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5.25 목 20:26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8. 남에게 준 술의 업
규환지옥의 11번째 별처지옥인 검림처(劍林處)는 기본적인 세 가지 죄업, 즉 거짓말, 도둑질, 삿된 행 외에 술로써 다른 이를 속이는 죄업으로 인해 떨어지게 되는 곳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 죄업에 대해 얘기하자면, 먼 길을 떠나는 이에게 좋은 술이
김성순   2017-05-23
[연재] 17. 술로 인한 죄업과 고통
이번 호에서는 규환지옥의 별처지옥 중 여덟 번째 철림광야처(鐵林曠野處), 아홉 번째 보암화처(普闇火處), 열 번째 염마라차약광야처(閻魔羅遮約曠野處)에 대해 얘기해보기로 하겠다.기나긴 지옥의 고통 다하여사람으로 태어난다고 해도끝내 굶주리며 사는 이유는파
김성순   2017-05-16
[연재] 16. 술이 부르는 지옥
이번 호에서는 규환지옥의 별처지옥 중 열철화저처, 우염화석처, 살살처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다.술 이용해 악행하면 지옥행악업 종류에 따라 형벌 결정동물에게 술 먹여 괴롭히면지옥에서 쇠칼로 도륙당해열철화저처(熱鐵火杵處)는 규환지옥의 다섯 번째 별처지옥에
김성순   2017-04-24
[연재] 15. 보성처·발화류처·화말충처
이번 호에서는 네 번째 근본지옥인 규환지옥의 별처지옥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규환지옥과 마찬가지로 그에 딸린 별처지옥 역시 술과 관계된 곳들이 많다. 그 중 보성처(普聲處)는 “술 마시기를 즐겨 행하고, 많이 행하며, 이제 막 계율을 받은
김성순   2017-04-18
[연재] 14. 규환지옥
이번 호에서는 네 번째 근본지옥인 규환(叫喚)지옥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보기로 하겠다. ‘규환(叫喚)’이라는 제목이 붙은 것은 지옥에서 울리는 죄인들의 고통과 회한에 가득 찬 비명소리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규환’이란 지옥 죄인들의고통과 회환에 찬
김성순   2017-04-11
[연재] 13. 발두마처·대발두마처·화분처·철화말처
합지옥의 열세 번째 별처지옥인 발두마처(鉢頭摩處)는 홍련(紅蓮)을 의미하는 ‘파드마(padma)’를 음역한 이름이다. 왜 무서운 지옥에 아름다운 꽃 이름을 붙인 것일까? 그 이유는 이 발두마처 지옥의 색이 연꽃의 붉은 색과 흡사하기 때문이다.비구는 범
김성순   2017-04-04
[연재] 12. 누화출처·일체근멸처·무피안수고처
합지옥의 열 번째 별처지옥인 누화출처(淚火出處)지옥은 말 그대로 눈에서 눈물처럼 불이 나오는 고통을 당하는 곳이다. 살생, 도둑질, 삿된 행을 한 사람이 가게 되는 곳인데, 여기서 말하는 삿된 행은 비구니와 관련이 있다. 설령 파계한 비구니라 하더라도
김성순   2017-03-28
[연재] 11. 인고처·주주주주처·하하해처
이번 호에서는 합지옥의 다른 별처지옥인 ⑦인고처(忍苦處) ⑧주주주주처(朱誅朱誅處) ⑨하하해처(何何奚處)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다.전장은 살인·약탈의 생지옥여성들은 성폭력에 내몰려병사들 경각심 주려는 의도합지옥의 일곱 번째 별처지옥인 인고처(忍苦處)는
김성순   2017-03-20
[연재] 10. 악견처·단처·다고뇌처
이번 호에서는 합지옥의 별처지옥 중에서 ④악견처(惡見處), ⑤단처(團處), ⑥다고뇌처(多苦惱處)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다.수간·동성애도 혹독한 징벌정신적·육체적인 고통 병행내생엔 아내에게 미움 받아합지옥의 네 번째 별처지옥인 ‘악견처’는 나쁜 것을 보
