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할교구, ‘한전부지 환수’ 적극 동참 결의
직할교구, ‘한전부지 환수’ 적극 동참 결의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6.03.0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7일 결의문 채택…각 사찰 현수막 게시 추진도

 
조계종 직할교구가 ‘봉은사 한전부지 환수’와 관련 각 사찰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인 동참을 결의했다.

조계종 직할교구는 3월7일 2016년 1차 종회를 열고 한전부지 환수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한데 이어 전국 직할교구 사찰들을 중심으로 관련 현수막 게재 등 인식확산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봉은사 옛땅이던 한전부지가 최근 현대자동차에 매각됨에 따라 봉은사 옛 땅 환수에 대한 불교계 요구가 확산됨에 따른 것이다. 봉은사를 비롯한 불교계는 그동안 “한전부지 등 봉은사 옛 땅 10만평이 1970년 정부에 매각된 것은 사실상 부당한 강제수용”이라며 한전부지에 대한 환매 및 우선 매각을 요청해 왔으나 반영되지 못했다.

직할교구는 이날 “한전부지는 봉은사 사부대중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며 직할사찰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또 결의문을 통해 “조계종 선종본찰 봉은사는 신라시대 창건돼 중생구제 및 한국전통불교문화 전파에 진력해 왔으나 1970년 군사정권 시절 부당한 압력과 강요에 의해 10만평의 토지를 수용당했다”며 “2007년 한국전력공사를 상대로 부당하게 수용당한 봉은사 토지의 반환을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고 현대자동차에 매각됐다”고 밝혔다.

특히 직할교구는 “상공부 청사 이전이라는 명분으로 헐값에 10만평을 수용하더니 애초 수용 목적과 달리 15년간 아무런 사용을 하지 않다가 1984년 때늦게 한국전력 사옥을 신축했고 2014년 천문학적인 대금으로 매각을 서둘러 진행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시에 대해서도 “토지가 매각되자마자 사전협상이라는 명목으로 1조 7400억원의 공공개발 부담금을 받기로 하고 현대자동차와 전례없이 신속한 건축인허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에 대해 현대자동차의 한전부지 개발 인허가를 즉각 중단할 것과 당시 매각 과정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를 함께 구성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총무원장 자승 스님도 개회사를 통해 한전부지 환수에 대한 직할교구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자승 스님은 “한전부지 환수 문제는 봉은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사찰의 당당한 권리, 우리의 자존과 정체성과도 직결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직할교구 역시 종단차원의 중요한 결의에 뜻을 함께하고 앞으로 관련 사안에 깊은 관심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직할교구종회는 의원 314명 가운데 141명 참석, 52명 위임으로 개회, 올해 주요 사업 계획 및 예산을 확정하고 상임위원 및 선거관리위원 선출, 부동산수익적립금 사용 기준의 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올해 직할교구는 주지인사고과제에 따른 공정한 인사평가 시행 및 확산을 위해 임기 만료 주지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한편, 5월부터 공찰 53곳을 대상으로 법회 현황 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 포교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사업으로 장학금 지원을 확대하고 어린이청소년 캠프 및 성지순례를 새롭게 시행한다.

올해 예산을 4억4640만원으로 책정하고, 승려복지 특별회계 6억5400만원, 부동산수익 적립금 특별회계 15억2200만원을 확정했다. 직할교구 상임위원에는 도안사 주지 혜자 스님, 수국사 주지 호산 스님, 화계사 주지 수암 스님, 호압사 주지 우봉 스님, 도선사 주지 도서 스님, 백련암 주지 탄문 스님, 정수사 주지 도림 스님, 승가사 주지 정호 스님, 진관사 주지 계호 스님, 전향사 주지 지홍 스님 등 10명을 선출했다. 이에 앞서 서울 호압사와 서울 미타사를 주지인사고과 최우수사찰로 선정, 표창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1335]호 / 2016년 3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