홈페이지를 통해 ‘김성규 전 회장과 송일호 교수 등의 성명서’를 반박하는 글을 게시했다.

정상화추진위는 “차기회장 선출 투표에는 ‘비자격 회원’이 동원됐다”며 차기회장 선출 과정에서 하자가 있었음을 재차 강조했다. 이들은 “연구원·강사 등 자격이 없는 사람이 총회에 참여한 사실을 밝혀냈고 교불련 회원이 아닌 동국대 신임교수 40여명 명단도 갖고 있다”며 “공개를 요구하면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해 12월11일 열린 총회는 송일호 동국대 교수가 차기회장 선거에 당선되기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비자격 회원 상당수를 동원한 것”이라며 “교불련 회원 명부에 등록된 정보가 없어 총회 통지문을 받지 못했을 것이 자명한데도 상당수의 비회원이 ‘누군가’의 연락을 받고 온라인 총회에 입장했다”면서 “심지어 차기회장 후보선출 투표를 위해 만든 카카오톡 채팅방에는 총회 참석자가 아닌 인원이 가담했으며 비자격 회원이 참여했다면 선거는 무효”라고 강조했다.

현 집행부 측이 발표한 해명 성명서도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정상화추진위는 “등기이사진이 20여년간 교불련 이사로 있으면서 상왕 노릇을 했다고 비난하는 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A명예교수는 C명예교수가 회장이었던 2009~2014년, 6년간 등기이사가 아니었으며 심익섭 교수가 회장을 맡았던 2015년부터 다시 등기이사로 선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법인등기부를 열람하면 사실은 누구나 알 수 있으며 성명서에 등기이사진의 개인신상을 허위로 작성해 비난한 것은 범죄”라면서 “등기이사진은 불투명한 회계관리로 교불련 존립 자체가 위협받아 회계업무를 통제할 장치가 필요하다는 회원들의 여론을 귀담아들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상화추진위는 “앞서 김성규 전 회장은 ‘회계부정 사실이 밝혀지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했다”면서 “부정사실이 드러나면 법적·도덕적 책임은 물론 불교강의 등 일체 불교활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교불련 회원을 향해 “연대회의에 동참해 속히 총회를 열어 문제를 할 수 있도록 협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번 입장문 발표에는 김한란 회장(이사장) 직무대행, 김용표·연기영·최용춘·이용철 등기이사, 이준·송재운 정상화추진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가 참여했다.

정주연 기자 jeongjy@beopbo.com

[1572호 / 2021년 2월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불련 2021-01-27 21:29:14
소옹일호
송이호
송삼호
송사호
송오호
송육호
송칠호
송팔호
송구호

밥그릇 2021-01-27 15:38:06
고만들해라 머리깍은 넘이나 머리긴 넘이나 밥그릇싸움에는 똑같구나 찌찔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