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교편향 근절 의지 보여줬다
문 대통령, 종교편향 근절 의지 보여줬다
  • 법보신문
  • 승인 2017.12.04 13:3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조계사를 참배하고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예방했다. 스리랑카 시리세나 대통령과 동반한 만남이었지만 부처님오신날 등의 특별한 날을 제외하고 한국 정부 대통령이 총무원장 접견실을 찾은 건 역대 처음이다.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총무원 예방이 불교계만을 위한 특별한 행보라고는 판단하지 않는다. 시리세나 대통령이 불교국가인 스리랑카 행정수반이라는 점, 스리랑카에서 온 보리수가 조계사에서 자라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리세나 대통령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배려 차원이라고 보는 게 더 합리적이다. 그렇다 해도 문재인 대통령의 조계종 총무원 예방은 의미 있다고 본다.

지난 8월 전후로 청와대를 향한 불교계의 곱지 않은 시선이 있었다. 윤영찬 청와대 수석의 명진 스님 농성장 방문을 놓고 교계는 종단과 대척점에 서 있는 명진 스님 측에 힘을 실어주려는 행태로 받아들었다. 불교 내부 문제에 정부가 끼어든 격이다. 석조여래좌상 이전 논란을 놓고도 교계는 ‘청와대에 불상이 있다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가톨릭 신자라는 점이 의구심을 더 키웠다. 윤영찬 수석의 행보와 청와대 불상 이전만을 놓고 현 정부의 종교편향성을 의심하는 건 침소봉대가 아니냐는 반론을 제기할 수 있겠지만 ‘정교분리’ 관점에서 광복 이후의 상황을 살펴보면 그만한 이유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광복 직후 미군정의 종교정책은 기독교편향적이었다. 불교통제를 위해 제정된 일제시대 법령들을 그대로 유지시키거나 변형시켜 적용했기 때문이다. 반면 기독교에게는 폭넓은 특혜가 주어졌다. 이승만 정부는 미군정의 종교차별 정책을 그대로 계승하거나 강화시켰다. 개신교에 집중된 정부인사, ‘기독교 국가 건설’ 의지가 이를 반증한다. 잠시 주춤한 기독교편향 정책은 ‘장로 대통령’으로 불린 김영삼 정부시절 다시 고개를 들었고, 서울시를 하나님께 봉헌한 이명박 정부 역시 ‘장로 대통령’의 행태를 보였다.

조계종은 1994년 종단개혁 직후 종교자주성을 선언한 바 있다. 특정 대통령 당선을 위한 대법회 등의 행사가 일시에 사라진 건 여기에 기인한다. 종교자주성 의지를 보인 조계종은 공공기관에서 벌어지는 종교편향에 대해서만큼은 단호하게 대처해 왔다. 국민의 신뢰를 한껏 받고 있는 문재인 정부라 해서 예외일 수 없다.

문 대통령의 조계종 총무원 예방은 그간 불교계 저변에 퍼졌던 정부의 종교편향적 의구심을 해소시키는데 크게 작용할 게 분명하다.

[1418호 / 2017년 1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학력위조범 2017-12-06 14:32:58
학력 위조범에게 예를 갖추다니
호적상 조카에게 친자확인 소송을 당한 자에게 예를 갖추다니
정신나간 자이다

불자 2017-12-04 22:08:04
언제나 장엄한 모습으로 그자리에서
중생을 구제해주는 국보 각황전~
"세상이 평화롭기를 염원합니다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