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 조감(鳥瞰)
불국사 조감(鳥瞰)
  • 법보신문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나라(佛國)에 가려 희고 푸른 구름다리 사이로 난, 물러섬이란 모르는(不退轉) 계단을 마음껏 치오르다가, 이런! 이를 어쩌나…, 넘치는 기운 주체못해 그만 훌쩍 지나쳐 천상(天上)으로 두둥실 솟아오르며 나는 한 마리 새(鳥)가 되어 버렸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