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음 보살은 ‘시무외자’다
관세음 보살은 ‘시무외자’다
  • 이미령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경에 처하면 정성껏 염하라
“무서워말고 두려워 말라.”

읽을수록 저에게 힘을 주는 대목입니다.
두려움이 엄습하거든 큰소리로 관세음보살을 외치라는 이 대목은 『보문품』의 절정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밖에서 오는 위협이나 고통 그리고 자신의 내부에서 일어나는 온갖 두려움도 오로지 ‘관세음보살’이라고 크게 외치면 소멸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관세음보살은 우리들 마음속의 두려움을 없애주어 떳떳하게 그 대상과 맞서도록 일러주는 부모와도 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틈새를 일러주고 도망갈 길을 열어주고 숨통이 트이게 해주는 존재. 이런 관세음보살을 가리켜 석가모니 부처님은 ‘시무외자[施無畏者]’ 즉 중생에게 두려움을 없애주는 보시를 베푸는 자라고 딱 집어서 일러주십니다. 앞서 우리는 두 가지의 보시에 관해 경전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이제 보시의 종류가 세 가지로 늘어났군요. “선남자야, 보시에 세 가지가 있으니 법의 보시, 재물의 보시, 두려움을 없애주는 보시이다.” 『해심밀경』

『해심밀경소』에는 두려움을 없애주는 보시에 관해 “사자·호랑이·이리·귀신·도깨비 등의 두려움을 없애는 것이고, 왕·도적·물·불 등의 두려움을 없애는 것이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재물의 보시는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고, 법의 보시는 다른 이보다 한 순간이라도 빨리 법을 받아 지녔다면 할 수 있는 일인데 두려움을 없애주는 보시는 세상의 이치에 밝아서 죽음의 두려움을 이미 벗어난 자만이 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두려움을 없애주는 보시는 관세음보살이나 부처님만이 할 수 있는 보시이며 우리가 궁극적으로 베풀어야 할 보시도 바로 이것이겠습니다.

‘노는 입에 염불한다’는 말, 알고 계시지요? 어떻게 들으면 좀 불교를 깔보는 듯한 느낌도 들지만 그만큼 염불은 쉬운 일이고 품이 들지 않으면서도 업장을 녹이는 수행법이라는 뜻일 것입니다. 하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이때는 ‘노는 입에 칭명한다’라고 말해야 좀더 정확할 것입니다. 염불(念佛)은 말 그대로 맑고 또렷한 정신으로 불보살님을 생각하고 기억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칭명(稱名) 역시 글자를 풀이해보면 이름을 소리내어 부른다는 뜻이니 지금까지 『보문품』을 읽어온 우리는 염불이 아니라 칭명의 수행을 익혀온 것이라 해야 맞습니다.

『보문품』에서는 칭명할 때와 염불할 때, 그리고 간절한 마음으로 공양 올리고 절할 때를 나누어놓고 있습니다. ‘나는 오래도록 수행을 했으니 염불삼매가 더 맞아’라든가 ‘칭명으로 시작하다가 나중에 염불삼매에 들어야지’라며 수준을 세우거나 순서를 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때그때 내 처지에 맞는 수행법을 선택하면 되는 것입니다.

앞서 ‘바람의 난’에서부터 ‘도둑의 난’까지는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모두 한 목소리로 또는 그 중에 단 한 명이라도 큰소리로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부르면 모두가 어려움을 벗어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외부로부터 감당해낼 수 없는 위협을 당하였을 때는 무조건 큰소리로 관세음보살을 불러보는 것이 제일입니다. 당장 칼이 목에 들어오는 데 삼매에 들 수도 없습니다. 꽁꽁 묶인 처지라 108배를 할 수도 없습니다. 그저 ‘이제 나는 죽었구나’하는 마음으로 ‘관세음보살 관세음보살’을 외쳐대는 길밖에 없는 경우가 지금까지의 『보문품』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살아가면서 꼭 이렇게 목숨이 경각에 달린 절박한 지경에 놓이지는 않더라도 백두산보다 더 높이 분노가 치솟거나 바닥을 알 수 없는 우물처럼 검고 깊은 음욕에 시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제 『보문품』은 그런 경우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기도법을 일러줍니다.


이미령/동국역경원 역경위원

lmrcitta@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