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의 말에는
여래의 말에는
  • 법보신문
  • 승인 2004.03.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날, 장경(張慶)화상이 보복(保福)에게 말했다.

“아라한에게 세 가지 독이 있다고 한다고 해도 여래에게는 방편과 진실 같은 두 가지 말이란 없다. 물론 여래도 일자불설(一字不說)은 아니지만 그러나 두 가지 말도 하지 않는다.”

그러자, 보복이 물었다.

“그럼 여래의 말이란 어떤 거요?”

장경 화상이 시큰둥한 표정으로 답했다.

“너 같은 귀머거리는 말해줘도 듣지 못할게다.”

보복이 발끈한 표정으로 되받았다.

“흥, 공연히 쓸데없는 소리만 늘어놓는 걸 보니 화상께서는 여래의 말은 모르는 모양이군요?”

장경 화상이 맹랑한 놈이라는 표정을 지으며 다시 물었다.

“그래? 그럼 여래의 말이 뭐냐?”

보복이 태연히 답했다.

“가서 차나 마시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