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5 월 08:14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기사 (전체 2,40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33. 라훌라와 출가
‘부처님이 라훌라에게 이르셨다. “네가 유마힐의 병문안을 가라.” 그러자 라훌라가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도 그의 병문안을 갈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옛적에 비야리성 여러 장자의 아들들이 저에게 출가하여 도를 닦는 것이 무슨 공덕이 있느냐”
이제열   2017-09-19
[연재] 33. 증오심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
그때가 언젠지 아무도 모르는 아주 먼 옛날에, 가리왕이 사냥을 나갔다. 따라간 궁녀들이 눈에 보이지 않자 찾아 나선 왕은, 그들이 동굴 속의 선인과 함께 있는 걸 보고 분노하며, 선인의 온몸을 칼로 갈가리 잘랐다. 그런데 선인은 증오가 일어나지 않았다
강병균 교수   2017-09-19
[연재] 33. 그대, 안광낙지시를 보장할 그 무언가를 닦았는가?!
원문: 지공이 ‘세간을 초월한 명사를 만나지 못했다면, 대승의 법약을 그릇되게 복용한다’라고 하였다. 그대가 지금 일체시중 행주좌와에 무심을 배워 오랫동안 거듭하면, 힘을 조금이라도 얻을 것이다. 그러므로 ‘여래의 설법은 다 사람을 교화하기 위한 것으
정운 스님   2017-09-19
[연재] 17. 이원수의 ‘밤중에’
“왜 잠 깼니? 어서 자거라. 어서 자거라!”이 구절에서 6·70대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초등학교 시절(당시는 국민학교) 교과서에서 배웠던 동시 한 편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가난했던 시절, 잘 살아보려고 애썼던 시대의 어린이들에게 교과서에 실려 심금을
신현득   2017-09-19
[연재] 3. 진작과 위작의 미묘한 경계선
문화재를 얘기할 때 항상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위작의 문제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위작이란 진품이 아닌 미술품을 말하는데, 작품이 충실하게 그 시대의 풍격을 표현하였으나 이익을 꾀하고 세상 사람들을 속이기 위한 목적으로 옛것을 모조한 작품을 말한
이숙희   2017-09-19
[연재] 34. 비구승들의 서울 시내 시위행진
1960년 4·19혁명으로 12년에 걸친 이승만 독재가 무너지자, 불교계에서는 이승만의 이른바 ‘정화 유시’로 종권 싸움에서 강제로 밀려났다고 여기고 있던 대처 측의 움직임이 새로운 분규의 불씨를 피우고 있었다.이승만 독재정권 무너지자대처측 항소 등
이병두   2017-09-19
[연재] 33. 스스로를 돌보는 자기연민수행
안녕하세요? 지난 한 주 순수한 동기로 타인이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는 지혜로운 연민수행을 해보셨는지요?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인 연민(karuna- compassion)은 생명을 소중하고 귀하게, 측은히 여기는 마음을 말합니다. ‘법구경(
재마 스님   2017-09-19
[연재] 경북지역단 염불포교 황련팀 박돈우-상
슬픔은 한꺼번에 찾아왔다. 한여름, 시야를 순식간에 가리는 폭우처럼 갑작스러웠다. 의사의 입술 사이로 빠져나오는 단어 하나하나가 거센 빗줄기 같았다. 딸아이와 사별로 후회·자책3000배 등으로 극복하면서불교대학·포교사 인연 닿아“의사의 한계를 느끼고
박돈우   2017-09-19
[연재] 김술환
소리가 좋다. 산사에서 흘러나오는 경전 읽는 소리, 목탁소리, 염불소리, 풍경소리…. 법당에서 좌선이라도 하면 마음이 한없이 편해진다. 남의 집 같지 않다. 산행을 하더라도 사찰 있는 곳을 찾는다. 걷는 자체가 수행이라 여겨져 혹여 전생에
법보신문   2017-09-19
[연재] 35. 우리는 어떤 기원을 실천하며 살까
“부자들은 돈이 많으니까 남 도와주는 것도 많이 할 수 있잖아요. 그러니까 복을 더 많이 짓게 되고, 복을 지으니까 더 잘 살 수밖에 없는 거죠. 가난한 사람들은 돈이 없으니까 도와주고 싶어도 도와줄 수가 없잖아요. 당연히 복을 지을 수가 없으니까 더
조정육   2017-09-19
[연재] 35. 시위 자타카-중
부처님께서 전생에 동물로 태어나 동물의 한계를 넘어서는 덕행으로 공덕을 쌓아가는 이야기들은 우리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온다. 하지만 부처님께서 인간으로 태어나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자기희생으로 공덕을 쌓아가는 이야기에는 쉽게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많다.
