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21 월 13:21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8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 “수좌회 집행부 행보 안타깝고 우려스럽다”
수좌회 지도자가 징계자들과불화 목소리 높이는 모습은비승가적이며 지혜롭지 못해정치승·징계자들 이익 위한탐욕스런 정치공세에 불과수행자라면 지혜 보여줄 뿐태백산 각화사선원장 노현 스님이 8월17일 전국선원수좌회의 승려대회 결의를 비판하는 기고문을 보내왔다.
법보신문   2017-08-17
[기고] “80세 노보살, 선 채로 염불하다 극락왕생”
김지수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7월5일 법보신문에 중국 절강성의 80세 노보살이 염불하다 극락왕생했다는 유튜브 동영상과 관련해 기고문을 보내왔다. 김 교수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국립대만대학 법률학연구소에서 3년간 유학했다. 서울대 대학원에
법보신문   2017-07-06
[기고] 성태용 교수의 ‘조계종이 이리도 깔보였는가?’에 대한 질의
성태용(건국대 철학과 교수) 법보신문 논설위원의 ‘조계종이 이리도 깔보였는가’ 제하의 칼럼과 관련해 임지연 바른불교재가모임 상임대표가 6월15일 성태용 교수에 대한 질의 형식의 기고문을 보내와 이를 게재한다. 이 기고문은 법보신문의 편집 방향과 같지
법보신문   2017-06-16
[기고] “대행선, 실질적 수행 메커니즘서 고찰해야 이해 가능”
이제열 불교경전연구원장이 최근 한마음선원 대행선연구원의 ‘대행선’ 학술대회의 논문 내용을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서강대대학원 종교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한 이상호 전 한마음선원 전국청년연합회장이 6월14일 법보신문에 이제열 원장의 주장을 비판하는 기고
법보신문   2017-06-14
[기고] 김호성 동국대 교수, 원의범 교수 추모시
선생님, 당신은 말씀하셨지요-원의범 선생님의 부음(訃音)을 듣고서선생님, 불교인식논리학의 명가(名家)답게 당신께서는 수많은 명언을 토로하셨지요.어느 때 학교에서 인도철학과를 계속 두어야 하느냐 어쩌느냐 그런 일이 있었을 때, 학교 당국자에게 말씀하셨다
법보신문   2017-06-07
[기고] “대행 스님 비불교적 요소 외면…합리화에만 급급”
이제열 불교경전연구원장이 6월1일 한마음선원 대행선연구원이 5월19일 ‘대행선’을 주제로 개최한 첫 학술대회의 논문 내용을 비판하는 기고문을 보내왔다. 이제열 원장은 이에 앞서 5월10일 대행선연구원 초대원장을 맡은 이평래 충남대 명예교수에게 ‘대행선
법보신문   2017-06-02
[기고] 동국대 새 교훈, 실천하는 것이 중요
동국대학교 교훈이 어렵다는 얘기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攝心(섭심), 信實(신실), 慈愛(자애), 度世(도세) 중 신실과 자애는 어느 정도 일반화된 용어라 지만, 마음을 깨끗이 가다듬어 흩어지지 않게 한다는 섭심과, 삶과 죽음의 현실을 극복하고 열반
법보신문   2017-05-22
[기고] “대행 스님 내면의 ‘아빠’가 진여불성이라는 건가”
한마음선원이 설립한 대행선연구원장을 맡고 있는 이평래 충남대 명예교수가 5월19일 ‘대행선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첫 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이제열 불교경전연구원장이 ‘대행선연구원장 이평래 교수에게 묻는다’라는 제목으로 이평래 교수
법보신문   2017-05-10
[기고] 자비와 사랑 가로막는 김영란법
내가 어렸을 적 나는 세상이 너무 혼탁하여 진실한 사람들이, 우리의 평범한 이웃들이 살아가기가 무척 힘든 세상이라고 느꼈다. 그럼에도 ‘희망’을 갖고 종교마다 문을 두드리면서 삶의 희망을 복원하기 위한 지혜로운 방법들을 찾아보았다. 결국 불교 교리가
법보신문   2017-04-21
[기고] 사드문제 해법 있다
북에서는 핵 공격, 미국에서는 사드와 핵무기 배치, 일본에서는 독도, 중국에서는 무역보복, 그야말로 영토전쟁과 무역전쟁에 핵전쟁의 기운까지 꿈틀거리고 있는 우리나라는 사면초가 형국이다. 구한말처럼 국가의 존망이 기로에 서 있는데, 이를 감성적으로 접근
민학기   2017-03-20
