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 열심히 읽으면 성불합니다”
“경전 열심히 읽으면 성불합니다”
  • 법보신문
  • 승인 2004.07.0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경수행 정리 정 각 스님
“경전을 공부하는 것은 수행의 한 방편이 아니라 그 자체가 수행이고 깨달음에 이를 수 있는 길이다.”

일산 원각사 주지 정각〈사진〉 스님은 조계종교육원 불학연구소가 6월 26일 조계종 역사문화기념관 2층에서 개최한 ‘수행법 토론회’에서 간경의 수행방법과 공덕 등 체계에 대해 발표했다.

스님은 “간경은 참선이나 염불과 마찬가지로 무명으로 인한 탐, 진, 치 삼독에 대한 계, 정, 혜 삼학을 닦아 나감을 통해 열반을 증득함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간경은 여러 경전과 선지식들이 강조하고 있듯 방편이 아니라 수행의 골수”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또 “경전이 부처님의 육성임을 간과한다면 여느 책을 읽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는 태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그럴 때는 이미 간경수행이 깨달음을 위한 것이라는 본래의 취지를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경전 구절을 절대화하는 태도 또한 경계했다. 즉 나무에만 집착하면 정작 숲을 볼 수 없듯이 문자 하나하나에 집착할 경우 또 하나의 상을 만들뿐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뗏목인 글자에 얽매이지 말고 강을 건너는 방법을 말하고 있는 요체의 파악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게 스님의 설명이다.

한편 ‘교를 버리고 선에 든다’는 사교입선(捨敎入禪)의 해석도 경전을 무시해 보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간경에 있어 문자에 집착하지 말고 그 뜻이 무엇인지를 화두 삼아 숙고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