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6.26 월 16:03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7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논설위원칼럼] 공승제서 한국불교 미래를 보다
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말라 갈라진 논에서는 모들이 타들어가고 있다. 예사롭지 않은 가뭄에 농부가 아니어도 쨍쨍한 하늘이 원망스러운 이 때, 한줄기 단비 같은 청량한 게송이 울려 퍼졌다.“아, 거룩하여라, 해탈복이여[善哉解脫服]/ 가장 수승한 복전
심원 스님   2017-06-26
[논설위원칼럼] ‘호국의승의 날’ 제정되어야 한다
지난 2014년 8월27일,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매우 뜻깊은 행사가 개최되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호국의승의 날 국가기념일 제정을 위한 추진위원회 발족식’ 행사였다. 이날 행사장에 모인 사부대중은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호국의승
김상영 교수   2017-06-19
[논설위원칼럼]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길
얼마 전 암벽등반 선수 김자인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123층을 맨손으로 올랐다. 조그마한 체구로 초고층 건물을 거미처럼 오르는 강인한 모습, 그것을 지켜보며 응원하고 환호하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 생중계됐다. 이로써 김 선수는 전 세계 여성 가운데
이중남   2017-06-12
[논설위원칼럼] 조계종이 이리도 깔보였는가?
명진 스님 일에 타종교인까지조계종 반역사적 집단으로 매도유신잔당 취급은 선을 넘은 것종교내부 일 간섭한 적 있었나조계종 그렇게 가벼이 여기면서 명진 스님 왜 복적 시키려 하나각계 원로들이 조계종에 명진 스님 승적박탈 철회를 요구하였다. 그 원로라는 분
법보신문   2017-06-02
[논설위원칼럼] ‘한일 불교교류’ 재검토해야
일본과 우리는 긴 역사에 걸쳐 ‘갈등과 원한’ 관계를 이어왔다. 멀리 임진왜란까지 들 것도 없이, 지난 세기 초반 35년 동안 저들에 강점당해 모든 것을 수탈당하였고 심지어 조상에게서 물려받은 고유한 말과 글 그리고 성씨(姓氏)까지 그들의 것을 강제로
이병두   2017-05-29
[논설위원칼럼] 퇴적공간의 하류노인
가정의 달 5월에 우리 사회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현안인 노인문제를 생각한다. 우리나라는 2000년에 65세 이상의 인구 비율이 7%를 넘어 이미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고, 통계청 자료(2016년)의 예측보다 1년 빠른 올해 말에는 14%를 넘는 고령사
심원 스님   2017-05-22
[논설위원칼럼] 사격 회복 위한 노력 필요하다
지난 겨울동안 우리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를 자주 접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국격(國格)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하기도 하였다. 계량화하여 설명할 수는 없겠지만, 국격은 나라가 지녀야할 상식적인 수준의 품격을 이르는 말이다. 오랜 혼란기를
김상영 교수   2017-05-15
[논설위원칼럼] 한반도 안보위기 대화로 풀어야
국제정치는 강대국들이 두는 장기요, 약소국은 장기판의 말이라는 얘기가 있다. 지정학적 위치에 따라 정도의 차는 있겠지만, 국제정치사에서 힘의 논리가 적나라하게 실현된 예가 의외로 많다. 그리고 요즘에는 그 얘기가 정말 남 얘기로 들리지 않는다.미국은
이중남   2017-05-01
[논설위원칼럼] 역사 순방향으로 이끌 지도자가 필요하다
최고 지도자가 어떠하냐에 따라 나라 운명이 좌우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몇 차례에 걸쳐 뼈저리게 느꼈다. 사람에 따라 선택은 다를 수밖에 없고, 또 후회도 다를 것이다. 그렇지만 올바른 지도자를 뽑아야 한다는 충분한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생각한다. 특히
성태용 교수   2017-04-24
[논설위원칼럼] 소홀히 해선 안될 약왕보살 역할
