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이번엔 “종무원들, 권승들 방패막이” 폄하
우희종 이번엔 “종무원들, 권승들 방패막이” 폄하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6.09.20 14:37
  • 댓글 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0일 자신의 페이스북서
종무원조합 성명 관련 입장
“팟캐스트에서 발언한 내용
사과할 뜻 전혀 없다” 밝혀
‘또 명예훼손’ 법적책임 클듯

▲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9월20일 조계종 총무원 종무원조합이 성명을 발표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우희종 교수 페이스북 캡처)
“한국불교는 변태불교다” “조계종단은 늘 약자의 등에 빨대 꽂고 돈만 보면서 산다” 등 한국불교와 조계종을 향해 비난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이번에는 조계종 총무원 종무원들을 겨냥해 “권승들의 방패막이”라고 폄하해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우희종 교수는 9월20일 조계종 총무원 종무원조합이 이날 오전 발표한 성명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다시 글을 올려 종무원조합을 ‘권승들의 방패막이’라고 지칭했다. 뿐만 아니라 우 교수는 종무원조합이 이날 성명에서 촉구한 ‘공개참회’에 대해서도 “‘쇼개불릭’에서 지적한 내용 자체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우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종무원조합이 자신의 종교정체성을 의심하는 지적에 대해 “(종무원조합은) 내가 불자이자 기독교인이라는 것이 그리 이상한가보다”며 “붓다의 가르침이 진리이고, 하느님은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는 데 진리를 사랑하는 것이 문제라면, 저들은 진리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부처’ ‘하느님’이라는 이름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총무원 권승들이 종무원조합이라는 방패막이를 내보낸다”며 “총무원 권승들이 법적소송을 한다면 저들 사찰의 살림살이가 드러날 기회인데, 그 점에서 재미있는 것은 처음에 그토록 비난했던 저의 돈 되는 분쟁사찰의 1000억 발언 내용은 이번 입장문에서 조용히 빠져 있다는 점”이라고 비아냥거리는 주장도 내놓았다.

우 교수는 또 “이런 입장문을 내는 당시의 종무원들의 진심을 의심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 한상균 위원장을 내몰려는 화쟁위의 조계사의 모습에서 보듯이 한 위원장을 보호할 의사가 없는 종단 집행부 권승들에게 결과적으로 이용당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우 교수는 자신이 팟캐스트에서 한 발언에 대해 사과할 뜻이 전혀 없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그는 “저의 표현으로 순수한 종무원이 받게 되는 상처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그 점이라면 얼마든지 사과할 의향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쇼개불릭’에서 종단 집행부의 위선적 행태를 지적한 내용 자체에 대해 사과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한발 더 나아가 종무원들의 성명발표가 ‘주체적 자각이 없는 행위’라는 주장도 펼쳤다. 우 교수는 “한전부지 환수운동에 종무원들이 삼보일배로 참여한 것과 같이 주체적 자각과 거리가 먼 모습은 부처님 가르침에도 어긋나기에, 스스로 극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현재의 조계종이 변태불교라는 입장 역시 변함없다”고 말했다.

우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밝힌 이 같은 입장은 총무원 종무원조합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해석될 소지가 다분해 법적 책임을 피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60호 / 2016년 9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희종 견해에 한표! 2016-09-20 15:13:59
우교수가 틀린 말 했다고 보여지지 않는다. 그리고 기사의 마지막 단락 [우교수가 페이스북에 밝힌 입장을 명예훼손이고 법적책임을 피하기 쉽지않다는 취지]는 기자의 바람이 짙게 베인것 같다는 느낌이든다. 왜 기자가 어느 한쪽에 편향된 가치판단까지 하지? 하는 생각이 든다. 기자라면 기사를 써야지 정치행위를 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우찬성 2016-09-20 21:25:37
가려진 여럿 눈보다 눈 떠있는 한 사람의 눈이 더 귀하다. 우교수는 현실을 바로 보고 말한것이다. 종교란 패거리가 아니다. 사람 사람이 귀한 존재이다. 그러나 종교인들이 자각이없이 패거리로 몰려 댕기는 것은 석가가 보여주는 종교가 아니다. 중생이 모인 패거리이다. 불교는 중도이며 중도에서 바른 견해가 나온다. 많은 사람의 견해가 꼭 옳은 것은 아니다. 한 사람의 바른 눈이 귀하다. 바른 신념이 없으면 우교수 같은 언어가 나오지 않는다.

삼존불 2016-09-23 16:14:57
법보기자들 지금 젤 신났을겁니다 있는건,없는건,전부 수집하여 여기저기 배포해서 신도단체들 부추켜서 우교수 빨리 흠집내야 불교총수한테 표창받고
진급도 빨리하죠 그런 충성도를 보여야 종단수뇌부에게 사랑받고 가정도 부유해지죠 기자들에게 이런기회가 자주오겠습니까? 다들 놓칠세라 혈안되어서
충성도 보이려고 안달하겠죠 그러니 기자분들한테는
양심이니 뭐니 이런말은 필요없을것 같네요
먹고사는일인데.....

利輪 범천왕 2016-09-22 17:25:32
우교수의발언 공감대가 형성됩니다 사실 틀린내용은없는거 같네요 평소 종단수뇌부들이 모든일을 성직자 수행자답게 처리하고행동 했으면 이런 망신스런사태까지 오지않았을텐데...ㅉ 권승님들 본인들은 잘못 100가지를해도 괜찮고 재가자들은 한가지만
도전적으로보이면 고소고발로 난무하고...수십년을지켜봐도 승려와신도 관계는 갑,을관계같기도하고
때로는 승려들은 브라흐만 신도는 수드라같은 느낌을 수없이 받을때가 많았죠 물론 대한민국 모든스님들이 그런건 아니지만,글구 꼭하나 궁금한게 용주사 사태는 일년지난 아직까지 왜 수수방관하시는지 꼭 답변좀부탁합시다

들꽃처럼 2016-09-20 22:08:28
맞는 말인데 뭘~ 어쩌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