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인도에서 온 스승
7. 인도에서 온 스승
  • 남카 스님
  • 승인 2015.06.2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베트불교가 지금에 전해지기까지 많은 스승들이 있었다. 그 중에는 인도에서 시작된 부처님 법맥을 티베트로 이은 스승들과 그 법맥을 이어받아 티베트에 나타난 위대한 스승들이 있다.

티베트에 불교 전파 위해
인도서 93명 스승 건너와
현교·밀교 원만한 가르침
현재 티베트 불교 기반 돼


티베트에 불교를 전파하기 위해 인도에서 샨타락끼따, 파드마삼바바, 다르마끼르띠, 비마라미따, 쌍게상와, 샨띠가봐 등 93명의 훌륭한 스승들이 왔다. 이 스승들은 모두 경론에 대해 능통한 대학자이며 의미상으로 성취자이고 그 뿐 아니라 티베트 불교에 대한 역할을 하겠다고 서원을 세운 분들이다. 스승들께서는 석가모니 부처님으로부터 이어진 여러 법맥과 가르침을 티베트에 전달했다. 어떤 스승은 법을 설하고 어떤 스승은 경전번역에 도움을 주고 또 다른 스승은 법맥을 가져다 줬다. 인도의 뛰어난 석학들이 티베트로 옮겨왔고 인도에서 불교가 탄압 받을 때도 많은 수행자가 티베트로 건너왔다.

이렇게 인도의 많은 스승들로 인해 수백년을 거쳐 티베트 불교는 단편적인 것이 아닌 현교와 밀교 어떤 면에서도 원만한 가르침이 됐다.

티베트의 위대한 삼대 법왕 중 한명인 송첸감뽀왕은 자신의 집권 시기에 외부에서 많은 스승을 티베트로 모셨는데 인도에서 스승 꾸사라, 담쎄썅까라를 네팔에서는 실라만주 등을 초대했다.

티송데첸왕 시대에는 샨따락키따, 파드마삼바바, 까말라실라 등을 초대했다. 샨따락키따는 10선과 18계, 8계를 주었는데 티베트의 전통신들이 이를 싫어하여 여러 가지 방해공작을 펼쳤다. 신들은 번개를 내리고 왕궁이 물에 잠기게 하는 등 여러 가지 피해를 입혔고 인간과 축생들은 많은 병을 얻었다. 샨타락끼따는 티베트의 전통신을 교화하기 위해 파드마삼바바를 초대하라고 권했고 왕은 이를 따랐다. 파드마삼바바는 티베트의 모든 전통신들을 굴복시키고 불교로 교화하겠다는 맹세를 받아냈다.

이 두 위대한 스승으로 인해 삼예사원이 완성됐다. 두 스승에게는 티송데첸왕을 비롯한 25명의 제자들이 있었다. 스승은 근기가 뛰어난 몇 명의 제자들에게 밀교를 가르쳤다. 이 때 비마라미따, 쌍게상와, 샨띠가봐 등 다른 스승도 초대했다.

티베트 4대 종파 중 가장 그 역사가 깊은 닝마빠의 법은 송첸감뽀왕 시대 때부터 시작해 주로 티송데첸 왕 시대에 크게 전파됐다. 닝마빠의 종조인 파드마삼바바는 자신의 제자 중 몇 명에게 밀교의 가르침을 주었다. 후대의 제자들을 위해 떼르최라 불리는 많은 가르침을 티베트 곳곳에 묻었다. 그리고 선업을 가진 자들을 만나고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원했다.

이 떼르최는 닝마빠 뿐 아니라 인도와 티베트의 다른 종파에서도 존재한다. 그리고 티베트 불교의 위대한 스승 아띠샤가 티베트에 온 뒤 닝마빠 외의 다른 종파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아띠샤의 제자 돈뗌빠로인해 까담빠가 티베트에서 시작됐다. 까규빠의 종조인 파 마르빠는 인도에 방문했을 당시 아띠샤를 만나고 까담의 법맥을 이어받았다. 까규빠 사꺄빠, 겔룩빠를 비롯한 티베트의 모든 종파들이 까담빠의 법맥을 받아 현재 모든 수행자들이 아띠샤의 가르침을 이어받고 있다.

티베트에는 특히 관정, 밀교의 설법, 요결 등 수 천개의 밀교법맥들이 있는데 인도의 많은 스승들이 티베트에 직접 전수하기도 했지만 티베트인들이 인도에 직접 가서 이어받은 경우도 많다. 티베트에서는 부처님 가르침의 전수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 흐름이 끊어지지 않게 노력한다. 달라이 라마는 인도에 망명 온 다음에도 계속해서 수많은 스승들한테 닝마, 사꺄를 비롯한 모든 종파의 법맥들을 노력으로 전수받았다. 지금은 법맥의 창고가 돼있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이러한 노력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

한 종류의 법맥에 대해 스승에 따라서 여러 전수가 있을 수 있다. 티베트에는 팔만대장경 역시 구전으로 존재한다. 티베트 수행자들은 구전을 전승하신 스승들을 찾아뵙고 각각의 구전을 이어받아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노력한다. 이 또한 불법을 이어가기 위한 노력인 것이다.

남카 스님 삼학사원 주지 namkha6221@naver.com

[1299호 / 2015년 6월 2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