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여 동문 함께 땀 흘리며 화합 다짐
500여 동문 함께 땀 흘리며 화합 다짐
  •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 승인 2017.11.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5개 불교대 체육대회

 
전북지역 불교대학들이 체육대회를 통해 화합과 우의를 다지는 축제의 시간을 가졌다. 11월4일 전주교육대학 체육관에서는 전북사암승가회(회장 성우 스님)가 주최하고 화엄불교대학총동문회(회장 안준아)기 주관하는 ‘제17회 전북지역 불교대학 한마음 체육대회’가 열렸다. 화엄불교대학(학장 성우 스님),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 이리불교대학(학장 덕림 스님), 남원불교대학(학장 응묵 스님), 무주불교대학(학장 원행 스님) 등 5개 불교대학 동문과 재학생 500여명이 함께했다. 또 금산사 주지 성우 스님을 비롯해 남원 실상사 주지 응묵, 익산 관음사 주지 덕림 스님 등 지역스님들과 이근재 전북불교신도회장, 안준아 화엄불교대학 총동문회장, 반재상 전북불교대학 총동문회장, 김연표 남원불교대학 총동문회장, 이정상 포교사단 전북지역단장, 김광수 국회의원, 유광찬 전 전주교육대학 총장 등이 동참해 자리를 빛냈다.

 

금산사 주지 성우 스님은 대회사를 통해 “전라북도 각지에서 모인 전북지역 불교대학인들게 감사드린다”며 “서로에게 자비를 전해주고 자비를 실천하는 체육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엄불교대학 총동문회장도 인사말에서 “오늘은 열악한 전북지역에서 불교를 이끌어 온 불교대학인의 축제의 날이니 승패에 관계없이 경기를 즐기면서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나눔과 자비의 축제로 더욱 흥겹고 추억으로 남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이야기 했다.

 

체육대회는 전북지역 불교대학 동문과 재학생들이 각 대학의 이름을 걸고 배구, 단체줄넘기, 2인3각 등 종목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전북·화엄·이리불교대학 공동우승했다. 체육대회 후에는 광주방송 문재하씨의 사회로 설장고, 부채춤, 민요, 찬불가 등 문화공연과 서귀포 불광사 지범 스님의 선시명상 음악법회, 레크레이션, 장기자랑, 행운권 추첨 등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전북불교대학 주관으로 전주에서 열릴 예정인 ‘18회 전북지역 불교대학 한마음체육대회’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원하며 마무리 됐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boori13@hanmail.net


[1415호 / 2017년 11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