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금산사 금강계단
38. 금산사 금강계단
  • 신대현
  • 승인 2015.08.1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특한 구성양식·뛰어난 작품성…고려시대 불교미술의 백미
사찰 문화재는 우리 문화의 정수이니 이를 보려 사찰을 찾는 일은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해야 할 문화순례다. 문화재를 보러 사찰로 가는 걸음은 그래서 고단한 여정이 아니라 즐거운 여행길이다. 어떤 사찰에는 한둘이 아니라 여러 점의 훌륭한 문화재들이 자리한다. 이럴 때면 많은 시간 들이지 않고서도 한 곳에서 많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어 여간 고마운 게 아니다. 이렇게 눈이 즐거운 안복(眼福)을 한껏 누리면서도, 별 힘 들이지 않고 이런 작품들을 대한다는 게 어쩐지 우리 문화에 대한 불손 같기도 해 슬며시 걱정이 될 정도다. 우리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