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정재로 개인 책 내서야
삼보정재로 개인 책 내서야
  • 김형규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교육원에서 펴내고 있는 교재와 준 교재급 책들의 출간을 놓고 최근 적지 않은 잡음이 일고 있다. 종단에서 정재를 들여 만든 교재인 만큼 권위 있는 강백들과 학승들이 모여 최상의 교재를 편찬해 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부 스님들이 이를 모두 도맡아 내거나, 자신과 관련된 출판사에서 책을 펴내고 판권까지 소유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교육원에서 몇 년째 간행하고 있는 불학총서가 대표적인 사례다.

불학총서는 종단의 승려교육에 필요한 준 교재를 편찬해 내는 곳으로 교육원 역경위원회 주관 아래 그 동안 5권의 책을 펴냈다. 지금까지 1억이 넘는 정재가 투입될 만큼 종단적인 역경불사로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각 분야별로 뛰어난 강백과 교수들도 많을텐데 지금까지 나온 5권 모두 A스님 혼자서 펴내고 있다.

종단에서 낸 책인 만큼 감수가 있어야 될 법도 한데 감수자도 없으며 책의 출판 또한 그 스님과 관련된 출판사에서 디자인과 제본 필름 출력까지 모두 한 뒤 조계종 출판사의 이름만 빌려 출판했다. 한마디로 교육원은 돈을 대고 스님은 개인 저서를 펴내고, 출판사까지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또 얼마 전 교육원에서 행자교육 교재로 펴낸 수정본좬사미(니)율의좭의 경우 조계종 교재편찬위원인 B스님과 관련된 출판사에서 판권을 가지고 있는 등 상식을 넘어서는 일도 일어나고 있다.

수요자가 적어 일반 출판사에서 펴내기 힘든 불서들을 종단예산을 들여 펴내는 일은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삼보정재가 일부 스님의 책 펴내기용으로 쓰인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교육원 관계자들은 지금이라도 역경사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원칙을 지켜야 할 것이다.



김형규 기자
kimh@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