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2.22 목 22:20
> 상생
일일시호일, 네팔 출신 던롭 씨에 300만원조계사·화계사·법보신문
이주민돕기 공동캠페인
1월24일, 조계사 대웅전
조장희 기자  |  bany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9  15:4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서울 조계사와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은 1월24일 네팔 출신 치링 던롭(24)씨에게 300만원을 전달<사진>했다. 성금은 2017년 12월27일~2018년1월25일 독자들과 전국 불자들이 십시일반 정성으로 보내온 금액 중 일부다.

이날 전달식에는 치링씨의 사연을 접하고 물심양면 도와준 능인동두천 이주민센터 용수사 주지 우르겐 스님이 함께했다.

모금계좌 농협 301-0189-0372-01 (사)일일시호일. 02) 725-7010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월 후원자

△대륜스님 2만원 △동인사김민정 20만원 △서재량 1만5000원 △대한불교조계종동인사 3만원 △고제선 1만원 △유성주 1만원 △임규태 5000원 △권대도행 2만원 △박영순 2만원 △동인사김민정 20만원 △동산대이종현 2만원 △심연희 3만원 △창덕암 2만원 △김용조 2만원 △이영미 2만원 △화엄경보현행 5만원 △이성호 10만원 △법왕정사미래불공덕회 3만원 △최승희 1만원 △장순자 10만원 △우미정 2만원 △박만철 1만원 △강명자 1만원 △최성은 5만원 △김승경 3만원 △방산 스님 1만원 △김영범 2만원 △유희창 10만원 △백명옥 1만원 △김지형 1만원 △홍순원 3만원 △김두현 5만원 △문제희 3만원 △운람사 3만원 △정명석 1만원 △청안사 5만원 △홍석윤 5만원 △경동고불자회 12만1600원 △유희창 10만원 △이봉례 2만원 △박금호 2만원 △남지심 3만원 △한은주 1만원 △이규대 1만원 △김은영 1만원 △김정순 5만원 △성현숙 2만원 △나덕수 3만원 △손옥련 5만원 △성은숙 3만원 △김응영 5만원 △강문식 1만원 △김혜경 1만원 △변영애 1만원 △최재만 2만원 △백진우 8만6000원 △문명호 3만원 △심정섭 5만원 △반야회 10만원 △효일 스님 3만원 △양정희 3만원 △김정숙 10만원 △변형석 5만원 △김경순 1만원 △김정년 50만원 △김종배 3만원 △정수영 10만원 △조항덕 5000원 △강영희 1만원 △한석동 10만원 △(주)파이런텍 10만원 △익명후원금 329원 △이정현 2만원 △권현자 3만원 △홍소영 3만원 △박선영 10만원 △허선윤 3만원 △이홍근 3만원 △신학 2만원 △이영옥 5만원 △엄영섭 5만원 △라주청년 30만원 △신용훈 1만원 △김지형 2만원 △후원금 1만원 △박상일 5만원 △이봉선 1만원 △손동석 8만4500원 △정창진여래 1만원 △이점수 12만원 △오기륜 5만원 △임선학 2만원 △박광서 10만원 △손경연 10만원 △송진숙 1만원 12월 누락자 △ 박병준 3만원

