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무예를 닦는 태자
12. 무예를 닦는 태자
  • 법보신문
  • 승인 2011.04.1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개의 활로 일곱 쇠북을 꿰뚫어

 

▲ 2~3세기, 간다라, 파키스탄 카라치박물관

 


싯닷타 태자의 청년기 모습은 학문 연마와 무예 겨루기가 대표적이다. ‘과거현재인과경’에 따르면 싯닷타 태자는 7세때 글을 익히기 시작했고 10세때 무예를 닦기 시작했다고 한다.


태자의 무예 실력은 ‘활쏘기’에 관한 이야기에 잘 담겨 있다. 열 살이 되자 정반왕은 태자에게 활쏘기를 가르치기 위해 나라 안에서 활 잘 쏘는 이를 초청해 궁전의 뒷뜰에서 쇠로 된 북을 쏘게 했다. 스승이 작은 활을 태자에게 주자 태자는 웃음을 머금고 “이것을 제게 주어서 무엇을 시키려 합니까?”하고 묻자, 스승은 “쇠북을 쏘십시오”라고 말했다. 태자는 스승이 가져다 준 일곱 개의 활 가운데 한 개의 화살을 쏘아 일곱 개의 쇠북을 모두 꿰뚫고 말았다.


이에 스승은 정반왕에게 “태자는 저절로 활쏘는 재주를 알고 있습니다. 화살 한 개의 힘으로 일곱 개의 북을 쏘아 꿰뚫었으니 활쏘기로는 이 세상에서 겨룰 수 있는 이가 없을 것입니다. 어찌 제가 스승이 되겠습니까?” 라고 말하자, 왕은 이 말을 듣고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4세기 말 인도를 방문한 중국의 법현 스님은 부처님의 탄생지를 방문하고 “난다(難陀)와 더불어 코끼리를 타고 활을 쏘던 곳도 있다. 이 때 화살은 동남쪽으로 30리 떨어진 곳의 땅에 꽂혀 샘물이 솟아나게 했는데, 후대의 사람들이 이 곳을 손질해 우물을 만들어 길 가는 사람들로 하여금 물을 마실 수 있게 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유근자 박사
간다라의 ‘무예를 겨루는 태자’ 불전 미술은 오른쪽에는 활쏘기하는 태자를, 왼쪽에는 줄넘기 하는 태자를 표현했다. 싯닷타 태자가 쏜 화살은 일곱 그루의 철 다라수, 철북 7개, 그 사이마다 철돼지를 넣어서 표적으로 삼았다하는데, 네 그루의 나무는 철로 된 다라수를 상징한다. 오른쪽 끝부터 태자에게 활 쏘는 기술을 가르치는 스승, 활 시위를 당기는 당당한 모습의 싯닷타 태자, 화살통을 든 동자, 긴 깃대 위에 철로 된 북을 상징하는 둥근 표적을 든 동자의 모습은, 당시 궁 안의 활쏘기 장면으로 우리들을 초대하고 있다. 


유근자 박사 한국미술사연구소 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