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종교편향으로 올림픽 분위기 찬물
강원도, 종교편향으로 올림픽 분위기 찬물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8.02.23 20:4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월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홈페이지 갈무리

패럴림픽 앞두고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불교 올림픽 지원은 종교 이유로 거부
“광고 진행돼 시정 어려워” 황당 해명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패럴림픽을 앞두고 예수탄생의 날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를 행사 홍보문구로 내세워 평창 동계올림픽의 화합분위기를 망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 2월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3월9~18일 패럴림픽을 알리기 위해 ‘3월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을 평창과 강릉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원도 월정사는 성명을 발표하고 강하게 비판했다.

월정사는 “평화 올림픽의 의미가 부각되고 있는 이번 올림픽에서 ‘크리스마스’라는 명칭을 행사에 넣어 사용하는 것은 종교편향적인 모습”이라며 “종교인권 감수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적절치 못한 명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월의 눈꽃축제’ 혹은 ‘봄에 피는 눈꽃 페스티벌’등 종교색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지역적 특징을 살려 행사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특히 강원도는 월정사가 올림픽 성공개최에 기여하고자 명상마을을 숙소와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지만 종교적인 이유로 거부했다. 하지만 이번 행사에서는 강원도가 나서서 특정종교의 기념일을 행사 명칭 전면에 내세워 홍보하는 종교편향적 행정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윤성보 강원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명칭을 크리스마스라고 썼지만 특정종교와 관련된 행사는 전혀 없다. 종교 편향적 행정이 아니다”라면서 “이미 행사 광고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 명칭변경은 어렵다”고 강변했다.

월정사는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청, 한국관광공사에 항의서를 보냈으며 2월26일 조계종 총무원과 함께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청에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다음은 항의서 전문. 

3월의 크리스마스에 대한 항의서

 

지난 22일 강릉 씨마크호텔 강원미디어센터에서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는 패럴림픽을 알리기 위해 ‘3월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행사를 진행한다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비수기 관광 활성화와 민ㆍ관 문화관광 한류 상품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전하며,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는 “눈을 경험하지 못하는 나라의 관광객들에게 3월에도 눈이 쌓여 있는 강원도만의 독특한 문화관광자원을 제공해 매우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이번 `3월의 크리스마스' 주간을 계기로 올림픽 자산을 활용해 관광 비수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올림픽 관광상품을 개발하는데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언론매체에서 보도했다.

올림픽 폐막을 이틀 앞둔 현재 문화올림픽보다는 평화올림픽의 의미가 더 부각되고 있다. 문화보다는 우리나라 현실적인 부분에서 평화올림픽이 의미가 있다.

올림픽이 마무리되고 패럴림픽을 준비하며 강원도와 관광공사는 또 다른 문화올림픽 ‘3월 크리스마스 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 붐업 조성을 위한 행사인 것은 알고 있으나 명칭에서 크리스마스를 꼭 사용해야 하는지 의문이 든다.

크리스마스(Christmas) : [명사] <기독교> [같은 말] 성탄절(12월 24일부터 1월 6일까지 예수의 성탄을 축하하는 명절). [유의어] 강탄제, 성탄일, 성탄절 _ 네이버국어사전

관광진흥개발기금으로 특정 종교의 날인 크리스마스라는 명칭을 사용해서 행사를 진행하는데, 매번 강원도를 비롯한 정부부처는 종교편향적이지 않다고 말을 하면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을 보면 종교편향적인 표리부동(表裏不同)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세계적인 흐름도 크리스마스라는 말보다는 홀리데이라는 중립적인 언어를 사용한다. 크리스마스는 12월이다. 크리스마스와 전혀 상관없는 3월에 크리스마스라는 표현이 적절한지 모르겠다.
기사에 보면 지역적으로 3월에 눈이 오는 강원지역이라는 특징을 살려 지은 명칭이라고 하는데, 3월의 눈과 크리스마스의 연관성은 없고 쉽게 연결되지도 않는다.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요지로 명칭을 만들면 ‘3월의 눈꽃축제’ 혹은 ‘봄에 피는 눈꽃 페스티벌’ 등 충분히 가능한 명칭을 놓아두고 특정 종교를 지칭하는 크리스마스라는 표현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그리고 패럴림픽 참가 선수가 모두 특정종교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닌데 이렇게 눈에 보이는 종교편향적인 모습을 보이는지 궁금하다.

3월 그리고 패럴림픽과 전혀 상관없는 ‘3월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사용이 적절치 않다. 패럴림픽을 알리기 더 좋은 명칭을 사용하기를 위하는 바이다.

2018년 2월 23일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본사 문수성지 오대산 월정사
사부대중 일동

 

[1429호 / 2018년 2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친 2018-02-25 18:41:23
단호한 ㅐ책과 책임자 처벌원한다

불자 2018-02-24 23:04:20
평창올림픽 경기장에 특정종교 찬양문구 물의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winter2018&no=2153&page=1

이승훈선수 금메달 시상식장 관중석에 영어로 예수천당 불신지옥 팻말나옴
특정종교 선교 차별 금지하는 ioc규정 명백한 위반으로 경기장 반입금지 물품임
종자연 차원에서 즉각 진상조사 책임자처벌 재발방지 촉구해야

글쎄 2018-02-24 15:15:25
이미 불교는 한국에서 죽은 종교 아냐
종교인구에서 기독교 7 이면 불교는 2 정도라는게
체감 종교인구 숫자다
그런데 저런일이 안일으날까

영 좀 2018-02-24 14:27:14
떨떠름 하네요 최00 최00 최00 최00 최00

불법승 2018-02-24 14:26:29
삼보에 귀의합니다 _()_