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5.27 일 07:39
출판
불서
기사 (전체 5,85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불서] 휴식하듯 ‘나’ 찾는 길을 안내하는 이정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더 멋지고 좋은 경험이 아니라 그저 마음의 공간을 정리하는 일입니다. 주기적으로 삶을 정리하고 매듭지으면서 마음의 여유 공간을 만들어보세요.”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달려가는 이 시대 세간 사람들을 향해 많은 이들이 이런 저런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22
[불서] 사회 참여와 내적 성장은 함께할 수 있나
우리사회가 다양한 종교를 품고 사는 모습이 더 이상 생경하지 않은 것은 일반 대중이 각각의 종교를 이해하는 폭이 그만큼 넓어졌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다양한 종교가 공존하고 있음에도, 이 사회가 맑고 밝은 모습보다 점차로 암울하고 황폐해지는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22
[불서] 원효스님이 ‘일심’ 토대 주석한 경전
성불·지혜 과정 해설로 다시 만나다
“만약 중생을 교화하려면 무생으로 교화해야 하느니라. 무생으로 교화해야만 생이 아니므로, 그 교화가 무엇보다 큰 것이니라. 저 중생으로 하여금 모든 마음과 나를 벗어나게 해야 하느니라. 일체의 마음과 나는 본래 공적하니라. 만약, 마음이 공함을 얻으면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22
[불서] 스물다섯 인연이 밝힌 혜암 스님의 삶·사상
“큰스님만 장좌불와와 일종식을 하셔서 저희가 참 면목이 없었어요. 스승은 정진하는데 제자들은 잠을 자고 있으니 얼마나 한심해요. 그래도 차츰차츰 강도를 높여 큰스님과 함께 용맹정진을 한 것은 잘한 일 같습니다.”혜암선사진흥회, ‘스승혜암’ 출간탄신 1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15
[불서] 선방에서 죽고 다시 사는 스님들 이야기
‘이곳은 스님들의 수행공간이오니 출입을 삼가 하시기 바랍니다.’선원이 있는 사찰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문구다. 그래서 궁금하다. 도대체 저 안에서는 누가 무엇을 하고 있으며,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선방에 방부를 들이기 시작한지 40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08
[불서] 청년 박재철서 비구 법정이 되기까지 흔적
“고난을 겪는 사람은 행복하게만 사는 사람보다는 훨씬 인생에 대해서 경험이 많아서 자신이 생기고 또한 생활에 대한 저항력도 길러지는 것이다. ‘마음에 따르지 말고 마음의 주인이 되어라’.”한국전쟁이 끝나면서 인간이 저지를 수 있는 최악의 참상을 목격한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08
[불서] 1초 여유로 업무 효율·생산성 UP
친절하고 행복한 사람이 되는 법
독일 나치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빅터 프랭클은 “자극과 반응 사이에는 공간이 있다. 우리가 자신의 반응을 선택할 수 있는 힘은 바로 그 공간에 있다. 우리의 성장과 자유는 우리가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달려있다”고 했다. 나치 수용소에서 벌어진 극한의 상황
심정섭 전문위원   2018-05-08
[불서] 선생님이 아픈 청소년에 전하는 붓다의 치유책
아픈 청년들을 향한 우려와 격려, 그리고 위로하는 토닥거림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년들만큼이나 아픈 또래가 또 있다. 공부, 성적, 이성교제, 친구관계 등으로 매일 반복되는 스트레스 속에 살아가는 청소년들이다.그러나 대부분 어른들은 문제를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30
[불서] 불교사상을 품은 혁명가 맑스를 만나다
“하루 종일 길을 오르내리며 내 마음은 불교에서 열반의 경지로 여기는 무의 상태를 유지했다.”뜻밖이다. 독일 라인란트 출신의 공산주의 혁명가이자 마르크스주의의 창시자인 맑스가 절친 엥겔스에게 편지를 보내면서 불교, 열반, 무를 언급했다. 맑스는 이에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30
[불서] 일체의 지혜를 아는 지혜를 배우다
‘대비로자나성불신변가지경(大毘盧舍那成佛神變加持經)’, 즉 ‘대일경’은 대일여래인 비로자나부처님이 성불해서 신묘한 변화를 나타내고, 부처님의 대자대비한 힘의 가호를 통해 중생을 부처와 일체가 되는 경지로 이끄는 ‘가지(加持)’를 행하는 경을 말한다.이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30