영국 출신의 두 자매인 엘리자베스 키스와 엘스펫 K. 로버트슨 스콧이 1920~1940년대에 한국 곳곳을 여행하면서, 화가인 언니는 그림을 그리고 동생은 글을 써서 1946년 ‘Old Korea(올드 코리아)’를 출간했다(국내에서 ‘영국화가 엘리자베스
이병두   2017-04-17
[논설위원칼럼] ‘차별 없는 세상’은 ‘차이의 존중’에서
불교계 여성단체를 주축으로 성평등불교연대(약칭 성불연대)가 출범하였다. 성평등문화 구현을 통한 불국토 건설을 기치로 내걸었다. 출범의 계기는, 청정계율수호로 ‘제2의 정화’를 주장하던 선학원 이사장의 ‘여직원 성추행 피소사건’이었다. 뜻을 같이하는 교
심원 스님   2017-04-11
[논설위원칼럼] 총림, 정말 필요한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대한불교조계종은 2017년 현재 총 8개의 총림이 있다. 한동안 5대 총림 체제가 유지되어오다가 최근 그 범위가 확대된 것인데, 일부에서는 향후 조계종 총림이 14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기도 한다. 이러한 최근의 추세를 감안한다
김상영 교수   2017-04-03
[논설위원칼럼] 차별금지법 제정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탄핵 정국 훨씬 이전부터 헌법 제1조 1항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는 간결한 구절은 구호 겸 노랫말로 만들어져 시민들 사이에서 인기를 누려왔다. 그리고 마침내 ‘헌법수호 의지가 없는’ 통치 권력에 대한 파면이 결정되자 과거 어느 때보다 헌법적 기
이중남   2017-03-27
[논설위원칼럼] 탄핵, 그 뒤까지 아름다운 역사를 써보자
누구도 승자는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이루어진 마당에서 우리 국민 모두가 마음에 새겨야 할 말이다. 누가 뽑은 대통령인가? 우리가 뽑은 대통령이다. 우리가 뽑아놓고 끌어내리곤 승자라고 자랑할 일이 아니라는 말이다. 내가 뽑지 않았다고 말하지 말
성태용 교수   2017-03-13
[논설위원칼럼] ‘국가종교’ 쇠퇴가 주는 교훈
지난 2월 중순 열흘 일정으로 이란(Iran) 문화 탐방을 다녀왔다. ‘8년에 걸친 이라크와의 전쟁’ ‘40년 가깝게 이어져온 미국과 서방 세계의 경제 봉쇄’를 견디고 살아남아 지역 강자의 지위를 지키고 있는 저력의 바탕에 수천년 전부터 이어온 이란(
이병두   2017-03-06
[논설위원칼럼] 신조어 ‘O2O’에 담긴 의미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유기적으로 이어준다는 ‘Online to Offline(O2O)’의 축약어는 미국 IT 분야 온라인 매체 ‘Tech Crunch’가 소셜 커머스의 성장세를 주목해 2010년 처음으로 언급한 개념이다.O2O는 온라인의 장점인 편리함과
심원 스님   2017-02-27
[논설위원칼럼] 암울한 승려기본교육 현실
한국불교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매우 높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에 발표된 종교별 신도수 통계 결과를 놓고 승, 재가 모두에서 무척 다양한 의견들이 제기되고 있는 현실이다. 하지만 부처님 가르침은 항상 ‘지금’과 ‘현재’를 중시한다. 일부의 표현처럼
김상영 교수   2017-02-20
[논설위원칼럼] 저출산, 가임기 여성들 탓 아니다
경제 컨설턴트 해리 덴트의 ‘인구절벽’이라는 저서가 소개되면서 요즘 ‘인구절벽’이라는 용어가 드물지 않게 사용되고 있다. 출간 전 미국 행정부에서 사용하던 ‘재정절벽(fiscal cliff)’을 본뜬 조어(造語)라고 하는데, 인구 변동은 장기간에 걸쳐
이중남   2017-02-13
[논설위원칼럼] 박유하 교수 논쟁이 씁쓸한 이유
또 하나의 성숙하지 않는 논쟁이 성숙하지 않은 한 단락을 맺었다. ‘제국의 위안부’라는 표현 등으로 형사 재판에 올랐던 박유하 교수가 1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다. 법원의 판결 자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매우 적당치 않은 일이다. 중요한 것은 법의
성태용 교수   2017-02-06
[논설위원칼럼] 가톨릭에서 배우지 말아야 할 것들
승가와 재가를 가릴 것 없이 불교인들 중에는 가톨릭을 ‘완벽한 집단’처럼 여기거나 지나칠 정도로 높이 평가하는 경우가 많다.그 이유는 과거 역사에서 어떤 식으로 했든 가톨릭이 불교와 다른 이웃종교에 피해를 주거나 불쾌감을 느낄 정도로 공격적 선교를 하
이병두   2017-01-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