CMS △심정섭 1만원 △채한기 1만원 △정미자 2만원 △민정하 1만원 △지정학 1만원 △차진주 1만원 △이진희 5000원 △도명 스님 1만원 △해량 스님 10만원 △낙산묘각사 5만원 △법선 스님 5만원 △이재형 1만원 △이여진 1만원 △봉덕사 5만원 △이승혜 5000원 △이봉숙 1만원 △윤승환 1만원 △최호진 1만원 △이승철 1만원 △강병균 1만원 △이상효 1만원 △이흠 1만원 △이수연 1만원 △이경선 1만원 △이연심 1만원 △김민정 1만원 △황은희 1만원 △김연희 1만원 △한명우 1만원 △이정미 1만원 △김안기 1만원 △양동민 1만원 △한정석 1만원 △주민정 1만원 △손상원 1만원 △김유민 1만원 △김준호 1만원 △남배현 1만원 △박연희 1만원 △최호승 1만원 △권오영 1만원 △남수연 3만원 △주영미 1만원 △조성미 1만원 △최진아 5000원 △윤태임 5000원 △김지순 1만원 △이귀자 1만원 △강설자 1만원 △송종원 1만원 △조윤영 1만원 △노훈 1만원 △오순여 1만원 △뜨란출판사 1만원 △조장희 1만원 △김규보 1만원 △송지희 1만원 △김현태 1만원 △최진승 1만원 △박혜진 3만원 △임은호 1만원 △주수완 1만원 △강원모 1만원 △주순화 2만원 △김지우 1만원 △최주현 1만원 △김은혜 1만원 △전승진 5만원 △박종찬 1만원 △김덕화 1만원 △이원찬 5000원 △김호준 1만원 △이선애 1만원 △김차동 5000원 △전상삼 5000원 △김원중 5만원 △이미혜 1만원 △정효운 5만원 △박경남 1만원 △이필원 1만원 △김점옥 2만원 △허정희 3만원 △윤인자 1만원 △최우석 1만원 △김경규 1만원 △덕문 스님 10만원 △조재성 5000원 △남보람 5000원 △이세용 1만원 △장혜경 1만원 △김택근 1만원 △호압사 10만원 △공승관 1만원 △김정호 1만원 △장경미 1만원 △조일언 3만원 △김선근 1만원 △정철진 1만원 △정소정 1만원 △조기용 1만원 △이석심 1만원 △도심 스님 1만원 △남지심 1만원 △윤재승(민족사) 3만원 △권오종 1만원 △정행 스님 2만원 △임석규 1만원 △제이엠커뮤니케이션 1만원 △김병주 1만원 △윤찬목 1만원 △황철기 1만원 △박형봉 1만원 △박민영 1만원 △김종선 1만원 △성진 스님 1만원 △김정아 3000원 △안소민 5000원 △유정희 11만원 △이욱호 5000원 △박춘자 1만원 △변재덕 1만원 △김연구 5000원 △김용석 1만원 △김태성 1만원 △김지수 5000원 △김해덕 1만원 △방중혁 1만원 △허광무 5000원 △허정민 5000원 △박경숙 5000원 △이선묵 5000원 △최효임 5000원 △모영자 5000원 △이혜정 5000원 △이은주 5000원 △김용구 1만원 △효신 스님 3만원 △황용호 1만원 △고인숙 1만원 △김규태 3만원 △이현미 1만원 △신성현 1만원 △이윤재 1만원 △김시열 1만원 △박현식 1만원 △이형열 1만원 △남궁정임 1만원 △유석근 1만원 △문영배 1만원 △김영각 1만원 △강태희 1만원 △변진환 1만원 △권진일 5000원 △황순일 1만원 △우준태 1만원 △김정미 3만원 △이수임 1만원 △최윤영 2만원 △서금석 2만원 △보현정사(고영길) 1만원 △이향화(해인심) 1만원 △신귀자 1만원 △구연선 1만원 △이형자 1만원 △송정언 3만원 △윤재룡 5만원 △이원석 1만원 △지현 스님 2만원 △최진옥 2만원 △김민석 5000원 △전병롱 50만원 △김종훈 1만원 △박용희 3만원 △김미정 1만원 △전상숙 1만원 △김준우 5000원 △유향옥 3만원 △유근자 1만원 △성관 스님 10만원 △묘장 스님 3만원 △이혜주 1만원 △권유나 1만원 △김형규 10만원 △이소영 1만원 △서정희 1만원 △유수아 1만원 △유종균 1만원 △윤부용 1만원 △유영임 1만원 △김선희 1만원 △정재헌 1만원 △엄성숙 5만원 △엄순녀 1만원 △박미숙 1만원 △허성란 1만원 △조화숙 1만원 △이숙이 3만원 △박유진 1만원 △김영희 1만원 △김양옥 1만원 △황남채 1만원 △안윤정 3만원 △서명희 3만원 △이경옥 1만원 △신숙영 1만원 △우양숙 1만원 △서형순 1만원 △이현드림(이현석) 1만원 △성순임 1만원 △지은미 1만원 △박경화 1만원 △김정숙 1만원 △안수자 5000원 △성숙경 1만원 △정규현 1만원 △김은성 1만원 △김순자 1만원 △강병록 1만원 △안수명 1만원 △이영림 1만원 △재마 스님 3만원 △강아람 1만원 △깅경자 1만원 △곽상길 1만원 △유연숙 1만원 △이화영 2만원 △이영숙 1만원 △이한정 1만원 △심상은 1만원 △임춘자 1만원 △권오문 1만원 △이영자 1만원 △최대종 1만원 △안성진(이인옥) 1만원 △정윤숙 1만원 △박수자 1만원 △전금순 5000원 △노미자 5000원 △노영철 1만원 △박래흥 7000원 △윤은숙 1만원 △박남주 5000원 △이순자 1만원 △조선화 3만원 △장성재 1만원 △김상식 1만원 △윤해영 1만원 △도정옥 1만원 △김긍강심 1만원 △임덕영 1만원 △이혜운심(이수자) 1만원 △여래심(이숙자) 1만원 △김숙자 1만원 △김태순 1만원 △무원 스님 30만원 △박기순 2만원 △김승경 5만원 △지성스님 5000원 △손용식 1만원 △이송재 1만원 △불갑사 5만원 △만당 스님 5만원 △박성순 1만원 △정지윤 1만원 △이선란 1만원 △정예일 1만원 △최경순 1만원 △한승희 5000원 △박서은 1만5000원 △박성배 1만5000원

[1426호 / 2018년 1월 3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조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