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대불 대중공의 모아야
해인대불 대중공의 모아야
  • 윤원철(서울대 교수)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는 일이라면 대개 좋은 쪽보다는 나쁜 쪽인 경우가 많다. 불교와 관련해서는 한동안 관심을 끄는 큰일이 별로 없이 잠잠한 듯하더니, 해인사에서 세계 최대의 불상을 조성하는 사업을 벌이는 일로 또 한바탕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개인 집 고칠때도 법 규제받아

이것은 어디까지나 한 사찰의 집안 살림 문제인 만큼 남들이 이러쿵저러쿵 할 일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던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실정법상의 소유권과 재산집행권이야 어떻게 되어 있건 간에, 한국불교의 대표적인 전통사찰 가운데 하나인 해인사는 거기 주석하는 스님들의 것이라 해서도 안 되고 조계종의 것이라 해서도 안 된다. 그것은 한국뿐 아니라 세상 사람 모두의 것인 인류의 소중한 문화재이다.

개인의 집을 증개축하거나 토지의 형질변경을 하려해도, 하다 못해 상점의 간판 하나 달려고 해도 법률의 규제를 받아야 하듯이, 가야산 해인사에 그처럼 큰 불상을 조성하는 사업을 하는 데에는 공의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런데 해인사 안에서야 충분히 의견이 모아졌을지 몰라도, 지금 들끓는 여론에서 보듯이 이 일은 불교 집안에서나 밖에서나 애초부터 그다지 환영받을 만한 일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하긴 뭐 요즘 워낙 다양한 의견들이 자유롭게 피력되는 시대여서 그런 큰 일에 만장일치로 동의를 받기가 난망이기는 하지만, 아무튼 한마디로 몇 십억 원을 들여서 세계 최대의 불상을 조성하는 일은 꼭 해인사가 아니더라도 도통 시절에 안 맞는다.

이 어려운 시절에 허덕이는 숱한 사람들이, 가만히 보니 세상 돈이 온통 교회와 절로 몰리는 듯하니 과연 불가사의하지 않으냐고 비아냥거리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기 바란다. 이 시절의 사람들이 종교에 대해 가장 많이 기대하는 것, 그런데도 불교가 가장 취약한 부문인 복지와 교육에 우선적으로 자원을 집중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감정적 글’ 사태 악화시켜

또 하나 유감스러운 것은, 이 사업에 대해 각자 다른 입장과 견해들을 피력하는 과정에서 자극적인 표현과 거친 행동이 터져 나옴으로 해서 공연히 격렬한 충돌이 빚어졌다는 점이다. 해인사 측에서 애초에 이 시의에 안 맞는 사업의 동기에다가 자운, 성철 큰스님들의 유지를 끌어넣었던 것부터가 그다지 온당치 않지만, 어느 중앙 일간신문에서 “수사학 논쟁”이라고 표현했듯이 상대편 입장에서는 크게 자극 받을 수밖에 없는 비유들을 동원해서 견해와 반박을 주고받는 가운데 감정이 고양되어, 논쟁이 아니라 분쟁으로 흐르고 말았다.

그러나 가장 잘못된 것은 두 말할 필요도 없이 물리적 폭력행사였다. 물리적인 폭력은 언제나 당연히 언어폭력보다 위중한 일이거니와, 안거 중이던 수좌스님들이 집단으로 산문을 나와 그런 행동을 했다는 것은 믿고 싶지 않을 정도로 실망스럽다. 불교 집안 일과 관련해서 곱지 않은 광경이 세간의 이목을 뜰 때면, 그래도 지금 소수나마 전국 방방곡곡에서 치열하게 수행하는 이들이 있다는 것을 가지고 불자들은 서로를 위로하고 밖에다 대고도 변명으로 삼았던 터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인터넷 불교 사이트들 게시판에 이 일과 관련해서 쏟아져 나오는 다양한 글들을 보니까 또 하나 걱정스러운 양상이 눈에 띄었다. 조리 있게 견해를 표명하는 글이 드물고 대개 감정적인 반응이라는 것은 차치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 사태를 특정 사찰 및 문중 사이의 충돌로 여기거나 또는 그렇게 몰아가고 있다는 점이 걱정스럽다.

그리고 어쩌다보니 그것이 다분히 사실이게 된 쪽으로 사태가 흐르는 느낌이어서 정말 안타깝다. 조계종의 많은 문제가 사실상 그런 의식을 바탕으로 깔고 벌어지곤 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