김성순   2017-03-14
[연재] 9. 대량수고뇌처·할고처·혈맥단처
이번 회에는 세 번째 근본지옥인 합지옥의 16 별처지옥 중에서 1. 많은 고통을 겪는 대량수고뇌처(大量受苦惱處)지옥, 2. 베고 쪼개는 할고처(割?處)지옥, 3. 맥을 끊는 혈맥단처(血脈斷處)지옥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다.성범죄·변태자에 대한 징벌지옥
김성순   2017-03-07
[연재] 8. 화인들의 합(合)지옥
이번 호에서는 ‘정법념처경’에서 설하고 있는 중합지옥, 즉 합(合)지옥의 업인과 고통의 양상들을 들여다보기로 하겠다.애욕에 불타 저지른 죄업과무리지어 악행 저지른 과보기본적 사회 질서 준수 경책‘정법념처경’에서는 도둑질과 살생, 그리고 삿된 행을 두루
김성순   2017-02-28
[연재] 7. 중합지옥(퇴압지옥)
이제는 흑승지옥의 아래에 위치하고 있으며, 8대 근본지옥 중에서 세 번째에 해당되는 중합(衆合)지옥에 대해 얘기해보고자 한다.왕생요집·정법념처경 명시도살의 업 지은 사람들은축생들 겪은 고통 받게 돼‘앙코르와트 지옥도’ 유사‘정법념처경’에서는 이 지옥의
김성순   2017-02-21
[연재] 6. 검은 오랏줄의 지옥
이제까지 등활지옥의 일곱 개 별처지옥들을 다루었는데, 나머지 별처지옥들인 중병처(衆病處), 양철처(兩鐵處), 악장처(惡杖處), 흑색서랑처(黑色鼠狼處), 이이회전처(異異廻轉), 고핍처(苦逼處), 발두마만처(鉢頭摩處), 파지처(陂池處), 공중수고처(空中受
김성순   2017-02-14
[연재] 5. 살생의 업과 가마솥지옥
이번 회에는 활지옥의 여섯 번째 별처지옥인 불희처(不喜處)지옥과, 일곱 번째 극고처(極苦處)지옥에 대한 얘기를 해보고자 한다. 전술했듯이, 경전마다 약간씩 지옥에 관한 교의와 명명이 다르며, 특히 초기경전에서는 훨씬 그 내용이 소략한 것을 볼 수 있다
김성순   2017-02-07
[연재] 4. ‘빛이 없는 불’
이번 호에서는 등활지옥의 16별처지옥 중에서 옹숙처(瓮熱處), 다고처(多苦處), 암명처(暗冥處)지옥에 대해 얘기해 보기로 하겠다. 등활지옥의 세 번째 별처지옥은 옹숙처(瓮熟處)로서 죄인을 잡아 쇠옹기에 넣고서 마치 콩 볶듯 지져댄다고 한다. 전생에 털
김성순   2017-01-23
[연재] 3. 등활지옥
첫 번째 등활(等活)지옥 혹은 활(活)지옥은 이 염부제 아래 일천 유순이 되는 곳에 있으며 넓이가 일만 유순이다.죽고 살기 계속 반복하는살인에 대한 엄혹한 과보새·사슴 같은 동물 살생도반드시 지옥 죄값 치러야 등활지옥 안의 죄인들은 항상 서로를 해할
김성순   2017-01-17
[연재] 2. 팔한지옥의 어둠과 추위
첫 칼럼에서 제기한 팔대 지옥과 그에 딸린 별처지옥들이 주로 뜨거운 것에 의해 고통을 겪는 이른바, 팔열(八熱)지옥인 것에 반해, 팔한(八寒)지옥이라는 것도 있다. 하지만 ‘왕생요집’에서도 팔한지옥을 생략하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동아시아불교에서
김성순   2017-01-10
[연재] 1. 연재를 시작하며
‘지옥을 사유하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칼럼은 불교와 이웃종교의 지옥사상을 소개하는 것을 기반으로 하여, 지옥의 존재와 의미에 대한 사유를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불경 곳곳에 지옥고통 설명무심하게 저지른 업도 지적죄·형벌 종류도 상세히 소개타
김성순   2017-01-03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