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월 스님, 유전자검사 거부하려면 주지 사퇴해야
성월 스님, 유전자검사 거부하려면 주지 사퇴해야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6.10.21 13:40
  • 댓글 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칼럼] 권오영 기자

‘과학적 검사 수용’ 약속1년
진실규명 없이 의혹만 커져
용주사 넘어 불교 위상 실추
유전자 검사 수용하는 것은
성월스님 향한 마지막 기대

지난해 10월15일 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 주지 성월 스님은 ‘자식이 있다’는 자신의 범계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스님은 이날 자신의 범계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면서 “진실규명을 위해 과학적 검사를 비롯한 모든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금까지 제기된 허위 주장이 사실로 드러나면 모든 책임을 지고 종단을 떠나겠다”고 사실상 승부수를 던졌다.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을 겨냥해서는 “단호한 법적조치를 통해 정법구현의 준엄함을 보이겠다”며 의혹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비록 기자회견에서 질의응답을 진행하지 않아 속 시원한 해명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성월 스님의 입장은 강경했다. 이 때문에 성월 스님의 범계의혹에 대한 진실여부는 곧 가려질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다.

▲ 성월 스님은 지난해 10월15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범계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모든 책임을 지고 종단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또 “진실규명을 위해 과학적 검사를 비롯해 모든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꼭 1년이 지났지만 성월 스님의 범계의혹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의혹은 눈덩이처럼 커져 성월 스님의 범계의혹은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심지어 용주사 주변에서는 성월 스님을 겨냥해 ‘쌍둥이 아빠’ ‘파계승’ 등등의 말들이 공공연히 떠돌고 있다. 또 용주사 신도비대위는 사찰 앞에서 성월 스님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2년째 이어가면서 소를 몰고 사찰에 난입하는 등 극단적인 시위 방법으로 사찰 측과 마찰을 빚는 일도 잦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성월 스님은 자신이 기자회견에서 밝혔던 대중들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과학적 검사는 고사하고 의혹 유포자들을 상대로 제기했던 명예훼손 고소마저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은 커졌고,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그러는 사이 성월 스님 문제는 용주사를 넘어 조계종 전체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부 신도단체는 “개나 소나 주지하는 조계종”이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SNS 등을 통해 조계종 전체가 부도덕한 종단이라며 부풀려 호도하고 있다. 심지어 한 가톨릭 인사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조계종이 훼손당할 명예라도 있나”라는 조롱 섞인 발언까지 내뱉고 있다. 이 때문에 조계종의 사회적 위상은 급격히 실추되고 있으며 여법하게 수행하는 스님들마저 도매금으로 평가절하되고 있다.

이처럼 성월 스님의 문제가 확산된 데는 조계종 총무원의 책임도 크다. 성월 스님의 문제는 지난 2014년 8월 용주사 주지 선거과정에서 처음 공론화됐다. 성월 스님은 용주사 주지 선거과정에서 수계사실이 불명확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주지로 당선된 이후에는 숨겨둔 아내와 자식이 있다는 의혹까지 일면서 큰 혼란에 빠졌다.

그럼에도 종단의 사정기관인 총무원 호법부는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오히려 성월 스님에 대한 조사를 차일피일 미루면서 종단에 대한 비판여론만 키웠다. 급기야 지난해 10월 총무원은 객관성을 이유로 중앙종회에 성월 스님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무리수를 뒀다. 이 일로 총무원 호법부는 종단의 유일한 사정기관으로서의 권한과 책임을 스스로 포기했다는 비판에 직면해야만 했다.

중앙종회 역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중앙종회는 호법분과위원회 내에 용주사 문제해결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해 3개월간의 조사를 진행했지만 의혹을 제기한 용주사 비대위 소속의 스님들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서 진실규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처음부터 수사권을 갖고 있지 않은 중앙종회가 이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무리가 따를 수밖에 없었다.

결국 중앙종회 호법분과 소위원회는 지난 3월 이렇다 할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해산했다. 이후 총무원과 중앙종회는 성월 스님 문제를 사실상 방치하면서 비판이 용주사를 넘어 종단으로 급격히 확산됐다.

이 문제와 관련해 총무원 측은 “성월 스님이 스스로 무고함을 주장하고 있는 상태에서 현직 교구본사 주지를 명확한 증거도 없이 징계할 수 없다”고 항변하고 있다. 물론 현직 교구본사주지를 여론에 따라 징계여부를 결정할 수는 없다. 이 문제가 선례가 된다면 징계의 원칙이 훼손될 수 있고, 향후 정치적으로 악용될 소지도 다분하기 때문이다. 그렇더라도 총무원측은 지난해 성월 스님이 기자회견을 열어 “과학적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를 이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했다.

사실 이 문제의 해결여부는 처음부터 성월 스님의 선택에 달렸었다. 현재 용주사 신도비대위 측은 용주사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면서 성월 스님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요구하고 있다. 재판부도 이런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성월 스님은 자신의 무고함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1년 전 기자회견에서 대중들과 약속했던 “과학적 검사”를 수용해야 한다. 이를 통해 진실여부를 명확히 가리고 자신의 일로 벌어진 종단 안팎의 혼란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

 
그러나 이를 거부한다면 성월 스님은 교구본사 주지로서의 신뢰도 자격도 잃게 된다. 종단과 한국불교를 위해서라도 스스로 교구본사 주지에서 물러나야 한다. 그것이 불교계가 성월 스님에게 거는 마지막 기대일 것이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64호 / 2016년 10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햇살줍는아이 2016-10-21 19:26:08
성월 스님은 자신이 기자회견에서 밝혔던 대중들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과학적 검사는 고사하고 의혹 유포자들을 상대로 제기했던 명예훼손고소마저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
유전자검사 받지 않으려는 수작이 보였지.

강명호 2016-10-22 23:49:18
누군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 하는데 하물며 출가승려가 2년넘게 부처님과종단,불자들을 먹칠하고 자부심을 깡그리 무너뜨리는구나.부끄러워 못살겠다 불교집안엔 책임지는 양심이 없다.

결국 2016-10-22 17:49:15
이 기사에 따르면 우희종의 지적이 타당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 헌데 어찌하여 우희종에 대한 비난성 기사를 무려 20여개나 메인에 걸었는가?

이제 2016-10-22 17:51:34
출구전략이 나온 것 같다. 함께 갈 수 없으니 버리자,고 결론이 난 것 같다. 이유가 뭘까.

개성도 2016-10-21 19:24:11
성월이가 태안지구개발로 쳐먹을것 다쳐먹었고 이젠
나가서 중 생활 않해도 평생 먹을것 해놨으니 자승이가 사직을 권유하고 성월이도 쾌히 OK 했나보지
법보에서 일방적으로 성월이 내치는기사를 쓸일은
만무하고 총무원지시 받고 성월이 길 열어주는거 같네! 즉 짜고치는 고스톱 이라고나 할까.....?
하여간 법보에서 안하든짓 하니까 생각을 더 많이
하게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