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연재단, 병환 중 스님들에 의료비 지원
호연재단, 병환 중 스님들에 의료비 지원
  • 충청지사=이장권 지사장
  • 승인 2015.08.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8일 첫 의료비 전달식
파키슨병 투병 도명 스님에

 
재단법인 호연(이사장 호연 스님)이 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스님들을 위한 의료비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호연재단은 8월18일 첫 지원대상자로 천안 관음사 주지 도명 스님을 선정하고 의료비 전달식을 진행했다. 도명 스님은 오랜 시간 파키슨병으로 고통 받아 왔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호연재단은 이번 전달식을 시작으로 승가를 비롯해 소외계층 어린이와 노인성 질환을 앓고 있으면서도 정부의 규제에 혜택을 보지 못하는 이웃들을 찾아 의료비를 전달, 나눔을 통한 자비와 보시를 실천할 방침이다.

 
호연 이사장 스님은 “종단은 2011년부터 승려 노후복지법 시행을 통해 65세 이상을 승려에게 의료비 등을 지급하고 있지만 매우 미흡한 상황이며 특히 시골의 작은 절에 수행하시는 스님들은 혜택을 받기가 쉽지 않다”며 “호연재단은 향후 승려복지 뿐 만 아니라 취약계층의 시민을 찾아 지원할 방침”이라고 하였다.

한편 호연재단은 2007년 이사장 호연 스님이 우리는 하나라는 기치 아래 나눔의 향기를 세상 속으로 펼치고자 설립한 이후, 불우한 환경의 이웃들과 소외계층 독거노인 등을 찾아 물품지원 및 봉사활동을 펼쳐 따뜻한 정을 나누고 있다.

충청지사=이장권 지사장 dlwkd65@beopbo.com

[1307호 / 2015년 8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