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병
위장병
  • 신길조(동국대 분당한방병원 교육부장)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가루 음식 줄이고 소식해야
쌀을 주식으로 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은 식사량이 많아 위장병이 아주 흔하다.

과학의 발달로 인하여 위장질환에 대한 진단도 과거에 비해 아주 용이하고 정확해지고 있다. 그러나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사습관, 운동부족, 인스턴트 식품의 과다 섭취, 과다한 음주, 흡연, 커피 등의 기호식품 과다섭취, 청량음료, 진통제의 남용 등으로 인하여 위장병은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위장병의 이러한 일반적인 원인 이외에도 한방에서 환자를 치료해보면 선천적으로 소화기계통이 약한 체질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초식동물과 같은 성질을 가지고 있는데, 공통적인 신체요인을 살펴보면 '손발이 차다, 성격이 예민하고 내성적이다, 식욕이 떨어진다, 소화가 잘 되지 않는다, 찬 것을 먹으면 대개 설사를 한다, 편식을 많이 한다, 피곤하기 쉽다, 잔병치레가 많다' 등의 허약증상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사람들은 위장약을 먹을 때는 소화가 잘 되나 복용을 중단하면 예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아 일상생활에서의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지켜야 할 사항을 들어보면 첫째, 식사시간 및 식사량을 일정하게 가지도록 하고 둘째, 소식하되 골고루 먹는 것이다.

셋째, 여유를 가지고 즐겁게 식사를 하고 넷째, 가급적 찬 것을 피하고 가공식품은 덜 먹도록 하며 밀가루 음식의 섭취도 줄여야 한다. 다섯째, 술, 담배를 피하고 여섯째, 규칙적인 운동 특히 산보, 달리기, 등산, 자전거 타기 등의 심폐기능을 강화하는 운동을 통해 전신의 기력을 단련하여야 한다.

이상과 같은 생활을 꾸준히 유지한다면 위장병으로 고생하는 일은 없으며, 아울러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다.



신길조(동국대 분당한방병원 교육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