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불화, 꽃이 되다
고려불화, 꽃이 되다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4.11.1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영 개인전 ‘안에-있음’
11월21일부터 갤러리마하

 
고려불화의 채색 기법인 ‘배채법’과 순수서양회화방식을 접목시킨 독특한 개인전이 열린다. 11월21일~12월4일 서울 삼성동 갤러리마하에서 열리는 정윤영 작가 개인전 ‘안에-있음’은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를 은은한 꽃의 이미지로 표현한 자리다.

수예적인 선과 문양, 그리고 겹겹이 배접된 비단에 배어든 화사한 색감으로 표현된 꽃<사진>은 고려불화서 만날 수 있는 깊이 있는 색감과 맞닿아있다. 또 작품 속 이미지에는 20대 초반 뜻하지 않게 겪어야 했던 투병의 경험과 그 과정이 남긴 상흔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있다. ‘안에-있음’이라는 전시 주제는 삶과 죽음, 존재와 실존의 문제에 대해 사색을 유도하는 작가의 의도다. 02)548-0547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270호 / 2014년 11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