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는 업보’ 편견 깨고 싶었다”
“‘장애는 업보’ 편견 깨고 싶었다”
  • 김규보 기자
  • 승인 2014.04.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보신문 사장상 홍현승 불자

▲ 홍현승 불자
법보신문 사장상에 선정된 홍현승(24·서광) 불자는 출생 시 호흡곤란으로 뇌성소아마비 1급 판정을 받았다. 수기에서 밝혔듯 신행생활을 하며 “업의 과보로 장애인이 됐다”는 불자들의 편견에 괴로워하기도 했다. 그러나 장애불자들의 모임 ‘보리수 아래’를 만나면서 자신의 장애와 세상의 편견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됐다.

그는 “‘공부하는데 마음에 장애 없기를 바라지 말고, 수행하는데 마(魔)가 없기를 바라지 말라’는 ‘보왕삼매론’ 말씀처럼 장애가 있기에 수행·포교의 길로 나갈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수행해 편견을 없애고 불교를 모르는 장애인들에게는 ‘참 나’를 찾을 수 있도록 전법활동을 펼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해에 머물러 있는 사람들이 무지를 넘어 생명의 존귀함을 깨닫게 되길 발원하는 그의 수기는 특히 장애에 대한 편견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과정을 담담하게 녹여내 감동을 선사했다. 

김규보 기자 kkb0202@beopbo.com

[1243호 / 2014년 4월 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