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웅 위원장 “우희종 교수, 천만 노동자 모욕했다”
양한웅 위원장 “우희종 교수, 천만 노동자 모욕했다”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6.09.21 16:49
  • 댓글 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1일 우 교수 주장 반박글
“한상균 위원장 경찰 출두에
어느 누구도 관여한 적 없다”
“허위사실 유포 참회해야”

▲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 집행위원장.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지난해 12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조계사에 피신한 사건을 두고 ‘스님과 종무원들이 벌인 쇼’ ‘자승 총무원장이 한 위원장을 내보라고 지시했다’는 등의 주장을 한 것과 관련해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 집행위원장이 조계종 내부통신망에 글을 올려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한상균 위원장이 조계사에 피신할 때부터 경찰에 자진 출두할 때까지 한 위원장의 지근거리에서 모든 상황을 지켜봐온 인물이다.

양 위원장은 9월21일 조계종 내부통신망에 올린 글에서 “우희종 교수가 한상균 위원장의 조계사 피신과 나가는 과정에 대해 명백히 다르게 말을 하고 있다”며 “관련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이어 “한상균 위원장을 끝까지 보호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백번, 천번 아쉬움과 반성을 하고 질책도 받겠다”며 “그러나 우 교수가 마치 한 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각본이 있었다거나 (내보내라는) 지시가 있었던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양 위원장은 “조계사 피신 중에도 한상균 위원장이 노동악법 저지와 민중의 생존권을 위해 잠 못 이루고 고민하는 부분을 옆에서 봐 온 저로서는 사실과 다른 말들이 난무하는 것을 보면서 착잡할 뿐”이라며 “이 부분은 총무원과 종무원의 명예도 중요하지만 천만 노동자에게도 아주 중요한 역사적 사실이기에 바로 잡혀지기를 바란다”고 토로했다.

이에 앞서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는 최근 발간된 책 ‘쇼 개불릭’에서 한상균 위원장 일과 관련해 “자승과 도법의 ‘포장술’”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우 교수는 “오후에 경찰이 강제구인 하겠다고 등장을 해서 쇼를 벌이고, 종무원과 스님들이 나와서 막 막는 쇼를 벌인 거죠.… 그런 쇼를 부리다가 갑자기 자승이 신의 한수를 딱 둡니다. 결과적으로 경찰하고 총무원은 멋져 보이게 되고 민노총만 사기당하고, 이렇게 된 거죠”라고 열거했다. 심지어 우 교수는 지난 9월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외국에 있던 자승 총무원장이 (한 위원장을) 빨리 내보내라고 성화했다는 당시 화쟁위 위원의 전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양 위원장은 법보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우 교수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반박했다.

양 위원장은 “경찰의 강제 구인이 임박해지면서, 이대로 한 위원장이 경찰에 끌려가면 한국불교로서는 치욕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종무원들에게 경찰 진입을 함께 막자고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누구의 지시도 없었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이어 “한 위원장이 경찰에 자진출두를 결심한 것도 오로지 자신의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며 “한 위원장의 경찰출두 과정에서 어느 누구도 개입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양 위원장은 “나는 한 위원장이 조계사에 들어와 나갈 때까지 늘 곁에서 있었던 사람”이라며 “우 교수가 그런 주장을 하려면 최소한 나에게라도 확인을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양 위원장은 또 “총무원장이 한상균 위원장을 조계사에서 내보내라고 지시했다는 것도 사실 무근”이라며 “천만 노동자를 대표하는 민주노총 위원장이 조계종에 내몰려 경찰에 잡혀갔다는 게 말이 되느냐. 이는 민주노총과 천만 노동자를 모욕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양 위원장은 이어 “우 교수의 사실과 다른 발언들은 반드시 정정돼야 한다”며 “또 불교계와 노동자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서도 참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60호 / 2016년 9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업 안짓기 2016-09-24 14:12:40
우교수는 큰 산같은 구업을 어찌합니까?
본인이 직접 듣고 보지않은 것을 진짜처럼 자신있게 떠들고 책도 쓰는게 과히 천재적입니다.
그가 만일 교수가 아니라면 벌써 시정 잡배로 취급받았을거고 앞으론 교수자격도 없는 쓸쓸한 한 인간이 되어 예수발 붙잡고 눈물흘릴 듯 합니다. 그가 말한바 자신은 불교신자이자 기독교인이라고 밝힌게 왜 이제서야입니까. 결국 부처탈 쓴 광신 예수교인이죠. 그간의 불교 자정운동은 땅밟기로 결론되어질거고 걸레같은 입술에선 드디어 양다리 종교인이라 자백합니다. 우희종 같은 사람과 이 땅에 함께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상균/ 2016-09-23 10:18:13
애내들은 논점을 흐리는데 참 재주가 좋아. 그래서 한상균이 sns에 원장이 나가라고 시켰다는 대목이 있냐. 우씨가 문제가 되는 것은 원장이 내보라고 지시했다고 거짓말을 하니까 문제가 되는 거지. 한상균이 왜 sns에 그런 글을 써는지는 니가 좀 물어봐라. 조계사 들어올때도 자기 마음대로 들어왔으니까. 그리고 나중에 조계종에 고맙고 감사하다고 했던 것은 왜 그랬는지도 물어봐라. 가톨릭이 똑똑해. 고생은 고생대로하고 이런 쌍욕이나 들을 것 뻔히 아니까 안받아주지. 한상균 감옥에서 나오면 니 집으로 받아줘라.

한상균 2016-09-23 09:21:13
이런 글을 한위원장이 썼다는데 그 이유나 좀 알려주소. 이 기사가 사실이면 양한웅씨가 사람이고 불자인지 걱정스럽소.

한상균 2016-09-23 09:18:39
한위원장이 썼다는 sns에 대한 기삽니다.

한상균 위원장은 7일 밤 SNS를 통해 “한국 불교의 총본산 조계사에 인신을 의탁한지 22일이 되었다”며, “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신도회 고위급들에게 온갖 수모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찰은 나를 철저히 고립 유폐시키고 있다. 그 전술은 자본과 권력의 수법과 다르지 않다. 도량과 속세가 공존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처가 살아서 조계사에 계셨다면 고통받는 이천만 노동자를 내치지 않았을 것이다. 오늘날 종교의 현실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본질을 외면함을 일상으로

물밖 2016-09-23 00:10:20
어떻게 조계종 사회노동집행위원이란 분이... 이런 말씀을.... 한상균이 조계사에서 어떤 모욕을 당했는지 당시 소문 파다했는데... 오죽하면 스스로 걸어나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