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편향 정치인 낙선운동 동참 할 때
종교편향 정치인 낙선운동 동참 할 때
  • 법보신문
  • 승인 2012.03.0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참여불교재가연대와 정교분리 헌법준수 네트워크가 종교편향적 정치인물 8명을 공개해 주목된다.


이들 단체가 밝힌 인물은 사적인 종교행위를 넘어 공적 범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정치인들이다. 황우여 새누리당 국회의원의 경우 ‘모든 대법관이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이들이길 바란다’고 발언 했다. 사법계를 기독교인들이 장악하기를 바라는 의도가 다분하다.


‘포항시를 성시화 한다’는 명목으로 성시화운동 세계대회 행사준비안에 포항시 재정 1%를 선교사업으로 사용하겠다고 명시했던 정장식 전 포항시장이나,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제2의 이스라엘로, 전 세계의 선교국가로 쓰일 것이라는 소망과 비전이 있다’고 발언한 허천 새누리당 의원도 명단에 포함돼 있다.


우리는 이미 종교편향 인물이 한 국가의 요직을 맡았을 때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를 여실히 보아 왔다. 이명박 대통령의 경우를 하나만 보자. ‘서울시를 하나님께 봉헌’한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청와대는 찬송가로 흘러 넘쳤고, 급기야 국가조찬기도회에서는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었다. 일부 기독교인들은 이를 보고 환희심을 가졌는지 모르지만 대부분의 국민은 모멸감을 느꼈다.


헌법을 준수하고 국민의 자유와 국가의 이익을 우선으로 해야 할 국회의원과 공무원들이 특정종교를 위해 발언하며 공직을 수행하는 건 헌법 위반이다. 좌시만 해서는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 어떻게 변화를 모색할 것인가. 적어도 정치인들의 각성을 일으킬 수 있는 방법이 우리에게는 있다. 낙선운동과 투표다.


다행스럽게도 참여불교재가연대와 정교분리 헌법준수 네트워크가 발 벗고 나섰다. 명단에 포함된 공천신청자에 대한 배제의견서를 각 정당에 전달하는 것은 물론 정교분리 위반 정치인 반대 유권자 운동도 전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부대중도 이들 단체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 한 발 더 나아가 ‘투표’를 통해 이들을 ‘심판’해야 한다. 그래야 세상이 조금씩 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