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이주민 지원 과제
교계 이주민 지원 과제
  • 법보신문
  • 승인 2010.07.1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적 마인드 갖춘 전문가 육성 절실
 
조계종 사회부와 마하이주민지원단체협의회 공동주최로 6월 30일 열린 정책토론회.

불교계가 더욱 활발한 이주민 지원과 이를 통한 포교를 위해 선행되어야 할 과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지난 6월 30일 조계종 사회부와 마하이주민지원단체협의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정책토론회에서 현장 실무자들은 불교계 이주민 지원 단체 간의 연대, 종단 차원의 관심과 지원, 불교적 마인드에 기반한 전문 활동가 육성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주민 분야는 근로자, 미등록 체류자, 결혼이주민, 다문화 2세 등으로 세분화 된 특성이 있기 때문에, 한 단체가 종합적인 분야를 아우르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현장 실무자들은 불교 단체 간의 네트워크가 구축된다면, 이주민 정책 변화에 대해 한층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정부나 사회를 향한 불교계 목소리도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불교 단체 간의 연대는 차후 시민단체나 국제단체와의 연대 구축으로 나아갈 기반이기도 하다.

또 사회적으로 이주민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교 대표 종단인 조계종에 이주민 분야를 별도로 관리할 위원회조차 없다는 것은 아쉬운 부분으로 지적됐다. 불교아카데미 이혜숙 학술이사는 “수익활동을 하지 않고 탄탄한 후원구조를 가지기도 힘든 이주민 지원단체의 특성상 종단 차원의 지원체계가 마련되거나 혹은 이주민 분야에 대한 다양한 연구, 불자 인식 조사, 지침서 개발 등을 통한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한편 불교계가 ‘왜 이주민을 지원해야 하는가’에 대한 이론적 연구를 통해 합의점 도출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사실상 이주민 지원 분야에서 불교계 현주소는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사이에서 정체성을 확립하지 못하고 있다. 미등록 체류자 지원 분야가 대표적인 사례로, 불교계는 아직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립하려는 논의나 토론이 전무한 상황이다.

마하이주민단체협의회 실무자는 “이주민 120만 시대에 불교계의 역할은 ‘불교국가 출신 이주민을 불교계가 보듬어야 한다’ 수준의 당위성이 아니라 보다 근본적으로 접근, 불교 인권 연구에 기반한 이주민 지원의 당위성이 도출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