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11:07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김재권의 명상심리로 풀어보는 불교교리
해주 스님의 법성게 강설
심재관의 불교 속의 꿈, 꿈 속의 불교
임연숙의 그림으로 만나는 명상
주수완의 미켈란젤로 앞에 선 불교미술사학자
김규보의 여성수행자 노래
알랭 베르디에의 세계의 여성수행자
강경구의 불교건강학
임석규의 테마가 있는 절터 기행
김영욱의 선시로 읽는 선화
배길몽의 불교와 과학
채문기의 천강에서 달을 보다
남수연 성지탐사 전문기자의 꺼지지 않는 법등 스리랑카
다시읽는 명칼럼
조계종 총무원장 열전
-석진 스님에서 자승 스님까지
기사 (전체 2,1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31. 손동연의 ‘병아리 봄’
봄은 즐겁다. 온갖 꽃이 피어서 사람의 마음을 밝히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개나리는 목련·진달래와 함께 봄소식을 가장 먼저 알리는 꽃의 전령이다. 담장이나 울타리에서, 밭둑길에서 샛노란 꽃빛깔로 봄을 알리고 있는 것이 개나리이다. 가느다란 가지에는 조롱
신현득   2018-04-18
[연재] 60. 웻산타라자타카-⑭왕카산의 은신처
채타의 왕족들과 작별을 고한 웻산타라 가족은 왕카산으로 향했다. 가족들은 맨발로 걸어서 케투마티(Ketumati)강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산에 사는 사람을 만나 달콤한 꿀과 따뜻한 음식을 대접 받았다.인드라신, 태자 가족 위해왕카산에 은신
황순일 교수   2018-04-18
[연재] 8. 지혜의 나무에 관한 다난자야의 꿈
인도의 고전 서사시 마하바라타는 불교 문학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마하바라타의 인물설정과 지리적 배경도 자타카와 같은 문학에 그대로 반영되는 경우가 있는데, 예를 들면 비두라(Vidhura) 자타카와 같은 경우가 그렇다. 비두라는 마하바라타에서 판다
심재관 교수   2018-04-18
[연재] 8. 남한강-금모래, 은모래
유난히 추웠던 겨울을 벗고 온 대지가 깨어나려고 발버둥을 친다. 꽃이 잘 피다가 비가오고 바람이 불고, 춥고, 덥고를 반복하면서 변화를 만들어내는 때이다. 동양회화에서 수묵화의 전통은 다양한 기법과 형식의 변화를 겪으면서 여전히 현대의 작가들이 다루고
임연숙   2018-04-18
[연재] 33. 권진의 노래(勸進歌)
드디어 ‘권진의 노래(勸進歌)’를 공개합니다. 이 노래는 한번 다 읽게 되면 저절로 “나무아미타불”을 88번 외게 됩니다. 그래서 부제로 ‘팔팔칭명가(八八稱名歌)’라고 하였습니다. 혼자서 읽어도 좋겠습니다만 법회나 모임에서 여러 길벗들이 다 함께 소리
김호성 교수   2018-04-18
[연재] 62. 1968년 출범 군포교 원력
개신교와 천주교에 비하여 20년 가까이 늦은 1968년에야 아주 힘든 과정을 거쳐 군법사 제도가 도입되는 과정을 지난 글에서 소개했다.(‘44회 최초의 군법사 해외 파견’, 2017년 12월6일자)청담 스님, 열반 이틀 전에군 법당 준공식 동참 격려기
이병두   2018-04-18
[연재] 7. 사천 배방사지(泗川 排房寺址)
사천시는 한반도의 남단이자 경상남도의 남서부에 위치하고 있는 도시이다. 동쪽으로 고성군, 서쪽으로 하동군, 북쪽으로 진주시와 이웃해있다. 해상으로는 여수시부터 거제시까지 이르는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중심에 위치해 있어 내륙과 해양문화가 서로 결합해 지역
임석규   2018-04-18
[연재] 주력수행 민갑연-하
한번은 자모회 기도반 도반의 아이가 높은 곳에서 떨어진 일이 있었다.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광명진언이 쏟아졌다. 힘든 상황에 눈물을 흘리면서도 광명진언을 읊다보니 마음이 차분해졌다. 물론 매사에 항상 차분함을 유지하기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다. 나 역
법보신문   2018-04-18
[연재] 울산지역단 청소년포교 수보리팀 이성열-상
부처님 앞에 복전을 가꾸는 일은 마냥 즐겁다. 재적사찰로 기도하러 가는 신행이 일상이 되면 날마다 좋은 날이 되리라 믿는다. 매주 일요일 아침, 그 마음 들고 사찰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볍다.재적사찰 울산 황룡사에서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 활동예불하는 아이들
이성열   2018-04-18
[연재] 14. 트림의 과학
봉은사에서 무료진료소에서 일할 봉사자들을 면접하던 때의 일이다. 벌서 20여년 전의 일이 되겠다. 어떤 아름답게 생긴 간호사 한분이 면접자들에게 ‘당신은 배고픈 사람의 고통을 아느냐?’고 물어 잠깐 머쓱한 적이 있었다. 배고픈 이에게 먹을 것 주는 것
강경구   2018-04-18
[연재] 94. 지혜로운 삶이란?
