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법은 포교의 생명이다
설법은 포교의 생명이다
  • 법보신문
  • 승인 2013.04.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법은 무명 밝히는 최상 방편
준비부족 낮은 수준 외면 불러
개신교 성장 배경은 설교 준비
전도선언 상기 교육 강화해야


스님들의 설법에 감동이 사라지고 있다. 설법은 본질에서 벗어나 신변잡기로 흐르기 일쑤고 깨달음 이후의 현란한 세계만을 강조하다보니, 불교가 무엇인지 도대체 알기가 어렵다. 그래서 대다수 스님들의 설법 시간은 무료하고 따분하기만 하다.


한때 경전이나 불서가 스님들의 전유물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불교를 알기 위해서는 스님의 설법을 듣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었다. 그러나 시대가 바뀌었다. 대중들의 지적수준이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높아졌고 경전과 불서 또한 손쉽게 찾아 읽을 수 있다. 준비가 안 된 수준 낮은 설법은 감흥을 불러올 수 없게 된 것이다. 그러다보니 스님들은 설법에 부담을 느끼고 불자들은 설법을 재미없어 하면서 설법이 점차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불교에서 설법은 매우 중요하다. 부처님께서는 녹야원에서 5비구 등을 교화한 후 제자들을 향해 바른 진리를 가르치러 떠나라고 말씀하셨다. 유명한 ‘전도선언’이다.


법을 설하는 것은 사람과 세상을 안락하게 하는 행위인 동시에 불교가 존재할 수 있는 근간이다. 부처님께서 대중들의 근기와 수준에 맞춰 눈높이 설법을 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요즘 설법의 중요성은 크게 간과되고 있다. 불교를 소개해도 사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불교전통만을 이야기할 뿐 정작 설법하는 스님은 드물다. 대중들에게 불교를 알리기 위해서는 불교에 대한 조리 있는 설명이 필수다. 내용도 중요하지만 대중들의 근기를 살펴 설법의 성격과 방식을 달리해야 공감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불교계는 설법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도 낮을 뿐 아니라 교육 자체가 전무하다.


이에 반해 기독교는 설교에 사활을 걸고 있다. “설교는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것이므로 그 선포된 말씀으로 인해 교회가 형성된다. 설교자가 하나님의 뜻과 말씀을 이해하지 못했을 때 교회는 침체되고 타락한다.” 한국청교도신학연구원 박양수 목사의 말이다. 이런 이유로 대다수 신학대학은 설교학을 주요과목으로 가르치고 있다.
설법은 대중들에게 불교를 전할 가장 강력한 수단이다. 오늘날 불교의 침체는 대중들에게 불법을 전할 소통의 창구인 설법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비판을 받고 있다지만 기독교인들이 교회는 물론 거리에서까지 설교를 하는 그 열정은 배워야 한다. 기독교가 한국사회에서 이룬 놀라운 성장은 아마도 이런 설교의 노력 때문일 것이다.


“자 비구들이여. 전도를 떠나라. 사람과 하늘의 이익과 행복과 안락을 위해 떠나라. 처음도 좋고 중간도 좋고 끝도 좋으며, 조리와 표현을 갖춘 법을 설하라. 또 원만 무결하고 청정한 범행을 설하라. 사람들 중에는 마음에 때가 덜 묻은 사람도 있으나, 법을 듣지 못한다면 그들도 악에 떨어지고 말리라.”

 

▲김형규 부장

‘전법륜경’의 말씀이다. 이제 불교계도 설법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 불설은 언설을 넘어서 있지만 언설은 불법을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내용도 내용이지만 가장 효율적인 전달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 맛있는 음식이 아름다운 그릇에 담겼을 때 더욱 맛깔나 보이는 법이다. 그래야 감동도 있다. 설법은 무명의 중생계에 빛을 밝히는 일이다. 이 점을 명심해야 한다. 

 

김형규 부장 kimh@beopbo.com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