[기고] 광장 분노를 희망으로 바꾸려면
지난해 말부터 촛불집회 등이 매주 토요일을 기하여 그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 같은 시국을 정치 행위로 풀어가고자 하는 열망이 조기 대통령선거로 불을 지피고 있다. 대선을 향한 잠룡들이 제각기 자신들의 주장을 쏟아내고 있음이 그와 같은
홍윤식 교수   2017-02-13
[기고] “병든 이에게 희망의 연꽃 되길 발원”
지난 1월8일 인도의료봉사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108자비손이 인도의료봉사를 한 것도 꼭 10년째 20회차가 되었습니다. 10년 전 남인도 깐치푸람에서 처음 의료 봉사한 것이 인연이 되어 108자비손이 만들어졌고, 오늘날까지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처
권현옥   2017-01-23
[기고] 가난한 대통령
대통령으로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은 호세 무히카 우루과이 대통령이다. 그는 재직 시에는 물론이고, 퇴임 후에도 여전히 낡은 시골집에서 부인과 단 둘이 가정부도 없이 살아가고 있다. 가난을 행복으로 여기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런 그를 우루과이 국민들
윤창화   2016-12-26
[기고] “조윤선 장관, 노태강·진재수 명예회복 시켜야”
이병두 전 문체부 종무관 제안‘잘못된 인사’ 제자리 돌려놔야문체부 가족들의 신뢰 얻는 길이병두 전 문화체육관광부 종무관이 11월2일 자신의 네이버 블로그(향산의 세상이야기)에 ‘조윤선 장관은 노태강·진재수에게 사과하고 그들의 명예를 회복시켜라!’라는
법보신문   2016-11-02
[기고] “문체부 여러분, 조윤선 장관에게 이렇게 요구하시라”
이병두 전 문화체육관광부 종무관이 10월31일 자신의 네이버 블로그(향산의 세상이야기)에 문화체육관광부 간부들에게 보내는 당부의 글을 올렸다. 이 전 종무관은 이 글에서 ‘최순실·차은택’이 문체부를 망가뜨린 배경에는 해당 부서 관계자들의 책임도 크다는
법보신문   2016-10-31
[기고] 고(故) 실상화 윤용숙 불이회 명예회장님께
일평생 무주상 보시행을 펼쳤던 윤용숙 불이회 명예회장이 10월16일 세연을 마친 가운데 김호성 동국대 교수가 그의 별세를 추모하는 글을 보내왔다. 편집자■고(故) 실상화 윤용숙 불이회 명예회장님께 회장님, 지금쯤 연꽃잎이 열리고 연꽃 좌대 위에 앉아계
법보신문   2016-10-27
[기고] 김호성 동국대 교수, 故 윤용숙 보살 추모시
윤용숙(법명 실상화) 불이회 명예회장이 10월16일 세연을 접은 가운데 김호성 동국대 불교학부 교수가 10월18일 고 윤용숙 보살을 추모하는 시를 법보신문에 보내왔다. 편집자전생의 어머니, 내생의 어머니-불이회 명예회장 실상화 윤용숙 보살님의 왕생극락
법보신문   2016-10-18
[기고] “우희종 교수, 불교 조롱 멸시 멈춰야”
법림선원을 이끌고 있는 이제열 재가법사가 9월27일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의 발언과 관련된 내용의 기고문을 보내왔다. 불교 이론과 수행에 조예가 깊은 이제열 법사는 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40여년 동안 전법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저서로 ‘완전
법보신문   2016-10-04
[기고] [기고] “우희종 교수, 온통 독설뿐인 쇼! 그만두라”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팟캐스트와 출판물을 통해 불교를 폄훼한 것과 관련해 마하사 주지 가섭 스님이 9월23일 본지에 기고문을 보내왔다. 가섭 스님은 “‘쇼! 개불릭’에서의 우희종 교수 주장들이 더 큰 상처로 확산되기 전에 불교생명윤리 연구자로
법보신문   2016-09-23
[기고] 자현 스님의 중국 오대산 순례기
오대산하면 흔히 월정사와 상원사가 위치하고 있는 강원도의 오대산이 떠오른다. 그러나 이 오대산이 사실은 중국 북경의 서쪽인 산서성의 오대산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아는 분은 그리 많지 않다. 또 이런 오대산이 일본의 고치현 고치시에도 있으며, 장안에서
법보신문   2016-09-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