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축시론 - 싯타르타 왕자가 깨달은 것은?
봉축시론 - 싯타르타 왕자가 깨달은 것은?
  • 윤원철 (서울대교수 종교학)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긴 겨울의 침잠에서 기지개를 펴고 일어나 생명이 약동하는 화사한 계절에 부처님 오신 날이 다가왔다. 걸핏하면 황사가 하늘을 덮어 탁해지듯이 우리 살림살이도 그다지 밝고 신나기만 한 것은 아닌 시절이다. 그러나 온 세상에 터져 나오는 생명의 힘은 우리들도 다시 기운을 일으키라고 자극하는 듯하다. 생명의 진상을 깨닫고 가르쳐준 부처님이 오신 날을 바로 이 계절에 두어왔다는 것도 우연으로만 생각되지는 않는다.



어떻게 생사문제를 해결하나



부처님이란 “깨달은 이”라는 뜻이라는데 과연 무엇을 깨달았느냐는 학생들의 질문이 있을 때, 나는 십이연기(十二緣起)와 사성제(四聖諦)를 소개하기 전에 우선 다음과 같이 이야기해주곤 한다. 싯타르타 왕자는 생사(生死)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만사 젖히고 출가하여 수행했고, 그래서 마침내 그 문제를 해결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그 이의 깨달음은 생사 문제의 해결인 셈인데, 어떻게 그 문제를 해결했는가? 영원히 죽지 않는 이른바 영생(永生)을 얻었나? 다들 잘 알다시피 석가모니가 어떤 신종교들에서 이야기하는 것과 같이 그 몸을 가지고 영생을 한 것은 아니다.

그러면 도대체 어떻게 생사 문제를 해결했다는 것인가? 생사 문제는 알고 보니 문제를 잘못 제기한 것이지 실상은 문제로 성립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음으로써 그 문제가 저절로 해결된 것이다. 흔히 거론되는 허공의 꽃 이야기를 여기에도 끌어댈 수 있다. 눈병이 난 사람이 그 눈병 때문에 느닷없이 허공에 꽃이 난무하는 것을 본다. 그 사람은 당연히 참으로 신기하다면서 “저게 어디서 났지?”라고 묻는다. 그러나 그것은 건강한 눈을 가진 사람에게는 도대체 질문으로 성립하지 않는 질문이다. 그것은 눈병의 증상일 뿐이지 허공의 꽃이 실제로 어디서 생겨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눈병이 나으면 허공의 꽃도 보이지 않는다. 그러면 또 묻는다. “꽃이 다 어디 갔지? 어디로 없어졌지?” 당연히 이것도 질문으로 성립하지 않는 질문이다. 워낙 꽃이 있었던 것이 아니므로.

그러니까, 모든 것을 시간과 공간이라는 틀 속에서 생겼다 없어지는 개별자로만 보는 잘못된 생각 때문에 생사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 그렇게 보면 부처님 오신 날이라는 것도 성립하지 않는다. 부처님 오신 날이니 가신 날이니 하며 부산을 떠는 것은 금강경에서 지적한 “삿된 길”을 행하는 것이다. 거기 유명한 사구게(四句偈) 가운데 하나로 다음과 같은 것이 있음은 다들 잘 안다. “겉모양에서 부처를 찾거나 / 목소리에서 부처를 찾는다면 / 이 사람은 삿된 길을 행하는지라 / 끝끝내 여래를 보지 못하리.” 여기서 겉모양은 바로 나고 죽는 한 개별자의 모양을 말한다고 할 수 있다.

부처님을 생사의 존재로만 보고 그 오신 날을 경축하는 이들은 이를테면 다 불교의 이단자(異端者)들이라고 하는 씁쓸한 이야기가 된다.



불자는 신행을 중시해야



그렇다고 해서 그렇게까지 몰고 갈 일은 물론 아니지만, 마침 부처님 오신 날이라는 전통적인 축일을 맞는 마당에는 불교 신행의 가장 중요한 초점을 새삼 상기하는 것이 이 날의 가장 중요한 의미로 떠올라야 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이다. 모든 것을 생사의 틀로만 보는 이들, 그래서 진실의 장에서 보자면 도무지 성립하지 않는 견해를 세워놓고는 그것을 애지중지하는 이들, 깨치지 못한 미혹함을 오히려 자기 살림살이로 삼아 귀중히 여기는 이들, 한 마디로 스스로 중생으로 남아있기를 원하는 이들은, 제 아무리 열심히 절을 하고 기도를 하고 연등을 달고 해도 결국엔 그 모두가 불도(佛道) 밖에서 부산을 떠는 것일 뿐이라는 반성이 그 무엇보다도 부처님 오신 날을 정말로 장엄하는 것이리라는 이야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