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수 요양병원, 흑자운영으로 전환
보리수 요양병원, 흑자운영으로 전환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6.11.29 14: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24일 현황 보고
추가 사업계획 발표도

재정악화로 난항을 겪었던 의료법인 동행 보리수 요양병원(이사장 범우 스님)이 올해 재개원 이후 지난 8월부터 흑자 운영체계로 전환됐다. 

손양호 보리수요양병원 상임이사는 11월24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최근 운영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손 이사는 “지난 3월28일 재개원한 요양병원은 그동안 운영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며  “11월 흑자는 8천만원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2017년 중 2개층을 증축해 종단 스님들의 전용병실 확충과 더불어 인공 신장실을 운영해 월 5000만원, 연 6억원의 운영수익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보리수요양병원은 김포시에 위치한 요양병원으로, 4494㎡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 내 총 146병상이 마련돼 있다. 지난 7월 조계종 승려복지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369호 / 2016년 11월 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자 2017-02-27 00:47:26
내부적으로 타노인병원보다
프로그램이 매우 약하고
비용이 비쌉니다.
개별 병원 차이라고 이해하고싶습니다.
종합병원도 아니고 2개층 증축...
내실에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불자 2016-11-30 15:20:54
조계종에서 스님들과 불자들을 위해 큰일하셨네요.
한국에서 가장 시설이 좋은 요양병원이더군요.
직접가서 보았어요. 그리고 사찰 경내지에 시원한 도로 등 어느 스님께서 불사를 하셨는지 대단하시네요. 많은 스님들이 종단을 위해 불자들을 위해 새로운 많은 사업들을 펼쳐나가시면 더욱 좋겠어요. 건립하신 스님..정말 고생하셨어요. 감사드립니다.
나무관세음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