황순일 교수   2017-09-19
[연재] 67. 자원 순환, 작은 수고로움에서 시작
다 쓴 식용유통을 재활용 바구니에 넣으려다 문득 떠오른 생각이 있었다. 식용유통도 식용유를 담으려고 만들어졌으니 포장재다. 재활용이 되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분리배출하고 나면 식용유통과 나와의 인연은 다 했다고 생각했다. 나는 소비자로서 자원
최원형   2017-09-19
[연재] 17. 신데렐라 ④
하나의 물이 존재의 감각기관과 인식에 따라 저마다 다르게 보인다. 천신에겐 빛으로, 인간에겐 물로, 아귀에겐 피고름으로, 물고기에겐 집으로 보인다. 일수사견(一水四見)이다. 저기 저 뱀이 공포를 불러일으킨다. 놀란 가슴을 진정하고 바라보니 한갓 삼으로
김권태   2017-09-19
[연재] 80. 빈승의 의식주행(衣食住行)-하
"빈승에게는 자신만의 교통 공구가 생겼으니 더욱 편리해졌습니다. 불광산에서는 저를 위해 7~8명이 탈 수 있는 국산자동차 한 대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실제적으로 매번 탑승하는 사람이 4명이 넘다보니 어디를 가더라도 항상 차 안에는 사람으로 가득합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9-19
[연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불교 축제-상
에살라 페라헤라(Essala Perahera) 축제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불교 축제라고 여겨진다. 이 화려한 축제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선정된 스리랑카의 아름다운 도시 캔디(Kandy)에서 매년 여름 열린다. 이 축제가 열리는 기간은 부처님께
알랭 베르디에   2017-09-19
[연재] 글과 말, 그에 따른 행동
어느 비구니 스님을 만났는데, 선물로 직접 쓴 책 한 권을 드렸습니다. 첫 만남의 기념이 될 만한 좋은 것이라 여겨 그렇게 했지요. 다시 만난 날, 스님은 책 이야기를 했습니다. 내용이 좋아서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주고, 특히 글과 함께 있는
금해 스님   2017-09-19
[연재] 34. 분별없는 윤리학, 차별 없는 존재론-상
조주 스님이 대중에게 법문을 했다.조주가 승찬의 ‘간택’ 부정했던 것은논리적인 역설 뒤엎어버리려는 의도말에 매이지 않고 실행하는 법 지도“지극한 도는 어렵지 않으니, 오직 간택을 하지 않으면 될 뿐이니라. 근근이 말하는 것이지만, 이 또한 간택이고 명
이진경 교수   2017-09-19
[연재] 34. 초열지옥이 던지는 경고의 의미
초열지옥의 열세 번째 별처지옥인 흑철승표인해수고처(黑鐵繩摽刃解受苦處)’ 역시 사견을 믿고, 남들에게 적극적으로 설파하며, 즐겨 행하는 외도들이 떨어지는 지옥이라고 할 수 있다. ‘정법념처경’에서는 이 별처지옥으로 떨어지는 업인이 되는 사견
김성순   2017-09-19
[연재] 17. 한국불교사 시대구분론 ③
이상 박한영·이능화·권상로 등 3인의 한국불교사 시대구분론에서 보여주는 역사의식의 공통점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당대의 불교에서 그때까지의 침체를 벗어나 부흥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불교계몽운동가·불교개혁가로서의 공통된
최병헌 교수   2017-09-19
[연재] 극락을 바라는 마음도 버리고
제가 지금 ‘편지’라는 형식의 글을 쓰고 있습니다만, 옛날 스님들도 편지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고 수행을 지도했습니다. 선종의 선사들도 많은 편지를 남기고 있지만, 정토문의 스님들도 많은 편지를 남기고 있습니다. 그 중에 한 편지를 읽어드리고자 합니
김호성 교수   2017-09-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