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눈 사박사박, 산사를 품다
하얀 눈 사박사박, 산사를 품다
  • 법보신문
  • 승인 2018.01.15 13: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술년 새해를 축하하듯 솜털처럼 새하얀 눈이 광주 무등산 ‘문빈정사’에 내렸다. 대웅전과 석등에 쌓인 눈이 눈부시다 못해 시리다. 밤새 사박사박 내린 눈. 그 정성 고마워도 결국은 무상의 눈꽃. 유혹 떨친 스님의 비질이 그래서 비장하다. 문빈정사 제공


[1424호 / 2018년 1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연희 2018-01-21 00:42:01
한폭의 동양화 같네요.~~
눈은 마음의 먼지를 씻어주는
하늘이 내린 선물 같아요.

불법승 2018-01-20 14:30:09
삼보에 귀의합니다 _()_

눈꽃과 2018-01-16 16:30:06
연꽃이 함께 피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