요사이 우리 집 베란다에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빨래 대신 각종 비닐봉투들이 건조대에 걸려있다. 얼마 전 비닐쓰레기 대란 이후 우리 아파트는 비닐봉지에 묻은 이물질을 깨끗이 씻고 말려서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비닐봉지에 붙어 있는 종이 스티커 등도 말끔히
최원형   2018-04-18
[연재] 11. ‘거룩한 세종의 역경사업’ ① - 이병주, 1983년 ‘불교사상’
세종의 훈민정음 창제는 해묵은 한자문화권에 맞선 우렁찬 도전이었다. 자주와 민주와 실용의 보람을 치밀하게 경영한 영주(英主)의 영단이었다. 민족문화의 자랑을 만세반석에 뿌리 내린 거룩이었으니, 특히 반포를 전후한 보급책은 오늘날 생각해도 정녕 놀라운
법보신문   2018-04-17
[연재] 14. 바르카 마단
바르카 마단(Barkha Madan)은 1994년 미스인도 대회에서 최종 후보에 올랐던 인물이다. 같은 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미인대회에서는 준우승 왕관을 썼다.미인대회 준우승해 연예계 진출큰 성공 얻었지만 행복 못 느껴타지역 출신
알랭 베르디에   2018-04-17
[연재] 15. 3법인의 의미
3법인(三法印)은 붓다의 가르침, 불법(佛法, buddha-dharma)의 특징을 가장 핵심적으로 제시하는 용어로 쓰인다. 즉 3법인은 먼저 연기설의 입장에서 불교가 아닌 외도들의 교설과 구별되는 특징을 나타낸다. 아울러 이는 5온이나 일체의 존재에
김재권 교수   2018-04-17
[연재] 62. 제갈량의 사세부득
‘삼국지’는 중국 후한(後漢) 말기에 봉기한 세력들 간의 쟁투를 바탕으로 쓰여진 대하소설이다. 이 소설의 수많은 주인공 중 독자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인물은 자(字)가 공명(孔明)이어서 제갈공명으로 더 알려진 제갈량(諸葛亮, 181~234)이다.
김정빈 교수   2018-04-17
[연재] 8. 발원문과 저술
낙산의 바닷가 굴 안에서 친견한 관세음보살의 상을 금당(현 홍련암)에 모신 의상 스님의 관음신앙은 관세음보살에게 귀의하는 ‘백화도량발원문’에도 잘 나타나 있다. 의상 스님의 이 발원문은 우리나라 발원문의 효시로서 고려 체원 스님이 주석한 ‘백화도량발원
해주 스님   2018-04-17
[연재] 6. 최초의 불치사 이수루무니아
싱할라왕조의 위대한 대왕 둣타가마니의 아들 살리야는 왕좌를 이어받을 후계자였다. 둣타가마니는 타밀 왕 엘랄라를 물리치고 44년간 이어진 타밀족의 싱할라왕국 지배를 종식시킨 민족의 영웅이었다. 둣타가마니의 후계자인 살리야는 그러나 천한 집시 여인과 사랑
남수연 기자   2018-04-17
[연재] 월정사·법보신문·선학회, ‘출가’세미나 ①
인도의 출가문화와 불교불교는 본래 출가지향 종교인류 첫 수행 전문 조직체재가자보다 위상 훨씬 높아도덕성은 출가자 필수항목불교는 본래 출가의 종교였다. 불교역사는 항상 출가 지향에 있다. 이러한 출가자의 공동체는 인류역사상 최초의 수행 전문 조직체이자
정리=이재형 기자   2018-04-17
[연재] 6. 4·11대 총무원장 영암 스님-상
1967년 7월25일 해인사에서 열린 16회 임시중앙종회는 혼란의 연속이었다. 종단 부채의 책임을 물어 경산 총무원장의 경질을 요구했던 종정 청담 스님이 자신의 뜻이 반영되지 않자 “종정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이날 중앙종회에서는 종정스
권오영 기자   2018-04-17
[연재] 15. 밧다 ②
“사형을 선고받고 집행장으로 끌려갈 때, 천신에게 기도했어. 살려주신다면 공양을 바치겠다고. 내 이렇게 살아났으니,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천신이 가만히 있겠나. 나를 위해 공양을 마련해 주시오. 준비가 끝나거든 같이 갑시다.”살기 가득한 사투카 밀치
김규보   2018-04-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