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이번엔 “책 팔아서 스님들 고기 사주겠다”
우희종 이번엔 “책 팔아서 스님들 고기 사주겠다”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6.09.26 12:41
  • 댓글 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팟캐스트 출연해 또 조롱
불자들 공분에 불씨 지펴
교계 일부매체 우희종 두둔
신도단체를 가해자로 ‘둔갑’

▲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한국불교는 변태불교” “조계종은 늘 약자의 등에 빨대를 꽂고 산다” 등의 발언으로 불자들의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또 스님들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히려 우 교수는 자신의 발언이 틀리지 않았음을 강변하고 이를 지적하는 스님과 불교신행단체를 조롱하면서 불자들의 분노에 불을 지피고 있다.

우 교수는 9월22일 업로드된 팟캐스트 ‘쇼! 개불릭’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된 자신의 책을 홍보하면서 “책을 판돈으로 소송비에 사용하고 남으면 고기라도 사서 스님들에게 보내주겠다”고 발언했다.

우 교수는 이날 “9월30일 서울 방배동에 있는 ‘마지’에서 불교계의 루터 우희종, 불교계의 갈릴레이 강병균, 불교계의 스피노자 박병기 교수가 공개토론회를 진행한다”며 “그 자리에 당연히 ‘쇼 개불릭’ 책을 가져다 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책이 판매돼야 종단이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걸어올 때, (그 돈으로) 소송비용 좀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돈이) 남으면 고기 좀 사서 스님들에게 보내주고….”라고 말했다.

우 교수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연일 자신의 발언이 틀리지 않았음을 강변하고 있다. 특히 우 교수는 타종교인인 김근수 가톨릭프레스 편집장이 “조계종이 훼손당할 명예라도 있나”라고 발언해 불자들이 공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히려 그를 두둔하고 나서 우 교수에 대한 종교정체성 논란을 키우고 있다.

우 교수는 9월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계종단 승려들에 지킬 명예가 있나’라는 김근수 편집장의 발언은 붓다의 가르침에 맞는 적확한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붓다는 제자들에게 철저히 낮은 곳으로 임하도록 했고, 심지어 모함하고 모욕하며 몸을 찢더라도 담담히 받아들이라고 했다”며 “그렇기에 승가가 지킬 명예가 있고, 모욕이라고 외치고 있다면 그것은 승가도 수행자 집단도 아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런 가운데 교계 일부 매체는 우 교수의 불교폄하 발언에 대한 아무런 비판 없이 오히려 그를 두둔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특히 일부 매체는 우 교수의 불교폄하 발언과 관련해 사실해명과 공개참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낸 것에 대해서도 우 교수를 “불자지성인”이라고 두둔하는가 하면 “불교계가 한 지식인 불자를 향해 융단폭격을 가하고 있다”거나 “성숙하지 못한 대응”이라고 지적하는 등 마치 우 교수의 발언으로 상처 입은 불자들을 가해자처럼 내몰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조계종 종무원조합 관계자는 “우 교수의 허무맹랑한 발언으로 일반인들이 불교에 대해 오해하고, 이로 인해 불자들이 큰 상처를 받아도 불자들은 그냥 가만히 있어야 하는 것이냐”며 “정말로 우 교수가 불자지성인이라면 자신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은 스님과 불자들에게 참회하는 게 우선이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는 이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전혀 참회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우 교수에 대한 아무런 비판도 없이 이를 바로잡으려는 신도단체의 성명을 비판하는 모습을 보고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토로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61호 / 2016년 10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푸후 2016-10-01 19:58:52
책 팔아서 스님들 고기 사주겠다. 푸하하하, 너무 우스워.
---
한국불교가 대승불교라면 고기를 쳐먹지 않는 것이 기본인데, 한국 불교 쪼개종, 다른 종단 어디하나
제대로 육식가려가면서 중생활하는 놈들 별로 없다. 결국 대승불교라는 것은 개뻥이라는 사실.

참선하는 놈들은 참선하느라 고생한다고 고기쳐먹고,
총무원 땡초들은 행정일 하느라 힘들어서 술-고기쳐먹고,
포교하는 중들, 염불하는 중들은 체력 딸려서 고기쳐먹고, 등등등.
이게 현실임. 우교수의 역설적 비유를 아는 중들이 있을 까?

대승불교=대사기불교.

ㅋㅋ 2016-09-28 10:42:16
우씨와 강씨 같은 신종생물 惡口種이 惡口宗을 새롭게 만들었네. 아래 정치꾼은 악구종의 맹목신도일테고. 금요일 열린다는 악구종 단합대회나 참석하여라.

정치꾼들 2016-09-27 14:07:37
얼굴이나 허구대는 멀정한 이들이 절집에 들어와 누워있다.
머리깍고 잿빛 옷입었다.
그들 속에는 중생심만 우글거린다. 그들이 기도를 하나 참선을 하나 경을 보나 허구한 날 정치를 구상한다.
불법에 정치가 있나?
부처에게 물어봐라.
도덕이 사람을 다스린다. 총무원에 누구 그런 도덕이 잇는 사람이 있느냐 ? 저들과 같이 먹물 옷을 입고 같이 승이라고 둘러 쌓여 있는 내가 부끄럽다. 말세라고 하지만 그래도 불은 사람을 안 떠나있다.그것이 나에게는 작은 희망이다.

정치는 없다 2016-09-27 13:57:58
가해자로 둔갑하든 말든 부처 잘 믿으면 된다. 남을위해 신앙하느냐? 내가 변하면 우희종도 불자이다. 되러 감추려는 자들이 범법 자들이다. 불법은 어느쪽을 두둔 하는 것이 아니다.
평등이다. 사실 종단에 있는 이들이 무엇을 믿고 불교라고 하고 있나 ?

불교에 정치는 필요없다.

수행이 있을 뿐이다.
수행하면 덕이 생기고 그 덕으로 살림을 산다.곧 화합 승가의 틀이다. 누가 총무원장 지시받으려고 출가 했겠나. 그들 없어도 수행한다. 되러 저들은 수행집안에 소란 피는 전문 정치집단이다.

과장하지말자 2016-09-27 13:32:35
팟캐스트 출연해 또 조롱
불자들 공분에 불씨 지펴
교계 일부매체 우희종 두둔
신도단체를 가해자로 ‘둔갑’

조롱받을 짓에 대해 조롱한 것은 '비판'이다
불자들은 승려들 부패와 부패를 처벌하지 않는 것에 대해 공분하고 있다.
해종언론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교계 일부매체'라고 한다. 감동의 눈물을 흘려야 하나.
교계 일부매체들 우희종에 '융단폭격'이 사실에 더 부합하지 않을까.
해종언론이라는 곳에서 우희종 관련기사로 메인화면을 도배하듯이 두둔하지 않았는데
과장이 매우 심하다.
단순하게만 봐도 신도단체들이 마치 동원된 것처럼 보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