[불서] 아인슈타인은 왜 불교에 심취했을까?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은 종교와 과학을 수레의 두 바퀴에 비유하였다. 그는 진리를 찾은 것은 이성적 사유에 의해서가 아니라 종교적 감정이며 인간의 이성은 이렇게 찾은 진리를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정리하는 것이라고 보았다. 아인슈타인은 미래의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23
[불서] 영가선사 사상, 대표 주석서 4종으로 읽다
중국 선가의 영가 현각은 남악 회양, 남양 혜충, 청원 행사, 하택 신회와 더불어 혜능 문하의 오대산맥 중 하나로 일컬어지는 걸출한 선지식이다. 하지만 영가 현각은 혜능에게 직접 가르침을 받은 제자가 아니다.천태종의 고승으로 혜능을 만나기 전에 이미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23
[불서] 희망·용기 전하는 수행자 명상록
“내 삶의 최고의 선물은 ‘지금’이야.”“어제의 생각이 오늘의 삶을 만들 듯이 지금 나의 생각이 다음날 나의 삶의 토대가 된다.”“한결같은 마음은 내적으로는 담백한 인격을 형성하고 타인에게는 신뢰감을 줍니다. 상대에 대한 최상의 선물은 그를 믿는 것입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23
[불서] 부처님 가르침 핵심 담아낸 안내서
청정한 계행과 수행에서 발현된 지혜와 자비로 후학들을 제접하면서 사부대중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던 청화(1924~2003) 스님은 출·재가를 막론하고 제자들에게 ‘금강심론(金剛心論)’ 공부를 당부했다.청화 스님이 이토록 ‘금강심론’ 설파에 공들인 이유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23
[불서] 인공지능 시대에 인간답게 살아남는 비법
알파고가 이세돌과 대국할 당시만 해도 우리는 인공지능이 무엇인지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그 장면은 신기하기도 했고, 한편으로 충격도 적지 않았다. 아마도 세상 변화를 읽지 못하면 알파고가 이세돌을 꺾었을 때 마주한 충격을 계속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17
[불서] 하루 1분이면 평상심·집중력 업그레이드
무한 경쟁시대를 살아가는 이 시대 사람들 중 집중력이 약해 실수가 잦아지고, 매일 같이 야근하고, 잃어버린 물건을 찾느라 지각하고, 기획안이 매번 퇴짜 맞는 일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래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고 생각하고, 삶이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17
[불서] 오랜 수행·전법 경험으로 풀어내
마음으로 전하는 부처님 가르침
우리는 이미 오래 전부터 다종교사회를 살고 있다. 그렇게 다양한 종교가 함께 존재하고 있는 만큼, 나라가 평안하고 각자 삶이 여유롭고 사람들은 서로를 도우며 상생의 시대를 살아가는 게 상식적인 모습일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일부 종교인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17
[불서] “부처님, 도대체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나는 누구이며, 왜 세상에 태어났을까요?”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까요?” “도대체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걸까요?”세상 사람들이 매일 자신에게, 혹은 주변 사람들에게 묻는 질문이다. 삶이 힘겹게 느껴질 때면 이런 물음은 더 자주 자신을 향하고, 답을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09
[불서] 143편 편지글에서 불법의 정수를 배우다
‘깨달음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수행해야 하는가’수많은 이들이 이 물음에 답을 얻고자 고뇌하며 참선, 간경, 염불, 주력 수행을 하고 있다. 또 예부터 이런 물음이 이어졌기에 선 관련 서적에도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어떤 것이 법입니까’ ‘어떤 것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09
[불서] 사진으로 보는 우리 사찰 건축·문화재
고등학교 1학년이던 1962년 추석날. 서울 어느 극장 앞에서 우연히 사단법인 룸비니를 세운 법주를 만났고, 이후 집으로 배달된 한통의 엽서에는 당시 군사정부를 비판하는 동아일보 사설로 정부에 미운털이 박혔던 황산덕 서울대 법대 교수가 대표로 있는 룸
심정섭 전문위원   2018-04-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